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535

을지로 호참치 : 점심만 먹으러 온건데 출구가 없는 느낌? 을지로 3가역 골뱅이 거리에 위치한 어느 참치집. 점심에만 가본 후기! 다들 소박하게 맨 밑에 세 줄 쭈루룩 주문하고 기다리는데 방문이 열리고 반찬이 하나 둘 깔리기 시작했다. 여기는 말입니다... 8천원짜리 점심 메뉴를 시켜도 초밥과 제육을 반찬으로 주는 곳. 이 모든 것을 프라이빗한 룸에서 누릴 수 있는 곳. 술 한 병 시켜도 이상하지 않은 곳. (얼굴만 안빨개지면) 6~7천원짜리 찌개도 황송하게 먹었는데 9천원 넘어가면 이런 대접이 추가되는구나. 오늘도 어메이징 을지로 체험. 그래서 사무실 들어가기 싫다고 ㅠㅠ 이젠 정말 끝. 2020. 7. 9.
충무로 서동관 : 태극기 휘날리는 충무로의 중국요리 제육볶음과 김치찌개와 돈까스가 넘쳐나는 충무로.집에 있는 개발자에게 이 동네의 특성을 자랑하며개발자에게 천국이 아니냐 했더니짬뽕이 빠졌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갖추기는;;;) 생각해보니 그렇다.훌륭한 중국집도 분명 있을텐데 말이지. 아, 탕수육 정말 맛있다.배달 시켜먹는 거랑 차원이 다른 갓 나온 탕수육의 맛!간짜장도 한 그릇에 나오긴 했지만, 나름 영역 구분 해주심 ㅎㅎㅎ비비면 비빌 수록 짭짤한 감칠맛에무엇보다 가격이 너무 아름다워서, 다른 이들의 메뉴도 마구마구 찍어보았다. 네 명이서 탕수육 + 밥 2개 세트에,각자 메뉴를 시켜 먹어도 인당 만원이 넘지 않는충무로다운 가성비! 대낮부터 반주 곁들이는 어르신들이 평양냉면집만큼 많은, 이 동네 대장주 같은 느낌이었다. 충무로라 그런 건지, 이 집만 그런 .. 2020. 7. 7.
Killer Tune Kills Me 스윗튠도 아닌 킬러튠;;; 사전을 찾아봐도 이 단어를 노래 가사에 쓰는 나라는 일본뿐인 듯 하다. 말 그대로 죽이는 멜로디 쯤으로 쓰이는 것 같다. キラー‐チューン【killer tune】 の解説 人をひきつける魅力のある曲。特に、発表後すぐに人気の出る歌謡曲などについていう。 키라-츄-ㄴ 사람을 끌어당기는 매력이 있는 곡. 특히 발표 후 바로 인기를 얻는 곡 등에 쓰인다. youtu.be/Y36b8_WFejI 에리카 당신인가요 ㅠㅠ 나의 J-POP 리스트에서, 엠플로가 둠칫을 담당했다면;;; 감성 담당은 단연 스피츠였다. 그리고 나보다 더 센치한 사람들에게는 키린지가 있었다. 어제 오늘 이 곡을 들으며 나이가 드니 키린지에 더 가까워지는 이 마음을 확인했다;; ㅜㅜ 피처링은 재일교포 DJ 욘욘. 갑자기 튀어나오는.. 2020. 7. 7.
Ticket To The Moon https://youtu.be/0m7UnEGOW1c 2020.07.06. 허무는 버리고, 분노만 받겠어요. 이젠 정말 끝. 2020. 7. 6.
Summer Dream youtu.be/TwAh67Vn91w 뮤비가 있었다고?;;; 나의 여름은 어디에, 나의 휴가는 어디에, 나의 summer dream은 어디에, 어떤 모습으로 있나요. 월요병에 걸린 어떤 파견 근무자의 절규로 오늘의 노래 시작합니다. (시티팝의 어원이 너무도 허술해서 이제 그 워딩에 집착하지 않기로 했음) 퇴근하고 싶다... 이젠 정말 끝. 2020. 7. 6.
을지로 참숯늑간 : 김치찌개 왕맛집은 모두 강북에 있늑간 을지로, 충무로, 퇴계로 일대에서 점심 맛집을 찾는 것은 너무 쉽다.사람이 반 이상 차 있으면 들어가면 되고줄이 서 있으면 줄 맨 끝에 서면 된다. 맛있는 즉떡집이 있다고 해서 골목을 헤매다가줄이 심하게 길어서 포기하고 (을지분식입니다. 여러분)다시 골목을 헤매다가 만난 집. 다른 테이블을 본다.싹싹 비어있다. 혹시, 우리만 인원 수대로 시킨 걸까요? 7500원에 사이드도 없는데 그럴 리 없겠지.응. 그래선 안 될 것이야. 요즘 계속 맑은 김치찌개만 먹다가사나흘 농축한 듯한 진한 김치찌개를 먹으니아주 짜고 좋구나. 오늘도 대접밥 클리어 ㅠㅠ이젠 정말 끝. 2020. 7. 2.
