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200

무나물 척척 겨울 무를 좋아하는 나는 이런 그림도 그렸다. https://hawaiiancouple.com/1107 겨울 무 ​ ​ 어쩜 연두색과 흰색의 맛이 이리도 다를까. 생무를 좋아하는 나는 모두 연두색이면 좋겠네. 이젠 정말 끝. hawaiiancouple.com 무는 연두색 부분이 달고 맛있으니까 무 전체가 연두색이면 좋겠다... 이런 허황된 마음을 겨울마다 품어왔는데 (잠시 고릿적 추억 소환...) 20여년 전, 할머니와 추석 장을 보러 갔을 때의 일이다. 모래내시장 초입인 가좌역 근처에는 푸성귀 파는 할머니들이 늘 모여있었는데 그 중 한 분이 그날따라 성이 만장같이 나셨는지 길 가는 사람들을 향해 다짜고짜 외치는 것이다. "이 무를 사다가 무나물을 해서 밥에 척척 얹어먹으면 얼마나 맛있는데 멍청한 것들이.. 2020. 3. 31.
에브리데이 멸치맛 쌀국수 (칠갑농산 vs 쿡시) 집에서 이것도 먹고 저것도 먹어야하는 요즘.우연한 기회를 통해 용기 쌀국수면의 다양한 세계를 알게되었다.오뚜기 컵누들이 전부가 아니었어!!! 컵누들을 칼로리가 아닌 맛으로 먹는 나에게;;;저 한 젓가락의 분량은 늘 아쉬움으로 남았다.그런데, 큰 사이즈가 있다고? 1. 칠갑농산 우리쌀국수 멸치맛 (77.5g, 270kcal) 2. 쿡시 멸치맛 쌀국수 (92g, 320kcal) 1.칠갑이 자네는 미역이 많고 국물이 맑은 게 특징이었어. 간도 세지 않고 순해서 아기들도 먹일 수 있겠더만.그런데 면발에 전분이 많았는 지 깔끔함이 덜하고, 밀가루맛 같은 게 약간 나서 그게 좀 아쉬웠어.하지만 담백하고 속이 편한 국수를 찾는 이에게 아주 적격일 듯 싶어. 국수 모범생 칠갑이. 북어맛도 곧 먹어보겠네. 2.쿡시 너는.. 2020. 3. 25.
네버엔딩 스키야키 첫 주는 배달음식, 둘째 주는 포장음식.셋째 주부터는 진지한 집밥 모드로 돌입했다.김치찌개도 하고, 카레도 하고, 돈까스도 튀기고...하루가 다르게 쌀이 줄고 야채가 줄고 맥주도 준다;;;이렇듯 냉장고가 빠르게 바닥을 보이면서다시 재래시장을 찾게 되었다. 불고기 세일! 한근에 9천원! 한근에 9천원! 그렇다면 스키야키. 스키야키 @sukiyaki 쇠고기, 닭고기 등과 야채를 기름, 설탕, 간장 등으로 알맞게 맛을 내어 전골틀이나 냄비, 벙거짓골 따위에 담고, 국물을 조금 부어 즉석에서 볶으면서 먹는 일본식 음식. ‘왜전골(倭--)’, ‘일본 전골’, ‘일본 전골찌개’로 순화. すきやき [すき焼き] [음식] 스키야키 육류 및 기타 재료를 철 냄비에 굽거나 삶거나 하여 만든 일본 요리이다. 간장, 설탕, 술.. 2020. 3. 20.
목동 화덕피자브루노 : 요즘 딱! 테이크아웃 화덕피자 전문점 피자를 워낙 좋아하고 남들이 냄기는 도우마저도 사랑하는 빵순이라;;; 쫄깃하고 담백한 화덕피자는 더더욱 호! 동네 산책하다 알게된 맛집으로 주소지는 목동이지만 염창역과 가깝다. 재주문의 때가 왔다. 이젠 정말 끝. 2020. 3. 12.
김포 천년초바지락칼국수 : 열무김치 최고 맛집 (작년에 방문해서 찍은 사진입니다.) 아직 못 올린 맛집들이 많다. 이런 시국에 주책 같아 잠시 자제했으나 만약에 아직 이 동네에 산다면 당장 가서 포장해왔을 집이라 소개해 본다. ​ ​ 이 곳은 열무김치 장인님이 계시는 곳. 여름에 가도 겨울에 가도 어쩜 이렇게 한결같은지. 풀맛 한번, 신맛 한번 난 적 없이 늘 생생하다. ​ ​ ​ ​ ​ 저 둘의 차이는 저렇게나 크다고 합니다. 네네. 면이 연두색인 것 말고는 잘 모르겠지만. 팥죽이 그리운 오늘 밤 1도. 이젠 정말 끝. 2020. 3. 12.
배추 한 포기의 주말 백만년만에 냉장고 청소를 했더니 거짓말처럼 텅텅 비어서 새벽배송으로 다시 채웠다. ;;; 배추 한 포기. 무 하나와 얼추 무게는 비슷하지만 해체하면 확 달라지는 배추. 한번 겪어보면 다시 들이기 쉽지 않지. 겹겹이 뜯어내면 다라이에 가득차서 팔자에 없는 밀푀유 나베라도 해먹어야 할 판. 다라이 ([일본어]tarai[盥]) [명사] 금속이나 경질 비닐 따위로 만든, 아가리가 넓게 벌어진 둥글넓적한 그릇. ‘대야1’, ‘큰 대야’, ‘함지1’, ‘함지박’으로 순화. * 盥 : 대야 관, 깨끗할 관 * 손씻기, 손씻는 그릇이라는 뜻의 ‘手洗てあらい(테아라이)’에서 유래되었다 합니다. 밤에 쓰는 글도 위험하지만 밤에 여는 마트앱도 마찬가지. 오랜만에 김치를 주문할까? 하고 잠든 것 같은데 눈을 떠 보니 배추, .. 2020. 2.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