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언젠가 눌러앉기/2012-2013, India

어학연수 후기 공모 당선작 인도 일정이 2주 정도 남았을 즈음,유학원(다음카페-어학연수꼭성공하기)에서 소정의 상금을 걸고 후기를 모집했습니다.께랄라 여행, 비행기 삯 번다고 주말 내내 열심히 썼더니 당선되었네요. 1년도 채 안된 글인데도, 이게 나였나 싶습니다. ㅠㅠ어학연수 준비하시는 분들이나, 인도에서 사는건 어떤 느낌일까 궁금하신 분들에게일기는 너무 길고 ㅋㅋ 이 글을 읽어보시면 되겠네요. -------------------------------------------------------------------------------------------------------------------------------------- [어학연수 경험담 공모] 서른여덟 부부의 어학연수 힐링캠프 (이 제목은 사장님이 지어주셨네요;;;) ..
Day 81 : 정말 마지막 날! 81일째 ㅠ.ㅠ 2013.2.12. 화요일. 0. 보증금 정산과 평가서 및 이런 저런 종이를 받기 위해 마지막으로 학원에 갔다. 점심에는 육개장이 나왔다. 어흑 나 가는거 어찌 알고 육개장이 뙇 ㅠㅠ 티처들과 마지막 인사를 다시 나누고, 아이들과 사진도 더 찍으며 시간을 보냈다. 1. 오후가 되어 다들 수업에 들어가자 뻘쭘해진 우리는 다시 까마날리에 커피를 마시러 갔다. '이것도 마지막이려니' 하고 생각하니 길가의 더러움은 보이지 않고 높고 푸른 나무들만 보였다. 찡했다. 2. 저녁은 아이들이 엠지로드에서 스테이크를 먹자고 했다. 그러나 시간이 좀 빠듯하여 까마날리 스테이크로 변경! 코끝 찡하게 헤어졌던 까마날리에 다시 가게 생겼다. ㅋㅋㅋ (그래도 릭샤를 타고간 덕에 '마지막 릭샤려니' 생각하며 뭉클해 할 수 있었다...
Day 80 : 맹고와 잡채 2013.2.11. 월요일. 0. 체크아웃 전에 수영하고 산책하다가 과일을 사먹었다. "인도에서 망고를 못 먹다니!" 하면서 아쉬워하던 많은 사람들. 여긴 더운 지역이라 망고가 있던 것이었다! 2개에 100 루피인데 1개만 먹었더니 할머니 너무 어이없어한다. ㅋㅋㅋ 50 루피 끝까지 안주고, 자꾸만 칼 들고 망고 협박. 하지만 내가 이겼다. 망고는 맛있었다! 1. 비행기는 이번에도 50분 만에 주파했다. 2. 공항택시랑 톨비 누가 내냐로 또 싸우고. 아놔. 3. 도착하니 학원 저녁 시간을 묘하게 벗어난지라 세탁기 돌려놓고 새로 생긴 한국 식당으로 향했다. 4. 제육볶음, 김치찌개, 잡채덮밥을 시켰다. 종업원은 밥이 다 딸려나오는데 너무 많지 않겠냐고 물었다. 우리도 다 안다고! 그냥 달라고! 묻지 말라고..
Day 79 : 꼬발람 비치로 이동 2013.2.10. 일요일. 0. 설날이다. 복은 이미 받았는데 나만 복을 받은 것 같아서 난감해진다. 뭐 그냥 가족 이야기다. 1. 멋진 숙소를 아쉽게 뒤로 하고 아침을 먹으러 갔다. 맛은 별로인데 커피를 주전자에 담아준다. 1리터는 마신 것 같다. 정신 똑바로 차리고 놀겠습니다. 2. 어제 여행사 아저씨가 알려준대로 템플 정션에서 꼬발람 비치 가는 버스를 기다리도록 한다. 템플 정션까지 걸어가야 마땅한데 짐이 너무 많다. 젖어있고 막 ㅠㅠ 아침 일찍이라 릭샤들은 느긋하다. 부르는게 값인거 압니다요. 네네. 3. 힌두 템플에 도착. 일요일이라 그런지 가족 단위의 인파들이 템플 안으로 우루루 들어가고 우루루 나오기를 반복. 9시에 온다는 버스를 기다리는데 20분 지나도 안옴. 40분까지 기다려본 바 느긋..
