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

염창동 통돼지마을 : 오겹살 불판에 제육볶음을 추가하면

by 하와이안걸 2020. 2. 11.

 

 

매 끼니 냉면만 먹고 싶은 여자와

매 끼니 제육볶음만 먹고 싶은 남자.

 

 

 

 

 

둘 다 하는 곳은 김가네;;;

그마저도 김가네 원픽은 따로 있어서

냉면과 제육까지 다 포용할 수 없는 고충이 있다. (네?;;;)

 

 

 

 

 

냉면만큼은 아니지만 제육볶음 또한

전문식당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는 요즘.

계기가 되었던 별미볶음집을 재방문하면 가장 좋겠지만

평일 저녁의 중년은 집 근처가 최고라는 게 함정.

 

 

 

맥주도 맘 편히 마실 수 있고,

다 먹으면 얼른 들어가 드라마도 봐야하거든.

 

 

 

 

 

저는 취하지 않았습니다

 

 

 

 

 

 

오겹살 몹시 땡기지만 (첫줄첫줄!)

 

 

 

 

 

 

오징어+제육 2인분과 김치찌개를 주문.

아, 벌써부터 입이 짜다.

사이드메뉴가 필요해! 계란말이가 필요해!!!

 

 

 

 

 

 

 

오호라 밑반찬

 

 

 

 

 

 

햄과 오뎅이 나와서 남편은 한껏 업되었다.

제육만 맛있다면 식권 끊어서 매일 도장찍을 기세.

 

 

 

 

 

 

 

그리고 그것은 현실이 되었습니다...

 

 

 

 

 

 

 

밥과 미역국도 도착

 

 

 

 

 

 

 

동네를 제패할 비주얼

 

 

 

 

 

 

 

김치찌개도 도착

 

 

 

 

 

 

 

우왕 잘 먹겠습니다!

 

 

 

 

 

 

오징어는 부드럽고 야채는 아삭아삭

고기 양념도 너무 적당하다.

이날 이후 남편은 별미볶음점을 싹 잊었다. 

안돼에 ㅠㅠ 

낙지도 궁금하고 떡사리도 맛봐야 한다구 ㅠㅠ

 

 

 

 

 

 

 

 

응. 묵살;;; (재방문이요~)

 

 

 

 

 

 

이날은 제육볶음 2인분과 된장찌개 주문

 

 

 

 

 

 

 

제육볶음 뾰로롱

 

 

 

 

 

 

 

된장찌개 바글바글

 

 

 

 

 

 

반찬에 햄과 오뎅이 빠져서일까.

기대에 부풀었던 남편은 살짝 김빠진 모습 ㅋㅋㅋ

그뿐만 아니었다.


 

 

 


이날따라 다소 빈약하게 느껴지는 제육.

우리 테이블에만 없는 미역국.

찌개를 추가했는데도 공기밥은 두 개.

 

 

 

 

 

오겹살을 먹지 않아서일까. (제무룩)

 

 

 

 

 

설상가상으로 계속해서 고기 손님들이 들어온다. 

나도 모르게 오겹살 테이블로 고개가 돌아갔다. 

아닛. 철판 위에 고기와 김치 그리고... 

두툼한 손두부를 올려주시네!

 

 

 

 

신박한 충격이 가시기 전에 

고기 테이블에서 울려퍼진 멘트.

 

 

 


입가심으로 제육이나 추가해서 볶아먹자.

 

 

 




오마이갓!

이곳은 제육이 사이드였어!!!

 

 

 

 

 

 

+
질 수 없다며 재방문;;;

 

 

우리도 오겹살을 주세욧

 

 

 

 

 

오겹살 2인분으로 가볍게 스타트

 

 

 

 

 

모자란 듯 하지만 추가하지 않아요~

 

 

 

 

 

제육을 추가할 거니까요;;; 

 

 

 

 

 

밥과 국을 공짜로 받은 느낌 ㅋㅋㅋ

 

 

 

 

 

(의외로 할 만 했다...)

 

 

 

 

오겹살을 먹다가 제육으로 옮겨가니

급 매워짐에 적응이 안되었으나

제육을 진심 좋아한다면,

고기 먹을 때 밥을 꼭 드시는 분이라면

이 조합도 추천할만 하다.

심지어 가격도 오겹살의 반값!

 

 

 

 

 

 

 

 

 

 

 

많이 배우고 갑니다.

이젠 정말 끝.

댓글6

  • dennis 2020.02.11 13:24

    너는 누구에게 한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아니 불판이었느냐... 라고 여쭤보신다면, 물론입니다! 사이드 제육을 위해 그 이상도 뜨거워질 불판입니다아아아!!!
    답글

  • 2020.02.12 15:37

    입가심으로 제육을 추가해서 밥을 볶아먹다니요!

    부페에 가시면 정말 누가 봐도 양껏 드시는데,
    꼭 마지막에 입가심으로 밥이나 비며먹자며
    대접에 밥이랑 겉절이 담아오시는 저희 엄마가 생각나는 대목이네요.
    답글

    • 나도 위기인 것이...
      남은 국물에 밥 볶아먹는 거 엄청 싫어했는데
      당산곱창집 이후로 아른아른 생각나네.

      어머님 양껏 드시는 것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 TankGirl 2020.02.13 10:49

    입가심으로 제육...
    아직도 배울 것이 많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