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688

찐자가 확진자가 되어 확찐자가 된 이야기 (2) 치팅 위크 BGM 브로콜리 너마저 - 이웃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https://youtu.be/RR0CD59eGnk 얼쑤 다음날이 되자 목의 통증은 더 심해졌고, 문자가 오든 안 오든 이미 내 마음 속에선 확진이랄까;;; pcr을 서너 번쯤 받았던 것 같은데 늘 아침 댓바람부터 오던 결과 문자가 오늘따라 느리다. 검사자가 늘어서인가, 확진이라 그런가. 마음의 준비는 끝났는데 답이 안오니 참으로 답답쓰. 회사 사람들에게 굽신굽신 톡을 보내고 굳이 전화가 와서 통화도 했다. (내 걸걸한 목소리를 들어라) 아, 남편도 당연히 확진. 부분 격리의 번거로움은 덜었다. 이렇게 일주일간의 합숙이 시작되었다. 합숙이 결정되자마자 가장 먼저 한 일은 그 다음 한 일은 냉장고 털어서 밥 해먹기와 부족한 재료 주문해서 밥 해먹기.. 2022. 3. 17.
찐자가 확진자가 되어 확찐자가 된 이야기 (1) 너의 입원 BGM 더 클래식 - 시간이 사랑을 잊은 이야기 https://youtu.be/j9T3wlsdnKQ 아련터짐 2022.02.19. 토. 김팀이 갑자기 고열에 시달린다. 타이레놀을 먹으면 그때만 잠시 좋아지고 다시 열이 오른다. 땀도 엄청 흘린다. 김팀은 일년에 한번씩 크게 몸살 앓는 타입이라 이때까지만 해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며 계속 타이레놀 주입. 그런데 이 자가... 담배를 피러 나가질 않고 입맛이 없으니 죽을 먹겠다 하며 토요일 밤마다 하는 농구 모임에 불참 선언. 밥과 담배와 농구를 마다한다? 심상치 않음을 느낀다. 2022.02.20. 일. 어제와 같은 상황. 이불은 계속 땀에 젖고 빨래는 산처럼 쌓여간다. 불안한데 짜증나고, 걱정되는데 열불도 나는 이 상황 ㅋㅋㅋ 확진자가 폭증하던 일요일 오.. 2022. 3. 11.
광화문/도렴동 통영멸치국수 : 피는 물보다, 멸치는 참치보다 진하다. 광화문에서 혈육과 함께한 국물 파티 3연작 그 마지막 회... ...라고 쓰고있지만 해장의 명가, 국물의 명가 광화문에서 과연 3회로 끝이 날지 의문이 든다. 여튼 이날도 혈육을 만나 상담할 일이 있었는데... 그럼 오늘은 뭐가 좋을까. 그때 그 대구탕... 멸치국수는 어때? 좋아 ~ (제법이야. 혈육..) 도렴빌딩 지하, 줄줄이 빽빽한 맛집들을 지나 두근두근하며 도착한 곳은 바로 여기! 김팀이 멸치를 싫어해서 멸치국수는 나 홀로 즐기는 별식이었는데 혈육은 역시 달랐다. 한끼 식사로 멸치국수를 제안하는 저 패기! 역시 모태 면식 동지는 다르구만 ㅠㅠ 아 걸어올 때까지는 온 마음이 멸치국수였는데 메뉴판을 보니 이상하게 비빔밥이 땡긴다. 비빔밥 원래 잘 안시켜먹는 사람인데 식전에 야채를 먹어야하는 강박 때문.. 2022. 3. 10.
