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 밖에서36

강화도 강화선두족발보쌈 : 배달과 함께 파티가 시작된다 예고 없이 자식들이 갑자기 들이닥친 날. (엄마 기준으로) 정말로 반찬이 없을 때, 언제나 이곳으로 SOS 신호를 보낸다. 전화 한통과 함께 번개같이 달려오는 고기와 국수! 음식이 남아도 걱정 없는 곳. 고기는 고기대로, 야채는 야채대로, 반찬은 반찬대로 너무나 맛있고 신선하기 때문에. 본점을 지나면 사진을 찍어두겠어요. 이젠 정말 끝. 2020. 6. 18.
김포 허군초밥참치 : 드디어 앉아서 먹어보는군요 (확장이전 굿) 풍무동 살 때 초밥 먹으러 자주 갔던 곳 베스트 3. 집에서 가깝고 오픈발로 늘 깨끗했던 스시밧소.마트 안에 있어 주차가 편했던 상무초밥.그리고좁은 실내에 언제나 만석이라 늘 포장만 했던 허군스시. 지난 주말,남편의 마지막 치과 치료를 위해 오랜만에 풍무동을 찾았다.막국수로 아점할 생각에 쫄래쫄래 따라갔는데확확 바뀌는 동네 모습에 넋을 놓고 말았다.(일년도 안되어 스벅DT점이 두 개나 더 생김) 그리고 새 상가 건물 1층에서 익숙한 간판을 보았다. 여전히 횟감 너무 싱싱하고 입에서는 사르르.포장해서 집에서 먹는 것보다 훨씬 맛있었다.그리고 샐러드 -> 고로케 -> 냉모밀로 이어지는냉탕-온탕-냉탕의 완벽한 코오스까지. 확장과 함께 위기를 맞는 집을 많이 봐왔는데;;여기만큼은 그럴 걱정이 없을 것 같다.먹는.. 2020. 6. 7.
김포 천년초바지락칼국수 : 열무김치 최고 맛집 (작년에 방문해서 찍은 사진입니다.) 아직 못 올린 맛집들이 많다. 이런 시국에 주책 같아 잠시 자제했으나 만약에 아직 이 동네에 산다면 당장 가서 포장해왔을 집이라 소개해 본다. ​ ​ 이 곳은 열무김치 장인님이 계시는 곳. 여름에 가도 겨울에 가도 어쩜 이렇게 한결같은지. 풀맛 한번, 신맛 한번 난 적 없이 늘 생생하다. ​ ​ ​ ​ ​ 저 둘의 차이는 저렇게나 크다고 합니다. 네네. 면이 연두색인 것 말고는 잘 모르겠지만. 팥죽이 그리운 오늘 밤 1도. 이젠 정말 끝. 2020. 3. 12.
전주 또순이네집 : 김치와 제육의 만남은 반칙 나주에서 서울로 올라오는 길. 아무리 든든한 곰탕을 먹었어도 전주를 지나치면 섭섭하다. 이제는 옛날처럼 영화제도 가지 않고 택시타고 막걸리집을 오가던 열정도 없지만 그래도 언제나 제2의 고향으로 삼고 싶은 전주. 이번에는 한번도 가보지 않았던 현지인 맛집을 검색해 보았다. 양푼갈비가 약간 땡겼으나 후기의 대부분이 김치찜을 칭송하고 있어서 첫 집에서는 응당 첫 번째 메뉴! 김치찜 2인분과 계란말이를 주문했다. 반찬 가짓수도 물론 감동이지만 짠 반찬 VS 덜 짠 반찬 비율이 반반! 이 조화가 너무 좋다. 김도 바삭바삭하고. 보통의 김치찜이 포기 김치와 덩어리 고기를 숭덩숭덩 잘라먹는 것이라면 이 김치찜은 찢어놓은 김치와 제육볶음용 고기가 들어간다. 기름지고 자극적이고 씹는 맛도 있는 두루치기와 짜글이의 중간.. 2020. 2. 3.
나주 하얀집 : 나주에서 먹는 나주곰탕은 그저 사랑 시부모님의 고향은 전남 나주. 결혼하고 처음으로 나주에 가봤고 나주가 이렇게 먼 줄도 그때 알았다. 이제 나주는 친척의 경조사가 있을 때만 가끔 찾아가는 곳. 나주까지 자차로는 상당한 거리지만곰탕 한 그릇 먹을 생각에 운전자도 동승자도 기대에 부푼다.그러나 지역민의 반응은 한결같다. 여기까지와서 겨우 국밥이여?! 5~6년 전인가.엄마 아빠를 모시고 이곳에 온 적이 있었는데비수기여서 그랬는지, 애주가 아빠를 알아보신건지,소머리 수육을 한 접시 서비스로 주셨다.아빠는 당연히 기뻐하셨고, 엄마 역시 잘 되는 집은 역시 다르다며 감탄에 감탄.이렇게 수육을 눈앞에 두니 그 시절 사장님의 인심이 더욱 와닿는다.좋은 추억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밥이 말아져서 나오니 국밥이 맞긴 맞네이젠 정말 끝. 2020. 1. 29.
인제 미산민박식당 : 인생의 에르메스는 두부뿐일지라도 한 블로거로 인해 '두부계의 에르메스'라는 수식이 급속도로 퍼지면서 인제의, 아니 강원도 맛집의 강자로 떠오른 미산민박식당. 식당 이름도 왠지 비장미 넘치고 고수의 아우라가 느껴져 외진 곳이지만 의심 없이 찾아가게 되었다. 사실 나에게 두부 최고 맛집은 전전 회사에서 워크샵 갈 때마다 들르던 인제 고향집. https://store.naver.com/restaurants/detail?id=11692414 고향집 : 네이버 리뷰 208 · 생방송오늘저녁 1185회 store.naver.com 철판에 구워먹는 고소한 두부구이와 쫄깃한 감자전은 가히 최고였다. 에르메스를 써버려서 갖다댈 명품이 없지만 ㅋㅋㅋ 여튼, 저는 요 두 집을 비교할 거에요. 양양고속도로가 좋긴 좋다. 동해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스윽 들를.. 2020. 1.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