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126

목동 강모집 : 꽈리고추와 함께 구워먹는 껍삼겹살의 맛 나와 남편의 퇴근거리가 비슷해지면서 저녁 외식이 급격히 늘고 있다. 김포였으면 누구 한명이라도 빨랑 집으로 가서 밥을 차리든, 음식을 주문하든 했을텐데(아사 직전에 도착함) 서울 역세권으로 오니 간단히 사먹고 들어가게 된다. (간단히?) 염창역 4번 출구로 나와 목2동시장을 거쳐 목2동 주민센터 방향으로 꺾어지면 보이는 강모집. 김팀이 가보고 싶다고 벼르고 벼르던 집이다. 집 근처 정육식당에서 1인분 250g으로 달리다보니;;; 180g, 150g은 적응이 안되는구먼. 허허. 껍삼겹살 2인분에 김치찌개 주문! 김치찌개는 뭐랄까 힘이 빠진 맛? 김치도 많이 부드럽고, 국물도 짠맛이 덜하다. 좋게 말하면 순하고 부드럽지만 삼겹살에 곁들이기엔 한방이 아쉬웠다. 반찬이나 구이용 배추김치가 없는 집이니 더더욱. .. 2020. 1. 22.
여의도 별미볶음 : 제육볶음 여행을 떠나볼까 진미집을 시작으로 여의도에서의 약속이 즐거워졌다. 파면 팔수록 검색하면 할수록 아는 사람만 아는 오래된 식당들이 고구마처럼 줄줄이 엮여나왔다. 그럼 제육볶음 맛집도 있겠네? 허를 찌르는 남편의 한 마디. ;;; 그래. 세상의 반이 좋아하는 메뉴라면 당연히 있겠지. 평일 저녁 7시 전에 갔는데 간신히 대기 면하고 막차 탑승! 불 냄새, 매운 냄새, 그리고 퇴근을 마친 직장인들의 열기로 후끈후끈 달아오르는 현장이었다. (내부사진엄두노노) 아, 무얼 시켜야 좋을지 고민되었다. 맨 윗줄에 있는 오삼직화부터 시키는게 정석이나 이날은 오징어보다는 낙지가 좀 더 땡기는 것이다. 그러나 내 의견은 중요치 않았다 ㅋㅋㅋ 첫 방문이니 퓨어한(응?) 제육볶음을 먹고싶다는 전문가 의견에;;; 제육직화 2인과 순두부를 주문했다.. 2020. 1. 20.
여의도 진주집 : 나이든 여의도, 묵직한 콩국수가 주는 위로 생각해보면 여의도와 인연이 많다. 어릴 때는 쌍둥이빌딩에서 주는 저금통을 받겠다며 마포대교를 건너다녔고 중학교 때는 잠깐 살았지만 애매한 신분(?)으로 외롭고 기죽었던 기억이. IMF 때 휴학을 하고 시작한 알바도 여의도. 졸업반 때 운 좋게 잡은 첫 직장도 여의도. 하지만, 여의도공원의 앙상한 나무들이 쭉쭉 우거지는 동안 그 안을 산책할 여유는 단 한번도 없었다. 여의도 안에서의 나는 늘 춥고 허기졌다. 엄마와 장사를 준비하던 어느 정신없던 여름. 메인 메뉴 중 하나인 닭칼국수의 가격을 정하기 위해 닭칼국수 맛집을 검색했더니 여기가 나왔다. 이영자 맛집 리스트에도 있던 곳이라 옳다구나 출동! ​ ​ 평일 점심 시간을 지나서 갔는데도 줄이 길어서 놀랐고, 가게가 한 군데가 아니어서 놀랐다. 그리고 엄마는.. 2020. 1. 20.
을지로 갈치호 : 밥도둑이 시간 도둑을 이긴 날 이사 후, 짐 정리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당근마켓에 입문했다. 필요 없는 물건을 팔고, 판 돈으로 다시 필요 없는 물건을 사는 즐거움이여. 적은 금액도 봉투에 넣어주시는 매너, 세어보기 민망할까봐 보이게 건네주시는 센스! 중나에서 갈갈이 찢겼던 마음이 회복되는 듯 했다. 그러던 어느 날. 마침 필요했던 전선정리함을 나눔하겠다는 글을 보고 개봉동 어느 골목까지 꾸역꾸역 찾아갔는데 연락 두절 ㅠㅠ 25분만 기다리고 발길 돌리는데 (환승해야 하니까요) 생각할수록 화가 나고 나 자신이 바보같아서 속에서 천불이 났다. 개봉동 길바닥에 불을 뿜기 직전 건강검진이 끝난 남편으로부터 카톡이 왔다. 건강검진 장소는 을지로 2가. 그의 손에는 야채죽 교환권이 있었지만 무쓸모. 제육을 파는 점심 밥집을 함께 뒤지다가 배고파서.. 2020. 1. 14.
봉은사 절밥 : 절밥마저 나를 사랑하시니 재작년에 잠깐 휴가를 내어 엄마와 1박 서울여행을 하였다. https://hawaiiancouple.com/1347?category=291373 광군절의 광녀 버는 만큼 쓴다는 말이 딱 맞는 요즘입니다. 옷도 사고 신발도 사고 외식도 잦아졌어요. 직구도 다시 시작해서 얼마 전에는 성황당 같은 터키산 러그가 도착했지요. (하늘이시여.) 자꾸 뭔가 부족한 것 같은 불안.. hawaiiancouple.com 엄마도 나도 이때의 기억이 너무 좋아서 매년 이렇게 엄마와 호캉스를 해야지 다짐. 작년에는 10월에 다녀왔다. 올해는 남산 뷰 갑시다!!! ㅠㅠ 강화도에도 유명한 절이 많다. 친정 근처에는 전등사가 있고 석모도로 들어가면 보문사가 있다. 기도를 위해 절이든 성당이든 쉼 없이 다니던 엄마가 여행 이야기를 꺼.. 2020. 1. 10.
염창동 복어아구전문점 장수 : 복국으로 힐링하기 마흔이 되기 전까지 복어라는 생선을 아예 모르고 살았다. 주변에 좋아하는 사람도 없었고, 남편 또한 국물 있는 생선요리는 딱 싫어하다보니 나 역시 점점 멀어지게 되었다. 복어를 먹어본 건 작년. 각기 다른 프로젝트를 끝마치는데, 담당자들이 수고했다며 복어를 그렇게 사주는 것이다. (죽이려 했나) 난 복어 전문점이 서울 곳곳에 그리 많은 줄도 몰랐고 소문난 집마다 이렇게 문전성시인 줄도 몰랐다. 복지리 참 맑고 개운하네~ 미나리를 올려주니 참 좋네~ 껍질을 이렇게도 무쳐먹네~ 딱 이 정도의 감상만 있었던 내가 찬바람이 불자마자 갑자기 복어에 꽂히게 되었다. 퇴근길에 여길 지나며 꼭 가봐야겠다 결심했다. 복국 9천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이 첫째! 그리고 저 허름한 가게에 주차장이 따로 있다는 게 심상치 않았기 .. 2020. 1.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