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펜 서비스

오랜만에 그림 ​ 어떻게 해야 선이 또렷해지는지 어떻게 해야 색을 넣을 수 있는지 저 아이의 앞모습은 어떠했는지 아무 것도 몰라요. 취미도 공부 놀이도 공부 이젠 정말 끝.
2017년 새해맞이 새해가 밝았어요. 이럴수가! 서쪽 동네에 정붙이고 살다보니 일출에 대한 관심은 줄었으나 (멀다구흥칫뿡)그럼에도 불구하고 해는 의미심장한 모습으로 떠올랐습니다. 아임리얼 자몽 주스에 빠져있는 저는 새해를 보며 홍자몽을 떠올렸네요.(휴롬을 팔자마자 착즙 주스에 꽂히고 나참) 빨대를 콕 찍어 달콤씁쓸한 에센스를 흡입해 봅니다.피로야 가라. 이젠 정말 끝.
역자 후기 ​이번 책에는 감사하게도 역자 후기 페이지를 주셨습니다. 그리고 더 감사하게도 거기에 들어갈 저의 그림도 요청해 주셨어요. 저자가 OK를 해야 가능하지만 그래도 일단은 그려봐 달라고 하셨죠. ​ 급하게 두 개를 그려서 드렸는데 ㅋㅋㅋ 정말 다시 보니 부끄럽기 짝이 없네요 ㅋㅋㅋ 이 중 디자이너분이 왼쪽 그림을 제 글에 얹어주셨고, 그대로 작가 에이전시로 보내셨죠. 컨펌을 기다리는 동안 PDF를 보며 신기해하고 즐거웠어요. 온전한 저만의 페이지였으니까요. 하지만 결과는 아웃! ㅋㅋㅋ 그래도 괜찮아요. 바쁜 와중에 그린 그림인데도 젓가락을 왼손에 들고 있어서 만족합니다. (젓가락만 왼손잡이) ​ 그리고 이건 뭘까요? 이것도 역자 후기에 들어갈 그림 중 하나였어요. 지우개로 깨끗이 지우지도 않고 보냈네요;;;..
오에카키 2001 OEKAKI오에카키おえかきお絵描き그림그림 오에카키라는 프로그램이 있었습니다.지금도 있을까요? 비슷한 그림판은 얼마든지 있겠지요.아주 옛날 2001년.제가 겨우 졸업을 하고, 방송작가도 하고, 교통사고도 났던 파란 만장한 해였는데요.이때 집에서 홈페이지를 만들고 윈엠프 방송도 했었어요.남들 일하는 시간에 집에 있고, 남들 쉬는 시간에 일을 하던 시절이었고,특히 교통사고를 당한 후에는 햇볕을 보면 안되었거든요.얼굴에 흉터가 심해서 외출을 자제했었죠. 그때, 홈페이지를 만들게 되었고 오에카키도 알게 되었어요. 지금은 펜으로 그려서 사진을 찍어 올리고 있지만이때는 정말 추운 거실에 앉아서 어깨가 빠지도록 이걸 그리고 수정했어요.다들 생각보다 잘 그린다고, 재미있다고 좋아해 주었고재능이 있는거 아니냐고 까지 했지..
환승전쟁 ​ 회사 출퇴근 시 당산역을 이용했는데 이 환승출구의 파란불 격인 연두색 화살표가 쌍방향 모두에게 보여진다는 것을 몰랐다. 어느 날 눈에 보이는 화살표와 엑스 표시만 믿고 다가가는데 반대편에서 급히 오던 한 사람이 내가 찜한 출구에 카드를 찍는 것이 아닌가. 연두색 화살표는 순식간에 빨간 곱표가 되었고 코앞에 서 있던 나는 진로방해 수비수가 되어 승자의 밀침과 비웃음을 받았다. 충격... 그 이후로 환승 시 붐빌 때마다 출구 하나를 마음 속으로 정하고 축지법을 쓴다. 물 위를 걷듯이 구름 위를 걷듯이 패쓰... 이젠 정말 끝.
밥솥 병원 ​​ 우리집 6년차 밥솥이 어느날부터 취사 중 소리가 너무 크게 나서 주말에 서비스 센터를 찾아갔어요.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있었지만 수리는 정말 신속하게 해 주더라구요. 마치 저녁밥은 이 밥솥으로 해 드시라는 듯. 그리고 밥솥을 받아든 사람들은 모두 아이를 품듯이 소중히 안고가는 거에요. 밥솥이 새삼 가족같이 느껴지는 하루였습니다. 이젠 정말 끝.
