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만석

와 화가 나? 지현 : 저기... 나 여기 처음 왔을 때 내가 장택기씨한테 너무 못되게 굴었죠? 택기 : 못되게 마이 굴었지... 근데 와? 지현 : 이제 생각해보니 장택기씨 무식하다고 막 무시하고.. 내가 너무 나빴던 거 같애요. 택기 : 니 갑자기 와 그래? 나한테 뭐 할말 있구만! 지현 : 아니라니깐요... 그 때 화 많이 났죠? 내가 막 무시해서... 택기 : 와 화가 나? 지현 : 화 안 났어요? 택기 : 나 자신이 안 무식하고 무시당할 인간이 아닌데 와 화가 나? 지현 : 그래요...? - KBS 포도밭 그 사나이 중에서 (멋있어요 ㅠ.ㅠ)
당신이 만짱? 작년 봄, 내가 없는 동안 뮤지컬 은 우리 수녀님들을 뒤집어놓았다. 조승우의 출연소식에 멀리서 발만 동동 구르는 나에게 아이들은 딴소리만 했다; 오만석걸로 두번 봤다느니, 김다현이 젤 예뻤다느니, 송용진이 그래도 최고라느니 당최 누가누구인지.. 그 뮤지컬에 조승우가 나온건 맞는지 헷갈릴 정도였으니까. 그리고 올 여름, 포도장수가 왠지 끌려 뒤지다보니 기억속의 그 이름이었다. 그래, 잘 만났다. 조승우를 잠재운 너의 노래를 들어보자꾸나. 검색 검색.... 오오. 내 스타일이야 *-.-* 이적과 비슷하면서도 좀 더 미끈하고 시원한 창법. 그리고 저 걸음걸이와 눈빛!!! 아깝게 놓친 공연도 수두룩이네. 이제 저 사람의 노래를 언제 또 들을 수 있으려나. 알고보니 스탭2도 그의 팬. "언니도 만짱에 푹 빠지셨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