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나만웃김주의

너와 나의 유대감

by 하와이안걸 2021. 1. 4.

 

 

 

작년 말부터 강남 모처로 출근 중이다.

처음 만나는 멤버들과 예를 갖추기 위해 

점심도 같이 먹고 커피도 같이 사러

골목골목을 후이후이 돌아다니는데

 

 

 

 

 

 

 

 

아.

 




 

 

 

 

 

유대감 (紐帶感)

[명사] 서로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는 공통된 느낌.

 

 

 

 

 

 

 

 

 

그래. 중요한 말이야.

좋은 단어를 보았구나.

오늘은 여기서 커피를 살까보아.

 

 

 

 

 

 

 

 

 

응?

 

 





 

응?

 

 

 

 






대감 (大監)

1. [명사] 민속 무당이 굿할 때에, 집이나 터, 나무, 돌 따위에 붙어 있는 신이나 그 밖의 여러 신을 높여 이르는 말.
2. [명사] 역사 신라 때에, 병부ㆍ시위부ㆍ패강진전 따위에 둔 무관 벼슬. 병부 대감은 아찬 이하, 시위부 대감은 나마 이상 아찬까지, 패강진전 대감은 사지 이상 중아찬까지의 벼슬아치들을 임명하였다.
3. [명사] 역사 조선 시대에, 정이품 이상의 벼슬아치를 높여 부르던 말. 벼슬이나 지명 따위에 붙여서 불렀다.

 

 

 

 

 

 

 

 

 

 

커피는 팔지 않는가 보아.

대감네 고기집이었나 보아.

그 댁이 유씨였는가 보아.

 

 

 

 

 

 

 

 

 

 

 

 

 

 

 



 

 

 

 

 

 

 

 



 

 

 

 

유대감 나눌 그날을 기다리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젠 정말 끝.

 

'길을 걷고 > 나만웃김주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순에서...  (2) 2021.05.31
대체 어떤 조상이  (0) 2021.02.01
너와 나의 유대감  (4) 2021.01.04
껌이야  (0) 2020.11.05
비벼요와 구시다  (2) 2020.09.13
극찬 중 최고의 극찬은  (2) 2020.07.24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