후회 메신저 괴담이 없는 척 했지만사실은 메일 괴담이 월등히 많은 나... ㅠㅠ 이면지의 시간p.7 메신저 오늘날 우리는 네이트온, 카카오톡, 라인 등 셀 수도 없는 메신저를 통해 일과 생활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그룹으로 묶어도 비슷한 이름은 꼭 있기 마련이고, 헷갈리지 않기 위해 거래처명과 직함을 앞뒤로 붙이다 보면, 가까운 사람은 이름뿐인데 일로 알게 된 사람은 님으로 저장되어 있음을 발견하게 됩니다. 가끔 메신저의 목록과 프로필 사진을 보며 만감이 교차하는 저, 비정상인가요? 오늘의 안건은 메신저입니다. 일하면서 겪었던 실수 중, 가장 가슴 철렁했던 실수를 꼽으라고 하면 바로 메신저로 인한 실수가 아닐까 싶습니다. 특히 컴퓨터 앞에서 일하는 사람들에게 이 메신저 괴담은 본인이 겪지 않았음에도 몸서..
위험한 낙원 일드 에 빠져있다.노조미의 기구한 인생에 눈물도 나고 용감한 모습에 응원도 하지만막바지에 터질 숨은 비밀이 두렵기만 하다. ㄷㄷㄷ에이쿠라 나나는 정말 귀여운 여동생 역할만 하기에는 너무 아까운 배우였다.미야자키 아오이랑 닮은 배우라고만 생각해서 고멘나사이 ㅠㅠ 여튼 한달 휴식 후에 마음이 달라졌다기 보다는 몸이 달라졌다.무리한 곳에는 본능적으로 가지 않는다. 이것이 켜켜이 쌓이면 언젠가 집에서 수를 놓는 나를 발견하겠지;;;그래도 괜찮다. 이면지의 시간p.6 무리(無理) 드라마의 한 장면입니다. #1 항상 자신과 팀원들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마 부장 앞에서 최 과장은 늘 참기만 합니다. 사내의 평화(?)와 자신의 성공을 위해 굴욕을 견디던 그는 어느 날 마 부장에게 제대로 이야기합니다. "앞으로는 제 몸에..
겨울 무 ​ ​ 어쩜 연두색과 흰색의 맛이 이리도 다를까. 생무를 좋아하는 나는 모두 연두색이면 좋겠네. 이젠 정말 끝.
유광잠바 페넌트레이스 막판에 치고 올라가는 엘지를 보며나도 모르게 노트와 색연필을 들고는감격에 겨워 슥삭슥삭 ㅠㅠ 성적은 중요치 않아. 건강하게만 뛰어다오. 이젠 정말 끝.
여기 바보 한 사람 9월의 소울 데이.서교동 즐거운 작당에서 만화를 보며 놀다가인상적인 그림을 한장 그려서 공유하는 자리였다.다들 그림 너무 잘 그리시고 ㄷㄷㄷ 나는 오랜만에 토마 작가를 기억해내고 중 한 장면을 그렸다. 토마의 만화는 정말 20대 오브 20대.살 일은 없겠지만 계속 기억은 나겠지. 원작 이젠 정말 끝.
Fake Traveler 휴가를 다녀왔다. 생각보다 더웠지만, 생각보다 힘들었지만 그래도 즐거웠다. 그리고 '아, 또 1년을 기다려야겠지' 생각하니 금세 숙연해졌다.하지만 이제 그러지 않으려고, 이렇게 다짐해본다. 이면지의 시간p.5 여름휴가 "너 꼭 여행까지 와서 이래야겠어?""너야말로 이럴거면 여행 왜 왔어?" 제가 요즘 꽁냥꽁냥하며 보고 있는 드라마 의 대사 중 일부입니다. 명대사라고 할 것도 없이 너무 흔하게 보는 광경이죠. 여행에서만큼은 행복했으면 하는 태하(에릭)와 행복한 기분으로 여행을 가고 싶은 여름(정유미). 여러분은 누구의 마음에 더 가까우신가요? 오늘은 여행과 일상의 오묘한 관계에 대해 생각해 보았습니다. 아침 저녁으로 서늘한 바람이 불어 가을인가 싶다가도, 불쑥 찾아오는 더위와 소나기에 당황스러운 요즘,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