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172

역삼동 오카에리 : 짧고 굵게, 하지만 누구보다 맛있게 취해봅시다. おかえり (お帰り/오카에리)잘 다녀왔어. (어서와)출처 : 네이버사전 3년 전, 같이 일했던 분이 자기만의 아지트라고 알려주신 곳이다. 3년 후, 점심에는 도저히 갈 수 없는 곳이 되었다. (안녕...) 그런데, 일복 터진 여자답게 크리스마스 이브에 야근을 하고;;; 재택 중이던 남편이 기다리다 못해 이곳까지 왔다. 크리스마스 이브에, 차를 몰고, 강남을 말이다. 막히는 올림픽대로를 뚫고 겨우 도착한 그와 오랜만에 접하는 무식한 야근에 얼떨떨한 나. 역삼동 길바닥에서 서로 얼마나 예민한 상태인지 스캔을 시작했고 둘 다 너무 배가 고파 멀리갈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이 근처에 괜찮은 이자카야가 있는데 아... 차 갖고 와서 술도 못 마시는데... 가라아게가 지잉짜 맛있고 가자! 대리 부르면 되지. 다.. 2021. 3. 26.
구의동 서북면옥 : 부전승으로 결승에 진출합니다. 브라보! 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7202018001[인포그래픽 기획]너도 옳고 나도 옳다···내 취향저격 평양냉면 찾기여기를 클릭! 내 취향에 꼭 맞는 평양냉면집을 찾아보세요 평양냉면은 ‘여정’이다. 북의 냉면이 남으...news.khan.co.kr 이거 말고도 서울시내 냉면지도 등등을 보면 중구에서 우측으로 뚝 떨어진 곳에 늘 이 집이 표시되어 있었다. 동쪽 동네에 아무런 연고가 없는지라 찾아갈 생각도 못했던 곳. 여기 말고도 맛난 집이 워낙 많아 못 가본 아쉬움은 딱히 없었다. 그러던 어느 날, 나의 슈피팅 전도는 엄마에게도 여지없이 이어졌고 양발 모두 심한 무지외반증으로 고생하던 엄마는 생로병사의 비밀에서 이런 검사 보았다며 반색! 다.. 2021. 3. 23.
역삼동 북쌔즈 : 한 시간의 사치, 만원의 휴식 잠깐 앉아있다 가기엔 조금 비싸지만 직원들이 많이 가지 않아서 종종 아지트로 삼던 카페가 있었다. 커피도 괜찮았고, 빵도 맛있었고, 북카페라 책도 많았지만 읽을 순 없었으므로 그저 인테리어... 하지만 높은 층고와 묵직한 종이 냄새가 주는 안도감으로 하루를 버티고 주말을 맞이할 수 있었다. 그리고 3년 후에도 그 자리에 그대로 있었다. 음식이 나와서 2층으로 올라가 보았다. 사실, 우리의 아지트는 2층이었다. 만일을 대비하여 최대한 시야를 확보해야 하므로;;; (그렇다. 뒷담화를 참 많이 깠다.) 공용 컴퓨터가 있는 2층에는 손님들이 좀 있어서 사진 촬영을 멈추었다. 넓은 테이블에서 먹고 싶었지만 혼밥이니 혼밥답게. 버터도 쫙 찢고, 잼도 뽱 돌려따고 야무지게 먹을 준비를 하고 모닝빵을 집어들었는데. 히.. 2021. 3. 4.
역삼동 밀밭식당 : 메뉴 천국, 반찬 천국, 단백질 천국, 혼밥러 천국 진국수가 사라진 헛헛한 동네에서 내 마음 속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백반집이다. 나이가 들면서 백반집 자체에 대한 존경심이 뻐렁치고 있다. 여러 개의 반찬에 매일 달라지는 국, 아마도 종일 쉬지 않고 재료를 손질하시겠지. ㅠㅠ 왜 쉴 수가 없냐고? 메뉴를 봅시다. 아놔. 이 메뉴판만 가지고도 하루 종일 떠들 수 있음. 일단, 아침 식사가 4500원이야. 후라이는 500원이야. 깨알같이 주류도 있어. 온갖 찌개와 덮밥이 다 있어. 카레밥에 누룽지도 있어. 짜파게티와 너구리가 있어. 라볶이에는 김말이도 주신대. ㅠㅠ 김밥까지 말아줘. ㅠㅠ 여기까지만 해도 김밥천국 이미 이겼는데, 대표 메뉴가 소등심 버터 철판구이... 8천원. 아놔... 진정하고 밑반찬부터 소개함. 고기는 약간 질겼지만 가격 대비 대만족. 고.. 2021. 2. 15.
석촌동 석촌 착한 수제 돈까스 : 돈까스가 들어간 제육정식이라니! 작년 하반기부터 이어진 발바닥 통증으로 정형외과, 신경외과를 갔으나 사진으론 잘 모르겠다 하고;;; 혹시나 해서 통풍 검사도 했는데 통풍도 아니었다. 공통적으로 하는 말들이, 평발인데 많이 걸으면 당연히 아프죠. ;;;;;; 발은 아픈데 약은 없고, 나는 매일 걸어야 하고, 그렇다면 결론은 신발! (오예) 우연히 알게된 발분석(슈피팅) 서비스가 만족스러워 집에 있는 왕발도 데려가기로 결심! 새 신 사주면 좋아할 줄 알았는데 멀어서 싫다, 눈탱이 싫다며(거참 너무 확신하네 ㅠㅠ) 의외로 강하게 저항하는 것이다. 시내에 갈 일이 있던 어느 주말, 몰래 사사삭 예약을 하고 (300 많이요!) 그 근처 식당으로 토끼몰이하듯 몰고 갔다. 이 근처에 기사식당이 있는데...기사식당 좋아! 돈까스도 있어?응. 돈까스로.. 2021. 2. 10.
역삼동 가연 : 룸에서 편안히 즐기는 안동 st. 손국시와 부추장떡 2년만에 선릉으로 돌아왔다. 같은 에이전시, 같은 건물, 같은 시스템, 같은 컨텐츠... 달라진 건 클라이언트 뿐이라 이 정도면 안전하겠지 싶었는데 판.단.미.쓰. 클라이언트가 다르면 그냥 다른 프로젝트여 ㅠㅠ 그래도 여기서 다시 xd도 사용하고, 맥 os도 써 보는 등 조금이라도 스킬이 늘 수 있는 환경이라 만족하기로 했다. 작년에는 무슨 TV 손자병법 찍는 줄 알았거든. (아 옛날사람;;;) 스벅이 하나 추가된 걸 빼면 동네도 거의 그대로다. 하지만 나의 사랑 진국수가 없어졌고 (검색해보니 강남역 쪽으로 이전한 듯) 두레국수가 남긴 했지만 내 입에는 너무 달고 미지근해서 이제 뜨뜻한 면을 먹으러 어디로 가야하나 멘붕에 빠졌다. 그러다 문득 당시에 공금으로 얻어먹었던;;; 촘 비싼 국수집이 떠올랐다. .. 2021. 2.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