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664

종로 포탈라 레스토랑 : 난이 그리운 날에 난... 청계천에서 프로젝트를 마치고 송별회를 겸한 점심 회식. 웬만하면 다 맛있는 동네라서 어딜 가도 좋았는데 운 좋게도 정말 특별한 곳을 방문하게 되었다. 포탈라궁 (Potala宮) [명사] [역사 ] 중국 티베트 자치구의 라싸(拉薩) 서북부 포탈라산(普陀落山) 위에 있는 라마교의 사원. 7세기에 창건되었다고 전하며, 예전에는 티베트의 종교ㆍ정치의 중심지였다. 출처 : 네이버 국어사전 생각보다 넓은 공간에 놀랐는데 그중 상당 부분을 이 카페트들이 자리잡고 있었다. 카페트 가격책이 따로 있을 정도. 핸드메이드라 그런지 가격대가 상당했던 걸로 기억. 크고 따뜻한 난과 인도에서 먹었던 이름 모를 음식들이 그리울 때 갈 곳이 생겼다. 사실 근처에 있던 ㅇㄱㄹ에 가려다 예약 착오로 인해 차선으로 간 곳이었는데 훨씬 더.. 2021. 11. 22.
엄마의 바느질 : 마더메꼬 2021 텀블러 에코백 가디건을 받아온 그날 같이 받은 것인데 이 가방에는 사연이 좀 있다. 남은 원피스 천으로 만든 엄마의 에코백이 마음에 들어서 또 남은 자투리가 생기면 텀블러 가방을 만들어 달라고 했었다. 장을 계속 보겠습니다. 이젠 정말 끝. 2021. 11. 22.
엄마의 뜨개질 : 마더메꼬 2021 겨울 하프 가디건 오랜만에 여행 가방을 꺼내어 엄마에게 수선을 부탁할 겨울 바지와 순순이에게 물려줄 운동화 등등을 넣고 엄마 집으로 향했다. 그리고 생각지도 못한 신작을 받았다. 이전의 알록달록 베스트를 생각하면 너무나 일상복이라 https://hawaiiancouple.com/1686?category=703824 엄마의 뜨개질 : 마더메꼬 트로피칼 울 베스트 제가 예전에 어느 포스팅에 썼을 거에요. 할머니가 뜨개질을 좋아하셔서 일본 작품 카피를 많이 하셨다고. 그 시절, 열정 가득했던 인천 뜨개방에서 시작한 작품을 오늘 소개할게요 ㅋㅋㅋ 이건 hawaiiancouple.com 올해는 자주 입고 피드백도 잔뜩 주어야겠다고 결심. 겨울인가봐요. (둥둥둥~ ♬) 이젠 정말 끝. 2021. 11. 22.
일산 진밭국수 : 비 오는 날의 힐링 드라이브 (엄마의 시점) 딸 부부와의 외식은 의외로 어렵다. 딸내미와 단둘이라면 냉면도 좋고, 떡볶이도 좋지만 사위가 들어가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제육볶음을 사먹자니 너무 아깝고 닭갈비를 사먹자니 그것도 내키지 않고 ㅋㅋㅋ 그래서 늘 집밥을 해주거나 외식을 할 때면 스시뷔페집을 갔더랬다. 하지만 매번 집밥도 힘들고 뷔페 출입마저 불안한 시국이라 이럴 땐 어디로 외식을 가야할 지 모르겠다. 딸이 도착했다. 메뉴 선정 때문에 둘은 계속 싸우고 온 듯 했다. 둘 다 내 핑계를 대지만 둘 다 자기 먹고 싶은 걸 은근히 주장하는 걸 나는 알고 있다. 가위바위보라도 해. 배고프다고. 찐한 멸치 국물을 기대했는데 너무 은은하구나. 하지만 시장에서 먹던 유부우동이 생각나는 그리운 맛이랄까. 새콤달콤 맛있네. 열무도 아삭아삭. .. 2021. 11. 5.
엄마와 부산 5 : 괜찮아, 마일리지야 (20210423) 가만있어보자... 어제 저녁은 떡볶이였는데... 그게 설마... 그렇다. 마지막날 아침까지 냉장고 털이를 할 순 없는데다 행운의 오션뷰 득템으로 예산이 남아 체크인할 때 조식 추가 결제! 어찌어찌 할인도 받은거 같고, 어찌어찌 회원가입도 당한거 같지만 나중에 챙겨보기로 ㅎㅎ 엄청난 4박 5일이었어. 일찍 올라가서 쉽시다! 고생했다. 점심은 엄마가 살게. https://place.map.kakao.com/11415091 남포물회 부산 중구 자갈치로 36 (남포동6가 6-7) place.map.kakao.com http://naver.me/xkx2xo0Y 남포물회 : 네이버 방문자리뷰 73 · ★4.34 · 생방송투데이 777회 m.place.naver.com 자갈치 시장에서 점심 메뉴를 고민하다가 오랜만에.. 2021. 11. 5.
엄마와 부산 4 : 여행의 설계자는 따로 있었다 (20210422) 아침으로 숙소의 믹스커피와 함께 전날 통도사에서 산 연화빵을 곁들여 먹었다. 각종 호두과자 및 상투과자, 만쥬 애호가로서 연화빵의 퀄리티는 많이 아쉬웠으나 통도사의 여운을 곱씹을 수 있는 시간이었다. 그리고 그림엔 생략했지만 이날까지 포도가 있었다는 사실... -.- 그런데 갑자기 왜 송도인가! 첫날로 거슬러 올라간다. (설마.. 설마..) 그렇다. 첫날 저녁의 그 택시 안;;;; (모든 이야기를 마친 후 내리기 직전) 기사 : 쩌 안내소 앞에서 세워드림 됩니꺼. 나 : 네엡. 엄마 : 기사님은 그럼... 부산 어디 바닷가를 제일 좋아하세요? 기사 : 부산 바다야 뭐... 다 비슷비슷하지예. 엄마 : 아. 네... 기사 : (차가 멈추고) 어무이 모시고 간다카믄 송도가 좋지예. 엄마 : 송도요? 기사 :.. 2021. 10. 24.