Day 78 : 천국, 바르깔라 비치 2013.2.9. 토요일. 0. 모기에 시달리던 밤이었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침대 위에 케노피가 있었으나 그 안에 들어가면 먼지 냄새에 질식할 것 같고, 일단 한겹 더 끼고 들어가니 너무 덥고 ㅠㅠ 잠결에 조금만 숨통을 트여도 바로 모기가 왱왱거리고 ㅠㅠ 1. 어제 새벽에 일어난데다, 물장구를 열심히 쳐서 그런지 모기 소리 듣고도 열두시간 숙면;; 숙소를 변경하기로 하고 다시 짐을 짊어지고 이번에는 남쪽 절벽 쪽으로 향했다. 원하던 숙소에 짐을 풀고, 근처에서 아침 세트를 먹었다. 2. 생각해보니 외쿡인에게 여긴 정말 공짜로 느껴질 것 같다. 그래서인지 그들은 빈손으로도 오는 것 같다. 여기에 와서 옷이며 뭐며 사 입고는, 버리고 가는 사람도 제법 많은 듯. 물론 사람 들어갈 만한 배낭을 메고 방 구하러..
Day 77 : 께랄라 출발! 2013.2.8. 금요일. 0. 8시에도 못일어나서 매일 아침 울부짖었는데 오늘은 새벽 5시 반에 알람듣고 벌떡 일어났다. 핫핫핫;;; 예약한 택시가 와서 공항으로 출발! 1. 뱅갈로 공항은 아예 입구부터 탑승권이 있어야만 들어오는 시스템. 국내선 항공사 카운터에는 정말, 어떤 몰에서도 볼 수 없던 연예인급 외모들이 보인다. 한껏 꾸민 모습들을 보면 압구정동과 오렌지족이 생각난다. 음. 그게 뭐냐고?;;; 검색대는 남녀 따로인데 남자가 상대적으로 많아서 그런지 나는 빨리 끝났다. 데니스는 라이터 하나 걸렸다. 난 칫솔을 빼먹고 왔다. 아, 맨날 이럼... 2. 안에는 몇몇 카페만 있을 뿐이고 가격은 모닝세트에 사오천원 하는거 같다. 아, 너무 비싸서 현기증 난다. 토스트는 이제 지겹다고 ㅠㅠ 공항 입구 ..
Day 76 : 마지막 수업 2013.2.7. 목요일. 0. 드디어 마지막 수업. 1. 1교시, 티처가 휴가를 간 관계로 가볍게 제낌. 2. 2교시, 자연스럽게 제낌;;; (늦게 잤단 말이다 ㅠㅠ) 3. 3교시, 롤플레이 실시. 티처는 녹화까지 하고 ㅠㅠ 우리는 대사 못외워서 거의 읽고 ㅠㅠ 우리끼리는 재미있었지만 티처에게는 죄송합니다. 레이첼이 울먹하는 바람에 따라 울고 난리 ㅠㅠ 4. 4교시, 마지막 선물을 주고 받으며 진한 대화를 나눈 1:1 수업 그리고 점심 시간, 자리가 없어서 강의실에서 데니스와 첫날처럼 단둘이 식사. 5. 5교시, 삼성이 아닌 엘지 USB를 주며 엘지도 사랑해 달라 당부 ㅋㅋ (공놀이의 폐해;) 6. 6교시, 술 티처 앞에서 눈물을 보였으나 술 티처는 데니스 칭찬만 함 ;;;; 7. 7교시, 오래된 팝을..
Day 75 : 사리 체험 2013.2.6. 수요일. 0. 내일이 마지막 수업이다. 오늘, 마지막 에세이를 준비하라는 명이 떨어졌다. 모든게 영작이구만요!!! 1. 한 명의 1:1 티처가 가족 여행 때문에 오늘이 마지막 수업이 되었다. 그녀는 나를 위해 사리를 준비했다며 점심 시간에 입어줄 수 있겠냐 물어왔다. 그럼요, 약속한 뒤 점심 시간이 되어 지하 한 강의실로 그녀를 찾아갔다. "자, 내가 점심 때 나가봐야해서 지금 여기서 입어보자." "여기서요?;;;" "응, 다들 밥먹으니까 아무도 안올거야. 어서 입어!" 2. 작다. 웃도리가 작아!!! 포기해야 할 정도로 작았지만 티처는 포기하지 않았다. 숨을 들이쉬고 무조건 단추를 잠그라고 ㅠㅠ 엄청 흉하게 상의를 입고, 사리의 하이라이트 나머지 천으로 몸을 감싸기 시작했다. 그래도 ..
