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나만웃김주의

새와 물고기

by 하와이안걸 2020. 5. 21.

 

 

2020.05.17. 강화도

 

 

선두항 어판장은 우회전이구나... 그런데

 

 

 

 

 

 

물고기의 저 표정 무엇 ㅠㅠ

흐르는 것은 눈물인가 바닷물인가...

 

 

 

 

항구의 주인은 물고기가 아니라

새. 바닷새.

 

 

 

 

 

 

 

이젠 정말 끝.

 

 

 

'길을 걷고 > 나만웃김주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러게 말입니다  (2) 2020.06.07
누가 그랬쪄  (2) 2020.06.05
새와 물고기  (2) 2020.05.21
굿모닝 미스터 블랙  (2) 2020.05.18
맛집의 기준  (0) 2020.04.20
디테일 플리즈  (0) 2020.04.20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