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수동

상수동 힘내라 단팥죽 : 모든 아즈키 판다를 위해 (없어짐) 이유없이...는 아니고 너무나 명확한 이유로 힘들고 피곤한 날이 계속되었다. 울어도 추하고, 참아도 추하고, 웃어도 추하고, 정색해도 추하고, 어떠한 리액션도 할 수 없던 한 주. 힐링이 되는 음식을 찾다보니 단팥죽. 아주 그냥 팥!팥!팥! 담금질 하고 싶은 마음. 삼청동에 유명한 그 서울에선가.. 한국에선가.. 두번째로 잘하는집 스타일의 단팥죽이 땡겨서 무수히 많은 본죽을 다 지나쳐 상수역까지 왔다. 정말 여름에도 팥죽을 하나요. 메뉴와 가격 모두 마음에 든다. 먼저 단팥죽. 양이 많다고 할 순 없지만 삼청동 스타일로 나온다!!! 은은한 계피 가루와 소소한 고명이 어우러져. 맛있다. 녹차빙수 도전! (식사와 디저트를 동시에! 라고 했지만 사실은 둘 다 디저트;;;) 녹차 얼음의 맛이 진하고, 얼음의 곱..
상수동 담담 : 아담하고 부담 없는 이탈리안 오랜만에 만난 나경언니와의 상수동 나들이 다방(DAVANT) 골목에 많은 맛집이 생겨버렸다. 오늘은 그 중 하나 '담담'에 가보기로 (삼청동 談談이 생각나서 잠시 가슴설렘 ㅠ) 밑반찬이 예사롭지 않아 둘다 카메라를 꺼내들었다. 카레와 파스타를 시켰는데... 추가로 뿌려먹을 수 있는 매운 커리가루 기본 커리 등장! 이 집만의 노하우가 담긴 레시피라고. 밥이 참 고슬고슬. 매운 해물파스타. 짬뽕맛 나겠지 뭐, 하고 시켰는데 토마토 & 해물맛이 근사했다. 3천원짜리 또띠아 피자. 좀 질척했지만 가격에 비하면 훌륭한 사이드. 무엇보다 좋은 건, 아사히생맥주 가격 +.+ 자주 올거야! 이젠 정말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