안녕 youtu.be/mJkGWxzTe2E 1.어젯밤 잠이 안와서 리모컨을 두두두 누르다가 악인전이라는 프로를 처음 보았다.송창식, 함춘호, 송가인의 콜라보가 계속 이어지는데도사님들의 실력이야 두말할 것 없고...춘호님의 저 스타일과 해맑은 표정은 어떻게 해야 얻을 수 있는지,한창 노화 중인 이 새럼, 너무 궁금했단 말입니다.(응. 얼굴만 봤다는 뜻이야..) 2.멜론 메인에 봄여름가을겨울이 떴는데썸네일에 종진님 얼굴뿐이어서 잠시 울컥했다.그래. 봄여름가을겨울도 멋진 시티팝 밴드지.당시엔 퓨전재즈였지만. 시티팝이나 퓨전재즈나 엎어치나 메치나둘 다 광광한 단어의 조합인 건 매한가지로구나. 3. 봄여름가을겨울의 곡리스트를 본다.5집의 아무도 몰래. 오늘은 이거야!하지만 나는 황치훈 버전을 더 좋아하니까이걸로 올리려.. 2020. 7. 2.
재활의 하반기 옴마야. 오늘이 7월이란다. 이규호의 이사분기도 듣지 못한 채 하반기로 접어들고 말았네;;; 프로젝트 때문인지,노화 때문인지,아니면 코로나 분위기 때문인지많이 아팠던 오뉴월이었다. 미국에서 사온 타이레놀 100알을 싹다먹고(평생 두고 먹을 줄 알았더니;;;)생애 첫 뇌사진도 찍어보았다.다행히 무사해서 운동을 시작한 요즘이다.다이어트가 아닌 살기 위한 운동을. 그리고 쇼핑 총량의 법칙에 따라음식과 옷과 주방 도구가 아닌재활용품을 모으기 시작했다. ;;;; 매일 저녁 우두두두 종아리와 목 주변에 난사합니다.생각보다 등쪽까지 셀프 자극을 줄 수 있네요. 특히 커블체어는 바닥용으로도 좋지만소파 위에 올려놨을 때가 가장 드라마틱한 듯! 그리고 각종 마사지볼과 오만가지 영양제와운동복 (네?;;;) 그러나 무엇보다나.. 2020. 7. 1.
요코하마행 소포 박싱 2 (부제 : 답장이 왔다 오버!) 마키에게 보낸 호쾌한 대형 박스.호기롭게 보내고 블로그에까지 올렸으나사실은 박스 퀄리티 때문에 노심초사했더랬다. https://hawaiiancouple.com/1593요코하마행 소포 박싱 (부제:지관통을 넣어라)내가 국제소포를 보내는 친구는 세 명이다. 요코하마에 사는 마키와 토모미, 그리고 하치오지에 살다가 후쿠오카로 이사 간 사치코. 해마다 그들의 생일이 돌아오거나, 아니면 뜻밖의 선물��hawaiiancouple.com 그리고... 서울에서 요코하마까지, 6월 12일 접수6월 22일 항공 준비6월 28일 도착 평소 같았으면 닷새 안에 이루어졌을 일인데2주를 넘기면서부터 무슨 일이 터진 걸까 불안불안했다.그냥 코로나 때문이었던 걸로... ㅠㅠ 뭐 필요한 거 없냐고 물어보는데생각나는 것 약뿐이네..... 2020. 7. 1.
이제는 (I'm Falling In Love) youtu.be/NbQ1LdzhL5w 솔리드 1집 B면 기억 속에 가려진 너의 모습 -> 이제는 시티팝 황금 라인에 탑승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아무렇지 않은 듯이 웃어도 슬픈 네 모습 감춰버린 네 마음이 두려워 멀어져가나 in love~ 이젠 정말 끝. 2020. 7. 1.
문래동 소문난 식당 : 밑반찬과 분위기와 모든 것이 소중한 곳 문래동에 맛집이 많다는 것은 최근에야 알았다.밥블레스유를 통해 개그맨 단골 고깃집을 알게 되었고,유퀴즈를 통해 비빔칼국수 맛집도 체크체크. 하지만 이리 가도 저리 가도 내 동선과 맞지 않아 차일피일 미루던 차에당근셀러를 만나기 위해 영등포에 출동할 일이 생겼다. ㅋㅋㅋ인근 주민 재화에게 콜을 해서일과 육아로 바쁜 아이 기어이 칼퇴를 시키고;;; (칼퇴는 좋은 것!)쌍따봉 강추한다는 고등어 조림집으로 오종종종 출동. 메인인 고등어조림도 물론 맛있지만갓 지은 밥과 시원한 된장국, 그리고 밑반찬이 너무나 훌륭하다.어느 하나 오래 저장하는 반찬이 없고나물부터 심지어 김치까지 전부 갓 만들어 나온 아이들.이렇게 정성스러운 밥상은 실로 오랜만인 것 같다. 그래서 결론은 연속적 파티원 모집 ㅠㅠ이젠 정말 끝. 2020. 6. 30.
기억 속에 가려진 너의 모습 youtu.be/Oi7ng6EZsyw 데뷔부터 지금까지, 솔리드의 모든 모먼트가 소중하지만 뭐니뭐니해도 1집의 멜로디가 준 충격이 내겐 가장 강력하다. 적당한 팝 뮤직 안에서 힙합을 할까말까 밀당하는 모습. (모두의 보컬과 모두의 랩이 좋은 최초의 그룹!) 그중에서도 이 곡은 정말이지 적당함의 미덕이 돋보이는 곡이다. 들뜨지 않고, 처절하지 않고, 튀지 않으면서도 가요의 모든 것을 그려내고 있다. (아, 물론 시티팝이다.) 곁에 없는 너... 이젠 정말 끝. 2020. 6.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