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589

엄마의 바느질 : 마더메꼬 2019 겨울 원피스 남편은 여름에 이어 겨울에도 출장을 갔다;;; 그동안 나는 새로 생긴 골드라인을 타고~ 양곡에서 다시 버스를 타고~ 강화도 엄마네를 방문했다. 오랜만에 걷는 시골길과 엄마의 계절밥상만으로도 황송했을 이 여행길에 작은 선물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마더메꼬 겨울 원피-쓰! 원래 이 원피스는 칠부 소매 원피스였으나 너무 무겁기도 하고 (어깨에 힘이 없어짐;;;) 마침 터틀넥과 함께 입을 민소매 원피스가 필요하여 급히 수선을 요청드렸다. 다음엔 검정색이요;;;; 이젠 정말 끝. 2020. 1. 8.
엄마가 싸준 여름 반찬 시골 엄마의 여름. 산에서 들에서 캔 약초들과 옆집에서 가져다 주는 온갖 푸성귀들로 일감이 저절로 쌓이는 계절이다. 매일 나물을 다듬어 김치와 장아찌를 담그고 자식들이 오면 상에 내고 바리바리 싸주는 엄마의 삶. 서울에 살 때엔 오이지, 마늘장아찌 말고는 이렇게 저장 음식이 많지 않았던 것 같은데 강화도에서는 온갖 반찬에 효소들로 남아나는 병이 없다. 다행히도 엄마의 시골 반찬은 늙어가는 자식들 입맛에도 잘 맞는데다 이건 뭐야, 어디서 났어, 어디에 좋아... 엄마와 긴 대화를 하기에도 딱 좋은 소재. "오이지처럼 무쳐먹어도 맛있고 피클처럼 그냥 먹어도 향긋하니 맛있지." "씀바귀 김치야. 최대한 연한 씀바귀로 만들어서 많이 쓰지 않을거야. 이건 약이려니 하고 부지런히 먹어." 집 주변이 모두 고추밭이라.. 2020. 1. 3.
엄마의 바느질 : 마더메꼬 2019 여름 원피스 마더메꼬의 성공적인 론칭과 함께 새언니들에게도 소문이 나서 아주 바쁜 상반기를 보냈던 우리 디자이너쌤. 지난 번에 같이 샀던 여름 옷감으로 안입은 듯 시원한 원피스를 제작해 주셨습니다. 시장에서 엄마가 이 옷감을 고를 때만해도 색이며 무늬며 너무 내 스타일이 아니라 노노! 안입을 거야! 크게 선언을 하였는데 제작하다보니 천이 너무 좋아서 추천할 수밖에 없었다며 새언니에 이어 내게도 한 벌 투척해 주셨다. 비치치 않고 충분히 길고 더운 여름, 아주 요긴하게 입은 원피스입니다. 이런 옷을 볼 때마다 생각나는 건 민무늬 검정색이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ㅋㅋㅋ 햇빛에 천이 타들어가도 검정 이젠 정말 끝. 2020. 1. 3.
메리-크리스마-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연말연시 출근이다. 아, 빨간날 출근한다는 소리가 아니고 이 시기에 일이 있다, 출퇴근을 한다 뭐 이런 뜻. 회사 다닐 때는 연말에 출근하는 것 자체가 무척 짜증났는데 프리가 되고나니 완전 꿀. 감사. 평화!!! 요 타이밍에 놀았으면 뭔가 쓸쓸하고 불안했을 것 같은데 다행히도 돈벌이를 하고 있어서 소고기도 사먹고 낙지도 사먹고 크리스마스 선물 뭐 사줄까 이런 소리도 해본다. 그리고 크리스마스 이브, 12월 31일, 설 연휴 전날 이런 때는 지하철도 덜 붐비고 사람들도 좀 느슨하지 않은가. ...라고 하기엔 사이트 오픈이 초초 임박해서;;; 이브에도 야근을 갠신히 피했지 말임... ㅠㅠ 하지만 이런 바쁜 와중에서 남은 연차 마구 털어쓰는 우리 젊은이들 덕분에 제가 숨통이 트입니다요. (.. 2019. 12. 26.
가을 지나 겨울 오오. 휴대폰 바탕화면 맨 첫 페이지에 있는 티스토리 어플 아이콘이 바뀌어서 수개월간 잊고 지냈던 티스토리 방문. 가을에 올리려고 메모하다 만 글을 보았다. (이런 시간 여행자여...) 프로젝트가 끝나간다. 올해 운을 다 썼나 싶을 정도로 편안한 일터였다. 도중에 이사도 갔고(안녕 김포) 내 생일과 결혼기념일 등 대소사가 있었으나 전혀 흔들림 없이 치고 빠지기가 가능했다. 감사하게 생각한다. 감사하긴 뭘 감사해. 정신차려!!! 막판엔 힘들었어 ㅠㅠ 돈 앞에선 그저 겸손겸손. 아, 그리고 이사 이야기는 천천히... 오랜만에 너무 큰 변화라 요약이 안된다. 김포 집과의 이별도 너무 힘들었고. ㅠㅠ 아이스크림에 꽂혀있다. 정확히는 슈퍼콘 1+1 행사의 노예랄까. 춤을 추는 손흥민을 보며 다들 인생을 되돌아봤을.. 2019. 12. 12.
동대문 라이프 1. 미국에 다녀온 뒤 남편은 한 달, 나는 한 달 반을 놀았나보다. 지내는 동안 심한 감기와 중이염을 앓아서 미국 콩깍지가 드디어 벗겨지나보다 했는데 막상 돌아오니 또 언제 갔나 싶고, 언제 가나 싶고 그러네. 날씨면 날씨, 쇼핑이면 쇼핑, 음식이면 음식, 남편이면 남편;;; 방대한 에피소드와 사진 자료에 손을 못 대고 이리저리 외면하고 피하다보니 시간만 이렇게 흘러가 버렸다. 미국에서의 사진은 천천히 풀어보려한다. 2. 남편이 6월 초에 먼저 취업에 성공하고 나 또한 없는 인맥 찾아다니며 굽신굽신하던 차 모 면세점 어플의 고도화 작업에 참여하게 되었다. 파견 장소는 동대문 인근. 다시 아침형 김포인간으로 거듭나 새벽 같이 뛰쳐나가고 있다. 동대문은 패션이 아니오. DDP도 아니오. 기승전냉면이라오. .. 2019. 7.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