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

을지로 별미집 닭곰탕 : 닭국물 찾아 삼만리

by 하와이안걸 2020. 2. 12.

 

 

지난 여름.

을지로에 유명한 닭곰탕집이 많다는 사실을 알게되었다.

안그래도 골목식당을 보면서 닭곰탕이 훅 땡기던 때라

동대문에서 일하는 동안 몇 군데 가보리라 다짐했었다.

 

 

 

 

 

1순위 황평집, 실패!

 

 

 

 

2순위 호반집, 실패!

 

 

 

 

3순위 별미집, 성공!!!

 

 

 

 

을지로 노포들은 시장을 끼고 있는 곳이 많아서

쉴 때 다같이 훅! 쉰다는 사실을 잊지맙시다!

 

 

 

 

더운 날씨에 계속 걷다보니 기운이 쭉 빠져서

고깃국에 밥이 절실해질 무렵이었다. 

 

 

 

 

 

닭곰탕 오천원!!!!

 

 

 

 

가격에서 이미 압승.

실내포차를 겸하는 곳이라 다양한 메뉴도 눈길을 끌었다.

사이드로 오돌뼈를 살포시 추가.

 

 

 

 

 

닭곰탕에는 마늘쫑

 

 

 

 

닭곰탕집에는 늘 마늘 반찬이 있다.

마늘장아찌, 생마늘 아니면 이렇게 마늘쫑.

근데 또 이게 너무 잘 어울려서

다음날까지 입냄새나도록 집어먹게 된다.

 

 

 

 

다대기도 확실하게

 

 

 

 

한 대접이 나왔어요

 

 

 

 

파국 속에는 고기고기

 

 

 

 

오돌뼈도 나왔어요

 

 

 

 

오돌뼈엔 사이다지

 

 

 

 

 

 

 

 

 

 

 

PJ 호텔(구.풍전호텔) 옆길로 올라오면서

말로만 듣던 산수갑산과 LA갈비 골목을 보았다.

산수갑산의 긴 줄을 보며

한국사람들 참 순대 좋아하네. 하고 감탄.

LA갈비 골목을 보며

한국사람들 참 갈비 좋아하네. 하고 또 감탄.

 

 

 

 

 

 

 

 

그래서 파티원 모집

이젠 정말 끝.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