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422

식사하세요 출처 : 트위터 (원작자 못찾음) 세상의 모든 이름과 홍보물을 사랑합니다. 이젠 정말 끝. 2020. 2. 3.
전주 또순이네집 : 김치와 제육의 만남은 반칙 나주에서 서울로 올라오는 길. 아무리 든든한 곰탕을 먹었어도 전주를 지나치면 섭섭하다. 이제는 옛날처럼 영화제도 가지 않고 택시타고 막걸리집을 오가던 열정도 없지만 그래도 언제나 제2의 고향으로 삼고 싶은 전주. 이번에는 한번도 가보지 않았던 현지인 맛집을 검색해 보았다. 양푼갈비가 약간 땡겼으나 후기의 대부분이 김치찜을 칭송하고 있어서 첫 집에서는 응당 첫 번째 메뉴! 김치찜 2인분과 계란말이를 주문했다. 반찬 가짓수도 물론 감동이지만 짠 반찬 VS 덜 짠 반찬 비율이 반반! 이 조화가 너무 좋다. 김도 바삭바삭하고. 보통의 김치찜이 포기 김치와 덩어리 고기를 숭덩숭덩 잘라먹는 것이라면 이 김치찜은 찢어놓은 김치와 제육볶음용 고기가 들어간다. 기름지고 자극적이고 씹는 맛도 있는 두루치기와 짜글이의 중간.. 2020. 2. 3.
여의도 원해장국 : 술은 약하지만 해장만큼은 제대로 사실 마음에 걸린 것이 있었다. 아빠의 노포에 소개한 여의도 따로국밥. 맛도, 고기 크기도 예전 기억과 같았지만 문제는 공간. 왠지 지하에서 먹은 것 같았기 때문이다;;;; 그 이후로 여의도에서 따로국밥을 파는 집을 샅샅이 뒤졌다. 그리고 이곳을 찾아냈다. 꽤 넓은 실내였는데 양쪽 벽 테이블마다 어르신들이 술잔을 기울이고 계셔서 메뉴판 사진은 못찍고 급히 검색을 통해 메뉴판 이미지를 찾았다. 그렇다. 메뉴판을 찍는 이유는 포스팅 때문도 있지만 내가 눈이 잘 안보여서...(쿨럭쿨럭) 소고기따로국이라는 말도 너무 예쁘고 (응) 가격도 너무 착한데다 후라이 500원이라니요!!! (아니야) 이런 곳에서 카드계산 하려면 많이 먹어야지 하는 마음에 (아니야) 후라이 두 개를 호쾌하게 추가했다. (아니야!!!) 그 .. 2020. 1. 31.
등촌동 모에뜨 : 빵투어는 끝났다! 가성비 끝판왕 베이커리 4년 전이었나. 등촌역 근처에 괜찮은 식빵집이 하나 있었다. 그 이름도 길디 긴 갓 구운 사랑에 몰랑말랑 설레다 각종 식빵과 소세지빵이 주력 메뉴였는데 팥식빵을 처음 맛보고 이 동네 살만하구나 감탄했었다. 다시 서울로 이사를 오면서 단골 미용실 가는 길에 이곳 생각이 나 골목을 기웃거렸더니 사실, 동네 친구를 통해서 이집 빵 몇 개를 주워먹었는데 간판만 바뀌고 주인은 그대로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빵맛이 신선하고 좋았다. 그리고 밤 9시 반까지여서 퇴근 후에도 들를 수 있고 ㅠㅠ 그래서이 작정하고 갔오. (단이 어머니처럼 읽어주세요.) 크리스마스부터 케이크 하나 사먹고 싶었는데 매장마다 산더미처럼 쌓인 상자들에 질렸더랬다. 그래서 혹시나 하고 여길 찾아갔는데 생크림 롤케이크가 만원에 팔고 있지 뭐다!!! .. 2020. 1. 30.
