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그냥289

소분의 꽃은 아이스크림 밀프렙을 하며 부지런히 보냈던 시간들이 있다. 방탄커피와 채소주스로 점심을 때우는 요즘. 이 용기들은 다 어디에 있는가. 그래도 남는 용기는 어디에 있는가. 결론은 저 용기는 소분에 제격이라는 것. 그리고 가장 보람찬 소분은 아이스크림 소분이라는 것. 소분(小分) 작게 나눔. 또는 그런 부분. こわけ [小分け] 소구분; 세분; 나눈 것을 재차 잘게 나눔; 또, 그것. 小分けした薬品やくひん 소(구)분한 약품 ケーキを小分けにする 케이크를 잘게 나누다. 돼지고기 말고는 소분할 일 없던 나에게 요즘 아이스크림 소분이라는 미션이 생겼다. 남편이 갑자기 레인보우 샤베트에 빠졌기 때문이다. 다행히 KT 할인을 받을 수 있어서 한달에 한번 파인트나 먹으면 되겠지 했는데 이미 남편은 중독 단계에 들어서서;;; 파인트 한.. 2020. 3. 31.
튤립 스트레사 여사의 일생 20200315. 16:51 20200315. 19:00 20200317. 10:03 20200317. 13:54 20200317. 17:50 20200318. 08:48 20200319. 15:23 20200319 16:20 20200323. 09:05 20200324 10:26 20200325. 08:34 날이 풀려 베란다로 옮겨주고 계속 지켜보았으나 저 마지막 모습으로 일주일을 버텼다. 이렇게 내버려두면 구근이 번식(?)하고 그 구근을 수확하여 보관하면 내년에도 심을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성공률이 낮다고 해서 가드닝똥손 자신감 확 떨어지고... ㅠㅠ 그러다 발견한 사이트 (출처 : 가든조아) 네? 매년 그 자리에서 피어난다고요!!! http://gardenjoa.com/product/detail.. 2020. 3. 30.
무슨 꿈을 꾸었느냐 꿈을 꾸었다. 모래밭에서 금을 줍고 똥도 주웠고, 밭에서 수박을 땄는데, 속이 안 익어 맛이 없었다. 이거슨 길몽인가 흉몽인가. 잠을 하도 자대니 꿈의 양도 참 많구나. 둘이서 거지꼴로 2주 동안 칩거를 하던 차에 나에게는 면접, 그에게는 복귀 미션이 주어졌다. 기분도 좋은데 바람이나 쐬러 갈까. 로또의 기운이 마스크로 퉁쳐진 이 기분. 하지만 괜찮아. 이 시국에 마스크가 어디야. 화이트데이인데 쇼핑이나 갈까? 강화 남부농협 로컬푸드 다음으로 사랑하는 김포 고촌농협 로컬푸드. 시골길에 덩그러니 있어 한산하니 가기는 좋습니다;;; 그래. 평소에 눈독만 들였던 꽃나무를 화이트데이 선물로 들이자! 곧 죽이더라도 꽃다발보다는 오래 볼 수 있을거야. (따흑 ㅠㅠ) 자, 그럼 야채를 담으면서 좀 더 고민해보자. 이.. 2020. 3. 16.
무사안일 밀린 맛집과 신상 맛집을 우다다다 올리는 요즘. 바이러스로 인해 세상은 이렇게 시끄러운데 혼자서만 먹고씹고맛보고즐기는 사람처럼 보여서 뻘쭘해지기 시작했다. 이제야 분위기 파악을 했다고나 할까. 도대체 세상은 언제쯤 평안해질까. 어릴 때도 세상은 요지경이었는데 커서도 변함이 없다. 오히려 변함없으면 다행인 디벨롭의 연속이다. 그리고 어쩔 수 없이 뉴스를 본다. 무사-안일 無事安逸 명사 1. 큰 탈이 없이 편안하고 한가로움. 또는 그런 상태만을 유지하려는 태도. 부디 무사하십시오. 이젠 정말 끝. 2020. 2. 4.
메리-크리스마-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연말연시 출근이다. 아, 빨간날 출근한다는 소리가 아니고 이 시기에 일이 있다, 출퇴근을 한다 뭐 이런 뜻. 회사 다닐 때는 연말에 출근하는 것 자체가 무척 짜증났는데 프리가 되고나니 완전 꿀. 감사. 평화!!! 요 타이밍에 놀았으면 뭔가 쓸쓸하고 불안했을 것 같은데 다행히도 돈벌이를 하고 있어서 소고기도 사먹고 낙지도 사먹고 크리스마스 선물 뭐 사줄까 이런 소리도 해본다. 그리고 크리스마스 이브, 12월 31일, 설 연휴 전날 이런 때는 지하철도 덜 붐비고 사람들도 좀 느슨하지 않은가. ...라고 하기엔 사이트 오픈이 초초 임박해서;;; 이브에도 야근을 갠신히 피했지 말임... ㅠㅠ 하지만 이런 바쁜 와중에서 남은 연차 마구 털어쓰는 우리 젊은이들 덕분에 제가 숨통이 트입니다요. (.. 2019. 12. 26.
가을 지나 겨울 오오. 휴대폰 바탕화면 맨 첫 페이지에 있는 티스토리 어플 아이콘이 바뀌어서 수개월간 잊고 지냈던 티스토리 방문. 가을에 올리려고 메모하다 만 글을 보았다. (이런 시간 여행자여...) 프로젝트가 끝나간다. 올해 운을 다 썼나 싶을 정도로 편안한 일터였다. 도중에 이사도 갔고(안녕 김포) 내 생일과 결혼기념일 등 대소사가 있었으나 전혀 흔들림 없이 치고 빠지기가 가능했다. 감사하게 생각한다. 감사하긴 뭘 감사해. 정신차려!!! 막판엔 힘들었어 ㅠㅠ 돈 앞에선 그저 겸손겸손. 아, 그리고 이사 이야기는 천천히... 오랜만에 너무 큰 변화라 요약이 안된다. 김포 집과의 이별도 너무 힘들었고. ㅠㅠ 아이스크림에 꽂혀있다. 정확히는 슈퍼콘 1+1 행사의 노예랄까. 춤을 추는 손흥민을 보며 다들 인생을 되돌아봤을.. 2019. 12.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