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팥죽

신당동 천팥죽 : 주문과 함께 끓여주시는 슬로우 팥죽 남편의 농구 모임이 신당동 모처로 변경되었다.그는 몇 주 불참하면서 고민하더니 그래도 이십년 넘게 해 온 공놀이를 포기할 순 없었는지 매주 토요일 차를 몰고 서울로 나가기 시작했다.물론 돌아올 때는 대리 기사님과 함께! 언젠가부터는 나 역시 그 차를 얻어타고 서울 마실을 다니기 시작했다.이렇게 맨들어진 짧은 일정 속에 발견한 신당동 팥죽집.신당역 맛집을 검색하면 무려 첫 페이지에 나오는 집이다! 신당 v 동천 v 팥죽이 아니라 신당동 v 천(泉)팥죽이구먼! 메뉴는 팥죽과 팥칼국수. 여름 메뉴는 종이로 가려놓으셨는데 궁금하다. 빙수일까? 동치미와 겉절이. 그리고 앞접시. 느낌이 온다. 주문과 함께 끓이시기 때문에 기다리는 시간이 길다.즉, 공복에 김치를 계속 먹게 되는데 이게 또 짜지 않고 시원해서 계속 ..
상수동 힘내라 단팥죽 : 모든 아즈키 판다를 위해 (없어짐) 이유없이...는 아니고 너무나 명확한 이유로 힘들고 피곤한 날이 계속되었다. 울어도 추하고, 참아도 추하고, 웃어도 추하고, 정색해도 추하고, 어떠한 리액션도 할 수 없던 한 주. 힐링이 되는 음식을 찾다보니 단팥죽. 아주 그냥 팥!팥!팥! 담금질 하고 싶은 마음. 삼청동에 유명한 그 서울에선가.. 한국에선가.. 두번째로 잘하는집 스타일의 단팥죽이 땡겨서 무수히 많은 본죽을 다 지나쳐 상수역까지 왔다. 정말 여름에도 팥죽을 하나요. 메뉴와 가격 모두 마음에 든다. 먼저 단팥죽. 양이 많다고 할 순 없지만 삼청동 스타일로 나온다!!! 은은한 계피 가루와 소소한 고명이 어우러져. 맛있다. 녹차빙수 도전! (식사와 디저트를 동시에! 라고 했지만 사실은 둘 다 디저트;;;) 녹차 얼음의 맛이 진하고, 얼음의 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