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552

엄마의 브런치 지난 명절.엄마집에서 1박을 하고 다음 날 아침.전날 너무 많이 먹어서;;;공복으로 오빠네를 맞이하자 약속했건만엄마는 부스럭부스럭 뭔가를 준비하셨다. 작년 봄, 미국 오빠집. 그랬구나. 엄마도 명절엔 이런 게 땡겼구나.이젠 정말 끝. 2020. 3. 20.
나 좀 섭섭하다 우리 네로 예술가야 ㅠㅠ 이젠 정말 끝. 2020. 3. 20.
무슨 꿈을 꾸었느냐 꿈을 꾸었다. 모래밭에서 금을 줍고 똥도 주웠고, 밭에서 수박을 땄는데, 속이 안 익어 맛이 없었다. 이거슨 길몽인가 흉몽인가. 잠을 하도 자대니 꿈의 양도 참 많구나. 둘이서 거지꼴로 2주 동안 칩거를 하던 차에 나에게는 면접, 그에게는 복귀 미션이 주어졌다. 기분도 좋은데 바람이나 쐬러 갈까. 로또의 기운이 마스크로 퉁쳐진 이 기분. 하지만 괜찮아. 이 시국에 마스크가 어디야. 화이트데이인데 쇼핑이나 갈까? 강화 남부농협 로컬푸드 다음으로 사랑하는 김포 고촌농협 로컬푸드. 시골길에 덩그러니 있어 한산하니 가기는 좋습니다;;; 그래. 평소에 눈독만 들였던 꽃나무를 화이트데이 선물로 들이자! 곧 죽이더라도 꽃다발보다는 오래 볼 수 있을거야. (따흑 ㅠㅠ) 자, 그럼 야채를 담으면서 좀 더 고민해보자. 이.. 2020. 3. 16.
엄마의 밥상 : 2019 겨울 참소라 남편이 장기출장 중이던 어느 주말. 꼭 와달라는 엄마의 전화에 부랴부랴 찾아갔지. 참소라가 메인이면 참소라만 올리지 뭐가 이렇게 많아! 너가 잘 먹으니까... 인정 이젠 정말 끝. 2020. 3. 12.
오늘도 즐거운 배달앱 나도 더 노력할거야. 이젠 정말 끝. 2020. 3. 12.
연구란 무엇인가 20190928 & 20200227 강서구 염창동 세상의 모든 이름과 홍보물을 사랑합니다. 이젠 정말 끝. 2020. 3.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