나주 하얀집 : 나주에서 먹는 나주곰탕은 그저 사랑 시부모님의 고향은 전남 나주. 결혼하고 처음으로 나주에 가봤고 나주가 이렇게 먼 줄도 그때 알았다. 이제 나주는 친척의 경조사가 있을 때만 가끔 찾아가는 곳. 나주까지 자차로는 상당한 거리지만곰탕 한 그릇 먹을 생각에 운전자도 동승자도 기대에 부푼다.그러나 지역민의 반응은 한결같다. 여기까지와서 겨우 국밥이여?! 5~6년 전인가.엄마 아빠를 모시고 이곳에 온 적이 있었는데비수기여서 그랬는지, 애주가 아빠를 알아보신건지,소머리 수육을 한 접시 서비스로 주셨다.아빠는 당연히 기뻐하셨고, 엄마 역시 잘 되는 집은 역시 다르다며 감탄에 감탄.이렇게 수육을 눈앞에 두니 그 시절 사장님의 인심이 더욱 와닿는다.좋은 추억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밥이 말아져서 나오니 국밥이 맞긴 맞네이젠 정말 끝. 2020. 1. 29.
MOM SALIDO 20181215 김포시 풍무동 이마트트레이더스 세상의 모든 이름과 홍보물을 사랑합니다. 이젠 정말 끝. 2020. 1. 29.
엄마의 뜨개질 : 마더메꼬 니트 라인 엄마의 취미 중에는 뜨개질도 있는데 이는 친할머니로부터 시작되었다. 할머니가 다니던 인천 뜨개방에서는 해마다 일본에서 무슨무슨 상을 탄 니트 작품에 쓰인 실과 옷본을 키트로 팔았는데 (그 시절에!) 한증막 사장님이자 당시 시장에서 돈 좀 쓰던 할머니는 해마다 그 키트를 비싸게 구매하여 열정에 불타 완성하시곤 했다. 그리고 그 취미는 엄마에게 대물림되었는데 엄마는 그 실이 너무 싸구려라 늘 마음이 안좋았다고 한다. 실제로 그 시절의 작품들은 다 닳고 삭아 없어졌고;;;; 검정색은요. 이젠 정말 끝. 2020. 1. 28.
해석요청 (못 웃는 중) 20200127 강서구 마곡동 마곡퀸즈파크 엘리베이터 한참을 보았으나 풀지 못했다. 모두 힘을 모아봅시다. Q. 다음은 어떤 비상사태인가요? A. 저의 답은... 늑대인간이 목 잘린 사람의 몸통을 짊어지고 올라가는 중입니다. 알려주세요. 제발 ㅠㅠ 이젠 정말 끝. 2020. 1. 28.
사과 하나 오랜만에 이 곡을 듣고 신선함에 깜짝. 온 세상을 향해 활짝 열려있던 1988년이여. 작사, 작곡 정보 아시는 분은 제보 바람. https://www.youtube.com/watch?v=JFMMBuT1U9M 나는 탐스런 사과 하나 아름다운 꿈을 마시면서 익어간다네 샬랄랄라라 이젠 정말 끝. 2020. 1. 28.
엄마의 소화제 이번 설은 친정부터 가는 호사를 누리는 중. 하루 먼저 도착해서 디너같은 런치 밥상을 받고 엄마와 함께 미스터트롯을 보다가 잠이 들었다. 뉴스는 같이 못봐도 미스터트롯은 같이 봐드릴 수 있는 나는야 반쪽짜리 효녀. 저녁 6시.엄마는 저녁 뭐 먹겠냐고 물어보시고잠이 막 깬 나는 배가 더부룩하다.건너뛰겠다 하니 너는 밤늦게까지 안잘 게 뻔하므로 무조건 지금 먹어야 한단다. 야식은 안된다고. (뜨끔) 저녁 7시.뭐가 먹고싶냐고 또 물어보신다. 진짜 배가 꽉 찼어. ㅠㅠ그럼 소화제를 먹어야겠네. 면발과 함께 국물을 쭉쭉 들이키니 거짓말처럼 속이 시원해진다. 예나 지금이나 엄마는 약사.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이젠 정말 끝. 2020. 1. 24.
가장 빛나는 선택 출처 :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711301655133191 "힙하다"는 호평받고 있는 조계종 '출가자 모집' 포스터 조계종 출가자 모집 공고 포스터.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대한불교조계종의 ‘조계종 출가자 모집 공고’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상에서 화제를 낳고 있다. 조계종이 종단 차원에서 출가자 모집 공고와 더불어 홍보까.. www.hankookilbo.com 세상의 모든 이름과 홍보물을 사랑합니다. 이젠 정말 끝. 2020. 1. 24.
엄마는 항상 20191008 속초시 대포동 세상의 모든 이름과 홍보물을 사랑합니다. 이젠 정말 끝. 2020. 1.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