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염창동맛집4

염창동 밀촌손칼국수 : 깔끔한 보쌈과 바지락국, 술을 부르네 맛있는 바지락칼국수를 먹은 기억이 흐릿하다. 새우 한 마리 고명으로 틱 올라간 해물칼국수와 고만고만한 김치에 그럭저럭 만족하던 날들. 그러던 어느 날. 동네 탐방 중 손님이 바글바글한 칼국수집을 찾았다. 칼국수와 수제비의 미묘한 가격 차. 들깨수제비와 팥칼국수의 당당한 가격에 심장이 바운스. 오늘은 첫날이니까 보쌈 소짜와 바지락칼국수, 그리고 막걸리! 국물맛이 궁금해서 바지락칼국수를 시켰는데 이렇게 바지락 국물이 서비스로 나오다니! 다음 번에는 만두나 부침개를 시켜도 좋겠다. 지나가는 사람 불러다가 합석시키고픈 푸짐함. 좌식이라 약간 귀찮았는데 상에 깔린 게 이리도 많으니 천천히 먹고 마시고 이야기나누면 되겠다. 팥칼국수 가나요. 이젠 정말 끝. 2020. 2. 14.
염창동 통돼지마을 : 오겹살 불판에 제육볶음을 추가하면 매 끼니 냉면만 먹고 싶은 여자와 매 끼니 제육볶음만 먹고 싶은 남자. 둘 다 하는 곳은 김가네;;; 그마저도 김가네 원픽은 따로 있어서 냉면과 제육까지 다 포용할 수 없는 고충이 있다. (네?;;;) 냉면만큼은 아니지만 제육볶음 또한 전문식당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는 요즘. 계기가 되었던 별미볶음집을 재방문하면 가장 좋겠지만 평일 저녁의 중년은 집 근처가 최고라는 게 함정. 맥주도 맘 편히 마실 수 있고, 다 먹으면 얼른 들어가 드라마도 봐야하거든. 오징어+제육 2인분과 김치찌개를 주문. 아, 벌써부터 입이 짜다. 사이드메뉴가 필요해! 계란말이가 필요해!!! 햄과 오뎅이 나와서 남편은 한껏 업되었다. 제육만 맛있다면 식권 끊어서 매일 도장찍을 기세. 오징어는 부드럽고 야채는 아삭아삭 고기 양념도 너무 .. 2020. 2. 11.
염창동 복어아구전문점 장수 : 복국으로 힐링하기 마흔이 되기 전까지 복어라는 생선을 아예 모르고 살았다. 주변에 좋아하는 사람도 없었고, 남편 또한 국물 있는 생선요리는 딱 싫어하다보니 나 역시 점점 멀어지게 되었다. 복어를 먹어본 건 작년. 각기 다른 프로젝트를 끝마치는데, 담당자들이 수고했다며 복어를 그렇게 사주는 것이다. (죽이려 했나) 난 복어 전문점이 서울 곳곳에 그리 많은 줄도 몰랐고 소문난 집마다 이렇게 문전성시인 줄도 몰랐다. 복지리 참 맑고 개운하네~ 미나리를 올려주니 참 좋네~ 껍질을 이렇게도 무쳐먹네~ 딱 이 정도의 감상만 있었던 내가 찬바람이 불자마자 갑자기 복어에 꽂히게 되었다. 퇴근길에 여길 지나며 꼭 가봐야겠다 결심했다. 복국 9천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이 첫째! 그리고 저 허름한 가게에 주차장이 따로 있다는 게 심상치 않았기 .. 2020. 1. 8.
염창동 패밀리만두 : 면 요리 하나 없이 오로지 만두만두 이영자의 코끼리만두 앞을 지날 때마다 여전히 엄청난 화력에 놀라는 중. 하지만 우리 동네에도 만두 명인이 있다구!!! 아담한 분식집 내부에 옹기종기 앉아 먹는 만두. 라면이나 쫄면 하나쯤 있을 법 한데 그저 만두만두다. 찐빵도 어쩜 디저트(응?)로 먹기 좋게 딱 두개만! 자, 이제부터 동네 친구와 함께 만두 먹방 스타트! 등촌동 살 때도 내려서 포장해 가던 집인데 이제 집에서 가까워져서 주말에 자주 사다 먹는다. 나의 취향은 새우만두 >>>>> 고기만두 > 김치만두. 늙었는지 김치만두가 너무 매워 ㅋㅋㅋ 씻은 묵은지로 만든 만두가 그리워지는 나이. 그리고 새우만두. 너무 조화롭고 아름다운 맛이니 강추앤쌍따봉! 이날도 꽤 먹었지만;;; 쫄면 한 그릇만 있으면 정줄 놓고 먹겠구나 싶은 곳. 지도에 보이는 망.. 2019. 12.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