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허기진 마음

10년 후에 봐야지

by 하와이안걸 2022. 8. 19.



모시모시





난다요









케이스케 : 저... 피디님.
쇼지 : 뭔데.
케이스케 : 저한테 재능이 있을까요?
쇼지 : 재능?
케이스케 : 각본가의 재능이요.
쇼지 : 그런 걸 왜 나한테 물어!
케이스케 : (멋쩍게 웃으며) 그렇죠?
쇼지 : 10년 후에 봐야지.
케이스케 : 네?
쇼지 : 자네가 10년 후에도 이 일을 계속 하고 있다면, 요시마루 케이스케에게 재능이 있었다는 것 아닐까?
케이스케 : (혼잣말로) 10년 후라...







*
드라마
'집필불가! 각본가 케이스케의 각본 없는 인생'
(書けないッ!?〜脚本家 吉丸圭佑の筋書きのない生活〜)
중에서...












https://www.netflix.com/kr/title/81450454?s=i&trkid=13747225&vlang=ko&clip=81475536

집필 불가! 각본가 케이스케 씨의 각본 없는 인생 | 넷플릭스

데뷔 5년 차 대타 전문 각본가 케이스케 씨에게 대박 찬스가 왔다. 황금 시간대 드라마의 메인 작가라니! 방영 개시까지는 불과 3개월, 그 안에 반드시 집필해내리라. 그런데 뭘 써야 하나?

www.netflix.com




지난 주말에 재미있게 본 드라마다.
너무 재미있어서 막 추천할 정도는 아니고 ㅎㅎ
한 회 한 회가 짧고 (25분 이내)
관심 있는 주제다 보니 몰입해서 보게 되었다.


신인 드라마 작가에 대한 예상 바운더리 안의 고충도 흥미로웠지만,
토마 군이 아부지로 나오는 시절이 되었구나 하는 각성과
왜 내 눈 앞에 나타나~ 를 부르고 싶은 마사키 군의 선구안.
그리고 이렇게 귀여운 아역들이 어디서 자꾸 나오는가에 대한 신기함까지
덤으로 얻어가는 작품이었다.

이 어린이가 참 귀여워 찾아보니






(출처: 야후 재팬 검색 결과)





潤浩 라는 한자 표기에
'윤호'라는 발음으로 불리는 아역이었다.
본명과 출신은 공개되지 않았다고 하나
괜히 친근하게 느껴지는 건 사실.







십년 후에 봅시다. 우리 모두!
이젠 정말 끝.





'길을 걷고 > 허기진 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년 후에 봐야지  (2) 2022.08.19
압승이라고 생각해요  (2) 2021.08.12
딸기 타르트  (2) 2021.07.26
내버려둘 수 없는 사람  (0) 2020.07.27
못 보고 있는 경치가 있어요  (2) 2020.07.22
보이지 않는 물을 상상해야  (4) 2018.04.03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