광화문/당주동 더덕순대 : 고기가 많으면 다 괜찮습니다 네네 이날도 속이 허해서;;; 지척에 있는 혈육을 불러냈다. 오늘은 뭐 먹지? 저번에 갔던 대구탕집 또 가도 되는데... 아직 네가 안가본 곳이 많아! (역시 그는 내 혈육...) 대구탕집은 2층이라 신기했는데 여기는 또 지하다. 그런데도 사람들이 바글바글~ 메뉴판을 도저히 찍을 수 없을 정도였다. 블로그를 출력해서 손수 댓글을 달아주셨다. 배민 사장님 댓글 뺨치는 이 디테일 일단 따뜻하고요. 고기가 바닥까지 가득해서 밥이 필요 없을 정도. 그런데 여기는 밥도 ㅠㅠ 윤기좔좔 너무 맛있다. ㅠㅠ 쌀 좋은 거 쓰는 집에서 밥 남기면 안되니까 또 열심히 먹었네 ㅠㅠ 고기 많이 주는 집에서 고기 남기면 안되니까 또 열심히 먹었네 ㅠㅠ 배추김치가 있었으면 남은 국밥 쯤이야 뚝딱인데 깍두기만 있어서 그거 하나 아쉬웠고 .. 2022. 3. 10.
콜라겐이란 무엇인가 콜라겐 (collagen) [명사] [생명 ] 결합 조직의 주성분으로, 뼈ㆍ피부 따위에 있는 단백질의 하나. 자고로 콜라겐이란 이렇게 핑크핑크 휴대휴대한 외관에 먹으면 새콤시큼해서 비린 뒷맛을 잡아주는 뭐 그런 물질이라고 알아왔는데 왜 때문에 화학알못으로써 콜라겐 제조 과정이 궁금해지는 순간입니다. 이젠 정말 끝. 2022. 3. 10.
엄마의 설 : 올해도 작년만큼만 올해 설에는 눈이 많이 왔죠. 올림픽대로를 달릴 때는 몰랐어요. 약식도 있고 식혜도 있었는데 다이어트 중이라 짜증만 오지게 내고 사진을 못찍었어요;;; 격리 중에 다시 보니 여러모로 울컥울컥 ㅠㅠ 이젠 정말 끝. 2022. 3. 10.
광화문/내수동 도시어부 : 맑은 탕을 찾아 헤매는 복잡하고 탁한 속 광화문에는 진짜 먹을 곳이 많다. 이런 거 있나? 하고 찾아보면 반드시 있고, 한둘이 아니라 비교해가며 고를 수 있다. 오늘 소개할 집은 검색에도 거의 잡히지 않는, 현지인(?) 추천으로 알게된 보석같은 곳이다. 맑은 탕이 땡겼던 어느 추운 날. 분명 속 시끄러운 일이 있었겠지. 날씨도 영하였겠지. 20년 넘게 광화문 밥을 먹은 혈육에게 카톡을 보내본다. 원대구탕 여기 어때? 지리도 괜찮다면 여기 어때? (올 겨울 혼자 어때 둘이 어때 셋이 어때~) 술도 해장도 필요 없는 사람이지만 가끔 이렇게 맑은 탕으로 속을 지지고 싶은 날이 있다. 도시어부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11 https://naver.me/GulVapWs 도시어부 : 네이버 방문자리뷰 15 · 블로그리뷰 1 m.place.naver.. 2022. 3. 10.
평택/신장동 김네집 : 나는 왜 부대찌개의 바닥을 긁고 있는가 평생을 과체중으로 살아온 나에게, 칼로리와 염분과 탄수화물이 두려운 나에게, 부대찌개 = 살찌려고 기어이 먹는 음식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과거형 주의) 김치찌개만으로도 충분한 밥도둑인데 거기에 햄과 라면, 치즈까지 추가하는 파렴치! 딱히 반찬이 필요없는 음식인데도 칼로리 높은 계란말이나 스팸구이가 사이드 메뉴라는 부조리! 채소라고는 찌개 속 김치와 대파가 전부! 그래봐야 한줌! 단백질이라고는 햄에 미세하게 포함된 돈육! 역시 한줌! 너무 짜다 싶어 밥상을 둘러보면 새하얀 쌀밥만이 나를 바라보는 비극... ㅠㅠ 이렇듯 부대찌개는 나에게 그저 공포의 대상이었다. 하지만 김팀은 달랐다. (설명은 생략한다.) [카카오맵] 평택국제중앙시장 경기 평택시 신장동 322-46 http://kko.to/h5Xu.. 2022. 3. 8.
