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

광화문 도시어부 : 맑은 탕을 찾아 헤매는 복잡하고 탁한 속

by 하와이안걸 2022. 3. 10.

 

 

광화문에는 진짜 먹을 곳이 많다.

이런 거 있나? 하고 찾아보면 반드시 있고,

한둘이 아니라 비교해가며 고를 수 있다.

 

 

 

오늘 소개할 집은 검색에도 거의 잡히지 않는,

현지인(?) 추천으로 알게된 보석같은 곳이다.

 

 

 

 

맑은 탕이 땡겼던 어느 추운 날.

분명 속 시끄러운 일이 있었겠지. 날씨도 영하였겠지.

20년 넘게 광화문 밥을 먹은 혈육에게 카톡을 보내본다.

 

 

 

원대구탕 여기 어때?

지리도 괜찮다면 여기 어때?

 

(올 겨울 혼자 어때 둘이 어때 셋이 어때~)

 

 

 

 

 

 

 

 

세종문화회관, 센터포인트 빌딩 뒤 (숨은간판찾기)

 

 

 

 

 

저벅저벅

 

 

 

 

 

느낌이 온다. 

 

 

 

 

 

고수의 느낌, 맛집의 느낌

 

 

 

 

 

 

정갈한 밑반찬

 

 

 

 

 

 

반짝이는 흑미밥

 

 

 

 

 

곰치탕 (10,000원)

 

 

 

 

 

 

통영에서도 못 먹은 물메기를 여기서...

 

 

 

 

 

생대구탕 (8,000원)

 

 

 

 

 

 

국물이 달다. 신기해 ㅠㅠ

 

 

 




 

회덮밥 (10,000원)

 

 

 

 

 

 

 

맛없어 보이지만 ㅋㅋ 톳과 생무가 들어가 신선하고 깔끔!

 

 

 




 

술도 해장도 필요 없는 사람이지만

가끔 이렇게 맑은 탕으로 속을 지지고 싶은 날이 있다.

 

 

 

 

 

http://naver.me/IG6HDBEv

 

도시어부 : 네이버

방문자리뷰 10 · 블로그리뷰 1

m.place.naver.com

 

 

 

 



그래서 맨날 재방문;;;
이젠 정말 끝.



댓글4

  • 2022.03.10 13:54

    오~~생대구탕!!
    칼칼하던가요??
    가끔 깔끔한 거 먹고 싶을 때 회사 앞 참치집에서 대구탕에 돌솥밥 먹으면 나 스스로한테 좋은 밥 먹인 느낌ㅎㅎㅎ
    답글

    • BlogIcon 하와이안걸 2022.03.10 14:49 신고

      여기는 부드럽고 진한 맛?
      애기들도 먹을 수 있는 맛이야.
      맑아도 칼칼한 국물이 베이스인 직장인 밥집 사이에서 정말 특이한 집이지.
      뭔지 알아. 나에게 잘 먹이는 기분 ㅠㅠ
      그럴 때 가는 곳이기도 하고.

  • TankGirl 2022.03.14 01:49

    아아아 당신은 우리 회사에 다녔다면 사랑받았을 입맛!
    고추장 안 풀린 국물은 맛을 모르는 초딩 입맛인 제가 아저씨들의 손에 이끌려 곰치국을 수십그릇… 하…
    여튼 술을 안마시고도 맑은 탕이 맛있다는 것은 으른의 증거!
    (다대기 사랑합미다)
    답글

    • BlogIcon 하와이안걸 2022.03.17 16:26 신고

      아 진주에 계실 때 곰치국 좀 드셨겠네요!
      아아 아저씨들 손에 이끌려 ㅋㅋㅋㅋ
      뭔가 상상이 됩니다 ㅋㅋㅋ
      하지만 해장에 좋다면 드셔야합니다.
      제철 생선도 드셔야하고요. 암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