엄마의 뜨개질 : 마더메꼬 2021 가을 잡화 백신으로 인해 팔과 어깨가 한참 안좋으셨던 엄마. 덩달아 작품활동도 함께 뜸해지나 싶었는데 갑자기 오다주웠다 느낌으로 후루룩 던진 꾸러미. 사실 엄마 집에는 나와 새언니가 탐내는 소품들이 좀 있었는데... 아무리 달라해도 졸작이라 줄 수 없다는 대답뿐. 네네. 지금 집에 필요해서 만드신 거니까 일단 참고요. 이사만 가 보아요. 그때는 제가!!! ...이런 마음이었는데, 어느 날 갑자기 소품스러운 선물꾸러미를 주는 것이다. 아, 이번에도 경선언니의 실 기증!!! 아끼는 바람막이라도 하나 희생되었을까봐 (바람막이면 그걸 나 주지 하는 마음도 살짝 ㅋㅋㅋ) 뭡니까! 뭡니까! 계속 취조하니 안쓰는 보조 가방이라고는 하는데 보조가방이라... 노스 보조가방이라... 음 ㅋㅋ 잘 모르겠는데... ㅋㅋㅋ 그저 애슬레저.. 2021. 10. 16.
엄마의 뜨개질 : 마더메꼬 2021 여름 볼레로 이사온 지 겨우 한달 넘었을 뿐인데 사진으로 보이는 옛날 집 벽지가 저렇게 거슬릴 줄이야 ㅋㅋㅋ 경선언니에게 기증받은 실로 짠 대망의 첫 작품! 사진으로 다시 보니 감동이지만 사실 이건 엄마가 여름마다 짜 입으시는 스타일로 내겐 무척 익숙하다. ㅋㅋㅋ 이제 나에게도 이것이 내려왔구나 하는, 무게감이 느껴지는 옷이었다. 엄마... 이거 너무 하얀데. 내 피부랑 안받아요. 맥주에 담가. 네? 이젠 정말 끝. 2021. 10. 16.
엄마의 바느질 : 마더메꼬 2021 여름 원피스 매번 힘들어서, 또는 눈이 안보여서 이젠 더 못만들겠다 선언하지만 올해도 어김없이 엄마의 작품은 몰래몰래 전달되었다. 집에서만 입으라는 당부와 함께. 어머니 저는 아직 마담이 될 준비가... 이젠 정말 끝. 덕분에 옷장은 넘쳐만 갑니다. 2021. 10. 16.
엄마와 부산 3 : 통도사 대웅전에는 불상이 없다 (20210421) 잠결에 참기름 냄새가 나더라니;;; 오늘의 아침은, 어제 남은 양념에 뜯지 않은 공깃밥을 비벼서 만든 주먹밥. * 어젯밤 이야기 어젯밤 배민으로 충무김밥 하나, 시락국밥 하나를 주문했더니 반찬과 국물이 여기도 나오고 저기도 나오네? 게다가 공깃밥을 엄청 꾹꾹 담아주셨네? 그 국은 먹지마! 이 국 같이 먹어. 싫어! 다 먹을거야! 밤에 왜 이렇게 짜게 먹어. 반찬 조금씩 먹어. 싫어! 다 먹을거야! (미운 사십대) 아니요! 엄마가 어제 호텔에 돋보기를 두고와서 다시 해운대. 쌩쌩한 아침인데다 지하철이 있어서 이럴 땐 후딱후딱 편리하다. (물론짜증을아니내진않았;;;) 잃어버리지 않게 목에 걸고 다짐의 한 컷. 숙소(센텀시티) - 부산종합버스터미널(노포역) - 통도사신평버스터미널 거제 미션을 마치고 맘 편히 .. 2021. 10. 11.
어느 덧 사사분기 여러 가지 핑계로 미루어왔던 여름 옷과 이불 정리, 그리고 내일 당장 출근할 때 입어야할 듯한 가을 & 겨울 옷을 세탁하고 수납하면서 계절 옷과 이불 체인지 미션 완료 ㅠㅠ 드디어 내게도 마음의 여유라는 것이 생겼다. 순조로운 듯 복잡했던 여름이 지나가고 오래도록 손잡고픈 이 가을은 무서운 속도로 멀어진다. 겨울이 오기 전에 스치듯 정리하는 일상 사진들. 이것은 블로그인가 인스타인가. 1. 생일 2. 일주일 뒤 이사 3. 어느덧 추석 4. 연휴 속에 숨은 결혼기념일 (12th) 4. 찐친 집들이 5. 새로운 프로젝트 6. 그리고 백신 모두들 쌍따봉까지 무사히 ㅠㅠ 이젠 정말 끝. 2021. 10. 11.
꿈의 빙고 이사간 집 근처 상가를 걷다가 말이야. 대단한 걸 봐버렸지 뭐야. 뭐랄까. 이것은 너무나 김팀이 꿈꾸는 빙고게임 같은 것. 아쉽게도 저녁에는 삼겹살만 파는 것 같아서 들어가보진 못했지만 근처를 지날 때면 자꾸 확인하고 싶어짐. 제육볶음과 제육불고기 차이 좀 알려주실 분 이젠 정말 끝. 2021. 10.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