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주맛집

전주 두여인막걸리 : 2009년, 충격적인 첫 만남 전주 막걸리집이 제 아무리 유명하다 유명하다 해도 일단 내 속이 막걸리를 많이 마셔내지 못하고 정말 유명한 집은 늘 빈자리가 없고 또 너무 멀기도 해서 영화제 때에도 늘 포기하고 돌아서던 코스였다. 유명한 막걸리집들이 일요일에 쉬는 줄 모르고 찾아간 서신동. 택시비 아까워 속상해하는데 저 멀리 강렬한 간판이 눈에 들어왔다. 두 여인 막걸리 (두둥) 언제나 트림방지 문구 안 맑은 술 한 주전자 등장 그리고 충격의 기본안주 들춰보면 생더덕, 청양고추, 마늘장아찌 난리난리 ㅠㅠ 그는 말했다 "코끼리가 된 기분이야" 더덕을 까면 손이 끈끈해진다;;; 맛은 좋지만. 정겨운 오뎅된장국 데친 조개 다소 거칠지만 어쨌든 홍어회 알아서 잘라먹는 셀프 오징어 문어도 통째로 그리고 간장게장!!! 메모리카드 손실로 인해 순서..
전주 용진집 : 끝없이 나오는 안주의 향연 전주를 가는 또 하나의 이유는 바로 막걸리집의 안주 때문이다. 영화제 한복판에서 꽤 먼 거리임에도 언제나 북적이던 서신동. 그 안에서 가장 유명한 용진집에 드디어 두 자리가 비었다 ㅠㅠ 막걸리가 배부르고 부담스럽다면 소주나 맥주로 대체도 가능하다. 허나 요런 멘트를 보면 마음이 허물어진다. 막걸리 한 주전자요! ㅠㅠ 맑은 술을 시켜보았다. 맑군. 자, 이제 첫 주전자 안주 어떻게 깔리는 지 좀 볼까. 먼저 콩나물김치국 고기도 제법 들어있고 시원하다. 해장용인 듯 하지만 ㅋ 옥수수와 찐밤 든든하게 계란 두 개 쫄깃한 문어숙회 집게 다리지만 나름 게찜도 ㅋㅋㅋ 하지만 이렇게 먹기좋게 다 발라주셨다. 오호! 마를 썰어주셨다!!! 신선한데! 내용물은 둘째치고 갓 부쳐서 바삭한 파전과 취나물 돼지머리 수육 생두부..
전주 진미집 : 연탄불에 구운 양념돼지구이 해마다 전주 여행을 고집하는 이유는 많고 많지만 그 중 하나는 이 집에서의 소주 한 잔이 아닐까 싶네요. 진정 어른의 맛을 느끼게 해주는 전주 진미집 소개해요. 돼지불고기 작년에는 7천원이었어요. 올해는 또 올랐을 듯. 매콤새콤한 무김치 푸릇푸릇 맛있는 청상추 그리고 빼놓을 수 없는 짝, 김밥 1인분씩 한 접시에 나오는 것이 중요합니다. 2인분이면 2접시에. 비계부위가 많아서 좀 아쉽지만 맛은 언제나 감동 ㅠㅠ 이렇게 김밥과 함께 싸먹으면 좋아요! 언제나 매운 연기와 함께 수많은 생고기를 즉석에서 구워주시는 제육볶음 좋아하시는 분들께 강추! 진미집이었습니다. 자매품 오원집도 있어요! 같은 가격 같은 컨셉 취향대로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