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염창역맛집7

목동/염창역 조이사이공(조이420) : 작고 소중한 아시안 퀴진 코로나는 배달음식을,재난지원금은 저녁 외식을 부른다. 이얏호.문제는 세대주 몰빵 입금;;;오늘도 쭐래쭐래 세대주 뒤를 쫓으며 협박과 구걸을 반복한다. 이 돈은 나랑만 쓰는 거야... 허투루 썼다간 아주 그냥... (부부의 세계 후유증입니다...) 염창역에 위치한 목2동 시장 골목.포차도 올리고, 삼겹살 집도 올리고, 화덕피자도 올렸지...하지만 정말 줄이 길어서 못 가본 곳이 있었다. 소프트쉘이 통으로 들어간 푸팟퐁커리가 아닌새우가 들어간 '꿍'팟퐁커리지만그래도 새우와 게살이 들어갔는데 8천원이면 완전 땡큐.후기에 온통 커리 칭찬이 가득해서 커리와 분보싸오를 시키려 했으나분보싸오는 코로나로 인해 채소 수급이 어려워 당분간 안된다고 ㅠㅠ 고추와 숙주가 들어가 있고, 고수는 안 들어 있어 다행! (달라고 하.. 2020. 5. 24.
염창동 골목집 : 그래 여기는 김치찌개 전문점이었어! 1년 전 가을.염창동에서 한창 집을 알아보던 중이었다. 서울 나온 김에 저녁 먹고 갈까?보자보자~ 염창동 맛집을 찾아보자~ 돼지주물럭 1인분에 12,000원-> 2인분 이상 주문 가능-> 그런데 양은 많지 않고-> 맛도 쏘쏘 '아, 서울은 이런 곳인가.' 김경 김치찌개에 익숙한 김포 주민에겐 있을 수 없는 일!염창동에서의 아쉬운 첫 끼니를 뒤로 하고이사온 뒤로도 기억 속에서 지워버렸는데... 봄비가 추적추적 오는 어느 저녁.김치찌개가 너무 먹고 싶었던 거지. 작년에도 사람이 그렇게 많더니더 넓은 곳으로 이전해도 여전히 북적북적하다. 다시 먹어보니 인정!그때는 주물럭 2인분에 찌개는 1인분만 곁들여서찌개에 고기가 이렇게 많은지 몰랐고, 주물럭에 실망한 마음이 너무도 큰 나머지찌개에 대한 좋은 기억마저 지운.. 2020. 5. 22.
염창동 밀촌손칼국수 : 깔끔한 보쌈과 바지락국, 술을 부르네 맛있는 바지락칼국수를 먹은 기억이 흐릿하다. 새우 한 마리 고명으로 틱 올라간 해물칼국수와 고만고만한 김치에 그럭저럭 만족하던 날들. 그러던 어느 날. 동네 탐방 중 손님이 바글바글한 칼국수집을 찾았다. 칼국수와 수제비의 미묘한 가격 차. 들깨수제비와 팥칼국수의 당당한 가격에 심장이 바운스. 오늘은 첫날이니까 보쌈 소짜와 바지락칼국수, 그리고 막걸리! 국물맛이 궁금해서 바지락칼국수를 시켰는데 이렇게 바지락 국물이 서비스로 나오다니! 다음 번에는 만두나 부침개를 시켜도 좋겠다. 지나가는 사람 불러다가 합석시키고픈 푸짐함. 좌식이라 약간 귀찮았는데 상에 깔린 게 이리도 많으니 천천히 먹고 마시고 이야기나누면 되겠다. 팥칼국수 가나요. 이젠 정말 끝. 2020. 2. 14.
염창동 통돼지마을 : 오겹살 불판에 제육볶음을 추가하면 매 끼니 냉면만 먹고 싶은 여자와 매 끼니 제육볶음만 먹고 싶은 남자. 둘 다 하는 곳은 김가네;;; 그마저도 김가네 원픽은 따로 있어서 냉면과 제육까지 다 포용할 수 없는 고충이 있다. (네?;;;) 냉면만큼은 아니지만 제육볶음 또한 전문식당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는 요즘. 계기가 되었던 별미볶음집을 재방문하면 가장 좋겠지만 평일 저녁의 중년은 집 근처가 최고라는 게 함정. 맥주도 맘 편히 마실 수 있고, 다 먹으면 얼른 들어가 드라마도 봐야하거든. 오징어+제육 2인분과 김치찌개를 주문. 아, 벌써부터 입이 짜다. 사이드메뉴가 필요해! 계란말이가 필요해!!! 햄과 오뎅이 나와서 남편은 한껏 업되었다. 제육만 맛있다면 식권 끊어서 매일 도장찍을 기세. 오징어는 부드럽고 야채는 아삭아삭 고기 양념도 너무 .. 2020. 2. 11.
염창동 복어아구전문점 장수 : 복국으로 힐링하기 마흔이 되기 전까지 복어라는 생선을 아예 모르고 살았다. 주변에 좋아하는 사람도 없었고, 남편 또한 국물 있는 생선요리는 딱 싫어하다보니 나 역시 점점 멀어지게 되었다. 복어를 먹어본 건 작년. 각기 다른 프로젝트를 끝마치는데, 담당자들이 수고했다며 복어를 그렇게 사주는 것이다. (죽이려 했나) 난 복어 전문점이 서울 곳곳에 그리 많은 줄도 몰랐고 소문난 집마다 이렇게 문전성시인 줄도 몰랐다. 복지리 참 맑고 개운하네~ 미나리를 올려주니 참 좋네~ 껍질을 이렇게도 무쳐먹네~ 딱 이 정도의 감상만 있었던 내가 찬바람이 불자마자 갑자기 복어에 꽂히게 되었다. 퇴근길에 여길 지나며 꼭 가봐야겠다 결심했다. 복국 9천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이 첫째! 그리고 저 허름한 가게에 주차장이 따로 있다는 게 심상치 않았기 .. 2020. 1. 8.
목동/염창역 용왕산 포차 : 후라이가 있으니 괜찮아 집 앞에 진미집이 있으면 뭐하나. 맨날 대기인걸;;; 그래도 괜찮아요. 이 동네는 실내포차의 성지니까요. 염창역 4번 출구에 있는 목2동 시장. 장보기에는 등촌역 깨비시장만 못하지만 먹을 곳은 오히려 더 많은 것 같다. 그중 하나가 바로 용왕산 포차. 보자보자, 용왕산을 찾아보자... 아, 저기구나. (실제로 있었구나;;;) 저 근처에 있는 빌라와 아파트도 참 많이 보러다녔지. 메뉴가 차고 넘친다. ㅋㅋㅋㅋ 여기 가격도 동네 장사치고는 만만치 않네. 그러나 이 메뉴판의 포인트는 바로 맨 밑에 매직으로 직접 쓰신 후라이 (추가) (3) 2천원 모든 정보가 다 들어가 있어. ㅋㅋㅋ 계란 후라이 3개에 2천원인데 저것만 시킬 순 없고 추가 주문만 가능. 아, 마음에 드네요. 나 같은 안주발 손님에게 매우 힘이.. 2020. 1.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