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나만웃김주의

굿모닝 미스터 블랙

by 하와이안걸 2020. 5. 18.

20200516. 염창역 인근

 

 

 

그냥 평범한 구두수선 가게

 

 

 

 

 

 

...

 

 

 

 

 

 

궁금하지만 무서운 것도 사실;;

이젠 정말 끝.

 

'길을 걷고 > 나만웃김주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와 물고기  (0) 2020.05.21
굿모닝 미스터 블랙  (2) 2020.05.18
맛집의 기준  (0) 2020.04.20
디테일 플리즈  (0) 2020.04.20
알쏭달쏭 도무송  (2) 2020.04.12
분식집 클라쓰  (4) 2020.04.06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