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허기진 마음

딸기 타르트

by 하와이안걸 2021. 7. 26.

 

 

 

 

토와코 : 이 카페에서 사장이 되기로 결심했어.

신신 : 그랬구나.

토와코 : 오너가 나한테 맡기고 싶다면서, 할지 말지 1시간 안에 정하라고 했거든. 그래서 일단 여기 와서 어떻게 할까 고민했지.

신신 : 당신이 사장 같은 걸 할 줄이야.

토와코 : 그치?

신신 : 여기서 무슨 심경의 변화가 있었던거야?

토와코 : 별거 아냐. 귀찮다고 생각하면서 커피를 마시는데, 저기 저 자리에 고등학교 여학생이 있었어.

 

 

 

 

 

 

 

 


신신 : 응.

토와코 : 그 애가 눈앞에 있는 타르트, 딸기 타르트 한 개를 놓고 공부를 하고 있었거든. 두꺼운 수학 문제집을 힘들어하면서 열심히 풀고 있었어.

신신 : 응.

토와코 : 그리고 다 풀고 그 애가 눈앞에 있던 딸기 타르르르 먹기 시작했어. 맛있어 보였지. 그걸 보면서 사장이 되기로 결정했어. 뭐... 딱히 의미는 없지만 그냥 그랬다고.

신신 : 알 것 같아.

토와코 : 나도 말이야. 언젠가 그 딸기 타르트를 먹어야겠다 생각해서... 회사로 돌아가 오너한테 하겠다고 했어.

신신 : 그렇구나.

 

 

 

 

 

 

 


토와코 : 아직 부족한 사장이지만...

신신 : 잘하고 있어. 너무 잘하고 있다고 생각해. 당신은 예나 지금이나 항상 열심히 해서 반짝반짝 빛나. 언제나 눈부셔.

토와코 : 그만해.

신신 : 미안. 하지만 늘 말하고 싶었어.

토와코 : 지금 해준 말이 나에게 있어 딸기 타르트일지도 몰라.

신신 : 아니, 그렇게 대단한 건 아닌데...

토와코 : 헤어졌지만 지금도 같이 살아가고 있다고 생각해.

신신 : 나까지 타르트 받아버렸네.

 

 

 

 

 

*

일드 <오마메다 토와코와 세 명의 전 남편> 중에서...

 

 

 

 

 

 

 

 

아노네 이후 사카모토 유지 님의 신작 드라마를 고대했는데

올 여름, 이렇게 좋은 작품으로 다시 만나 감격스럽다.

나도 곱게 늙어야지. ㅠㅠ

 

 

 

 

 

 

 

 

 

이젠 정말 끝.

'길을 걷고 > 허기진 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압승이라고 생각해요  (2) 2021.08.12
딸기 타르트  (2) 2021.07.26
내버려둘 수 없는 사람  (0) 2020.07.27
못 보고 있는 경치가 있어요  (2) 2020.07.22
보이지 않는 물을 상상해야  (4) 2018.04.03
놀이에 몰두했던 그 즐거웠던 감각  (0) 2017.02.03

댓글2

  • 2021.07.27 19:10

    나도 저런 말을 하는 어른이 되어야 할텐데
    하고 읽다가
    드라마 제목 <~~ 세 명의 전 남편> 보고 정신이 번쩍!
    어떤 드라마인지 몹시 궁금하네요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