꽃보다 오징어 : 숏다리를 먹던 소년이 돈을 벌면 말이지... 몸통을 먹는 거라고!!! 타이틀 : 꽃보다오징어 (슬라이스) 카테고리 : 건어물 기간 : 2021.01 ~ 2021.07 (종료) 장점 : 달지도 짜지도 않은 그 어딘가, 딱딱하지도 말랑하지도 않은 그 어딘가 단점 : 턱의 무리. 잦은 치실 사용. 배부름. 특이사항 : 몸통이 흔하다보니 좋아하지도 않는 오징어 귀(꼬리)를 찾아먹게 됨. 그렇다. (뭐가;;) 술을 안 마시고 편의점도 잘 가지 않던 나는 이런 것이 세상에 존재하는지도 몰랐다. 지금으로부터 십수년 전, 그를 통해 처음 숏다리를 건네받던 날 세상 말세라고 탄식했다. 딱딱하고, 딱딱하고, 딱딱하기만 한 오징어다리. 건방지고 위험했다. 말도 안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내 적응하여;;; 그 딱딱함을 녹여먹는 시간을 즐기게 되었고 술 없이도 숏다리를.. 2022. 3. 8.
커클랜드 시그니처 아이스크림 바 : 단기 증량에 도움이 됩니다. 첫 번째 코스트코 회원 갱신을 자축 아니 기념하며;;; 작년 이맘 때의 단내나던 기억을 떠올려보기로 했다. 타이틀 : 커클랜드 시그니처 아이스크림 바 카테고리 : 아이스크림 기간 : 2021.03 ~ 2021.06 (종료) 장점 : 진한 바닐라, 진한 초코, 하겐다즈 대비 어마무시한 가성비 단점 : 중독 특이사항 : 가끔 속껍질 뜯어진 아이가 있음. (당첨된사람나야나) 13,990 나누기 18 은 777.222... 즉, 개당 700원대의 초코 아몬드 코팅 아이스 바. 편의점 하겐다즈 냉장고 앞에서 애처롭게 2+1 세일 대상을 찾던 우리에게 코스트코는 진실로 새 생활 내게였다. 사실 미국 코스트코에서도 저 아이스크림을 보긴 했다. 하지만 오빠네는 하겐다즈와 가격 차이가 별로 안나니 기왕이면 하겐다즈를 집.. 2022. 3. 8.
Love http://kko.to/Z-Nmh9540 Love - S.E.S. 음악이 필요한 순간, 멜론 m2.melon.com 2021년의 승자는 단연 유영진이라고 생각한다. 넥스트레벨 = 송오브더이어 (투미투미;;) 유영진의 알앤비를 부담스러워하던 나였는데 이젠 출퇴근길에 그의 전작을 찾아들으며 놓쳤던 역작은 없는지 경건하게 곱씹어본다. https://youtu.be/T-KJZjHJYjo 그리고 이 곡이 있었다. 발매된 순간부터 지금까지, 한순간도 좋지 않은 적이 없던 노래 자꾸만 스텝이 꼬여 뒷 사람들의 탄식을 자아내던 펌프 위 둔한 나조차도 눈부신 청춘의 한 장면일 뿐이다. 그래. 유영진은 이런 곡을 만든 사람이었지. smp도 그대의 향기도 세상을 향한 분노도 잘 모르겠고, 그저 이렇게 아름다운 마음과 쿵쾅.. 2022. 2. 28.
Living In America http://kko.to/n3PeelEWg Living In America - James Brown 음악이 필요한 순간, 멜론 m2.melon.com 라디오에선 잊을만 하면 둠칫둠칫, 영화에선 극의 고조와 함께 귀를 때리던 우당탕탕 떼창인 줄로만 알았는데... 제목이 이렇고 가사가 이랬구나. 멜로디만 들었을 때는 삶 속으로 미쿡이 들어오는 상상도 잠시 했건만 가사를 보고나니 그냥 위스키브랜디블루진하이힐이로다. https://youtu.be/c5BL4RNFr58 아 미합중국 하지만 이 곡이 소환된 것은 미쿡에의 그리움도 무엇도 아닌 바로 스걸파 탈락배틀 ㅠㅠ 각 팀의 리더가 상대방이 추었으면 하는 곡을 3곡 선정하고 그 중에서 랜덤으로 플레이되는 룰이었는데 아니 세상에 이 곡의 후렴구가 짠짠짠짜잔 흘러나오.. 2021. 12.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