Day 74 : 평가의 시간 2012.2.5. 화요일. 0. 이번 주는 뭔가 노부부 스페셜로 수업이 이루어지는 듯.;;; 학원 관계자며 티처들이며, 소감을 너무 많이 물어본다. 인도 어땠니, 좋았니, 뭐가 좋았니, 그래서 추천할거니, 어떤 점을 추천할거니 등등.. 1. 학원 측에서 티처 평가서를 나누어주었다. 나의 마지막 8명의 티처에 대한 항목별 점수와 장단점 코멘트 적는 건데 정말 너무 빡세서 기절할 뻔했다. 영어로 쓰다가 갑자기 한글로 돌변하는 것도 웃길거 같아서 일단은 유치한 영어로 끝까지 가볼까 한다. 아. 영어도 영어지만 어디까지 솔직해야 할지도 고민. 흙 ㅠㅠ 2. 한국에서도 소포를 받았다고 한다. 생각보다 빠르네! 3. 께랄라 여행 계획, 티처들 선물 포장, 티처들 편지, 평가서까지 정말 바쁜 삼일이 되겠다. 포토 타..
Day 73 : 사랑의 소포 2013.2.4. 월요일. 0. 밤새 숙제하느라 새벽에 잤더니 당연히 늦잠. 잠이 부족한 한 주가 시작되었다. ㅠㅠ 1. 주말 안부를 묻는 질문에 뱅갈로에서의 마지막 주말 어쩌구 하니 티처들이 "오우...." 하며 안타까워 해 주신다. 감사합니다. 이걸로 충분해요 ㅠㅠ 2. 전 1:1 티처가 다를 찾아와 언제 시간이 되냐고 묻는다. 사리(인도 전통의상)를 사주고 싶단다. 배를 내놓고 다닐 순 없다며 웃으면서 사양했는데도 완고하시다. 수요일, 인도에서 가장 큰 모험을 하게 생겼다. ㅋㅋㅋ 3. 오빠 & 새언니로부터 소포가 왔다. 라면, 김, 오징어, 수면양말, 커피, ㅍㅅㅈ... 이 중 몇몇은 해체하여 닭과 함께 파티를 했다. 4. 유학원에서 메일이 왔다. 우수작 선정 1순위라며 계좌번호를 미리 알려달라고..
Day 72 : 안녕, MG 로드 2013.2.3. 일요일. 0. 아침에 늘어지게 늦잠을 잤다. 남은 컵라면 3개와 햇반을 방 사람들과 나눠먹으며 식량을 털었다. 그리고 마지막 주에 있을 소설 수업 롤플레이를 준비하다가 다시 잠이 들었다. ;;; 일본에 있을 때도 마지막 한 달 동안 살이 대박 쪘었다. 마음껏 게으르고, 마음껏 사먹다가 ㅠㅠ 이거 이거. 비슷한 조짐이 있다. 1. 티처 선물들은 웬만큼 준비가 된 것 같은데 경유지 독일에서 만날 토모미와 잉고 선물이 없음을 깨달았다. 어머! 오늘 다시 나가야겠어! 하하하하. 이번에는 데니스도 어쩌지 못하고 따라나섰다. 단, 크리스피에서 도넛 한박스와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먹으며 기다리게 해달라고. 콜!!! 2. 이제 릭샤 흥정할 필요없이 메타로 잘 간다. 그 동안 얼마에 갈거냐고 미리 너무 ..
Day 71 : 마지막 선물 2013.2.2. 토요일. 0. 어제의 출혈로 속이 쓰린 아침. 소주 한 잔 먹었다고 들어와서 세수만 하고 바로 쓰러져 잤다. 삼겹살 냄새를 가득 안은 채. 1. 오늘은 할 일이 있었다. 바로 어학연수 카페에서 공지한 "어학연수 후기 공모전" 모든 참가자에게 5만원 지급, 그 중 5편 우수작을 뽑아 20만원 추가 지급. 놓칠 수 없다!!!!!!!!!!!!!!!!!!! 2. 낮동안 데니스는 공부하고 나는 후기 작성에 몰입했다. A4 12장을 채우고 GG. 간만에 몰입해서 돠돠돠돠 썼다. 사진을 적재적소에 뿌려가면서. 내일 이걸 8~9장 정도로 줄이고 보내야겠다. 아, 상금 받고 싶다. 25만원 저 주십시오!!!! 3. 다섯 시가 넘자 데니스가 몸을 베베 꼬기 시작했다. 그런데 내게 어디 가자하면 난 분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