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갑자기 떠나고/구구절절26

먹부림을 위한 호캉스 2 (2편이 많이 늦었디요. 1편 보시면 아시겠지만 8월 초 버전입네다..) hawaiiancouple.com/1660 먹부림을 위한 호캉스 1 부제 : 을지로에서 찜해놓은 식당들을 편하게 가기 위한 1박 코오스! 장마와 무더위를 오락가락하던 8월의 어느 날. 금요일에 휴가를 내고 야무지게 떠나보았다. https://hawaiiancouple.com/1661?category=42 hawaiiancouple.com 아침이 밝았다. 딱히 조식을 원한 건 아니었으나 당시 조식 포함만 판매중이어서 식권을 받았을 뿐이고... 공밥을 거부할 만한 공력은 없는 관계로 눈곱만 떼고 후다라닥닥 레스토랑 고고. 시국이 시국인지라 일요일 아침만 뷔페식이고 토요일과 평일 아침에는 아메리칸 브랙퍼스트라고 하는데 과연 두구두구두구!.. 2020. 9. 10.
먹부림을 위한 호캉스 1 부제 : 을지로에서 찜해놓은 식당들을 편하게 가기 위한 1박 코오스! 장마와 무더위를 오락가락하던 8월의 어느 날.금요일에 휴가를 내고 야무지게 떠나보았다. https://hawaiiancouple.com/1661?category=423974양평동 또순이네 : 갈수만 있다면 매일매일 가고싶은 된장찌개 맛집프로젝트 중에는 하루 월차도 귀하디 귀하다. 요즘 같은 날씨라면 오후 늦게까지 이불 속에 있어야 휴가답지만 그래도 평일 점심에만 갈 수 있는 식당들을 생각하면 부지런을 떨어야 한다. 오랜hawaiiancouple.com 집에서 을지로까지 가는 길에 위치해 있으며평일에만 갈 수 있는 또순이네 된장찌개로 먹부림 여행을 개시하였다.너무 점심시간에 가서 주차가 좀 아슬아슬했지만그래도 무사히 세이프~ 무사히 폭식.. 2020. 8. 21.
출장소회 처음에는 통역 알바로 의뢰를 받았다가 부담스러워서 거절,촬영 코디네이터라도 함께해 달라고 해서 승락한 이번 출장은가기 전부터 차량 섭외 때문에 스트레스 이빠이였다. 1박 2일이라 우습게 봤는데 날씨도 안 도와주고 처음보는 스탭들이랑 뭉근한 기싸움...그새 꼰대가 된 것인가 자아성찰도 하고;;; 역시 조직이란 어려운 것,프로란 어려운 것,돈 버는 일이란 무엇이든 어렵다!!! ..라는 걸 뼈저리게 느긴 시간이었다. 공항에서 야채 카레를 먹으며 점보 버스를 기다렸다.기내식의 아쉬움이 싹 가시는 맛. 예약 차량과 무사히 만났다.급하게 예약하느라 선금을 100% 걸었는데도 메일 답장도 제대로 안 해줘서 도착 직전까지 심장 쪼이게 만들었던 M모 택시 회사 ㅠㅠ다행히 도라이바 상은 친절하신 분들이어서 내 이상한 질문.. 2017. 8. 1.
아무 생각 없이 도쿄 4 (20160925) 2016.9.25. 일요일. 오늘도 모닝 공복 온천으로 배를 굶주린 뒤 8시에 조식을 해치웠다. 어제의 실수를 만회하기 위해 스무디와 샐러드, 미네스트로네로 미리 배를 채웠지만 먹는 양이 줄지는 않았던 것 같다;;; 후딱 체크아웃을 하고 예약했던 공항행 버스를 타기 위해 니혼바시역에 내려서 질주! 다행히 무사히 버스를 타고 3시간 전에 공항에 도착했다. 주말이라 막히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완전 세이프! 지난 번 삿포로 여행 마지막 날, 공항에서의 악몽이 떠올라 면세구역까지 초스피드로 직진 ㅠㅠ 서점, 편의점 등에서 소소하게 마무리 쇼핑을 하고 싶었지만 그냥 직진 ㅠㅠ 안에는 아무 것도 없는데 ㅠㅠ 활주로가 보이는 카페에서 닭튀김과 가츠동으로 점심 식사를 하고 인천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ㅠㅠ 아쉬워 아쉬워.. 2016. 10. 4.
아무 생각 없이 도쿄 3 (20160924) 2016.9.24.토요일. 오늘도 7시에 기상하여 모닝 온천을 즐겼다. 공복 온천이 이렇게나 좋은 거였다니... 아무리 내가 도미인을 사랑해도 조식보다 온천을 먼저 한 날은 드문데 요즘 운동을 열심히 해서인지 눈이 번쩍 번쩍 떠진다. 8시에는 조식을 먹으러 레스토랑으로 향했다. 그래..... 바로 이거야..... ㅠㅠ 삿포로만은 못하지만 그래도 알차게 차려진 꿀메뉴들 ㅠㅠ 소세지와 가라아게, 새우튀김이 있는 한 남편은 이 곳의 조식을 포기하지 못할 것이다. 거기에 연어까지 있다니 도쿄 제일의 지점이로세!!! 특히 여기는 제철 과일과 채소를 이용한 클렌즈 스무디가 2종이나 있었다. 그리고 각종 채소와 콩, 토마토를 넣은 수프 미네스트로네를 처음 맛보았는데 차가운 샐러드에 질려 있던 내게 한 줄기 빛과 같은.. 2016. 10. 4.
아무 생각 없이 도쿄 2 (20160923) 2016.9.23. 금요일. 7시에는 가족 온천이 예약되어 있었다. 싸운 와중에도 본전은 뽑아야 하는 슬픔 ㅠㅠ 아침에 그냥저냥 화해를 하고, 퉁퉁 부은 눈으로 수건 교체를 요청했으나 어제 한 번 교체해줬으므로 안 된다는 거다!!! 아니 온천에서 수건 교체가 유료라니 듣도 보도 못했네!!! (그러고 보니 야후트래블에 후기 쓰는 걸 잊고 있었군!) 축축한 수건을 들고 가족 온천으로. 어디 보자... 우리가 첫 타임인 것 같은데... 이 물을 안 버리고 계속 쓰는 건가 싶어서 (가족이 그 가족???) 엄청 조심히 쓰고;;; 온천이라면 으레 하나씩 있는 내가 사랑하는 온천 아이템인 발각질 제거하는 숯돌을 열심히 사용해 보았다. 다른 온천들에 비해 가격이 좋아서 몇 개 사갈까 했으나 남편 발에 테스트한 결과 어.. 2016. 10.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