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

을지로 용강식당 : LA 갈비를 뜯으며 마무리하는 하루

by 하와이안걸 2020. 8. 10.

 

 

작년 여름, 재화랑 닭곰탕집을 찾아 헤매다 들어선 어떤 골목.

주변이 죄다 공사판인데 야외 테이블로 가득하고,

집집마다 갈비 냄새가 작렬하던 신세계 오브 신세계.

 

 

 

 

그리고 1년 뒤,

골목 옆 호텔에 방을 잡고 이곳을 찾기에 이르렀다.

 

 

 

 

 

 

두둥

 

 

 

 

일찍 가야할 것 같아서 6시에 착석

 

 

 

 

 

예습한 대로 갈비와 오삼불고기를 시켜본다.

오삼불고기는 2인분을 시켰으나 사장님이 먹고 더 시키라며 1인분 주문만 받아주셨다.

오. 벌써 좋음.

 

 

 

 

 

밑반찬

 

 

 

 

그리고 국물

 

 

 

 

갈비 대(20,000원)

 

 

 

 

갈비 싸먹을 깻잎도 등장

 

 

 

 

살코기를 집어서 함냐

 

 

 

 

명절에 늘 LA갈비를 재우는 집 딸내미로서 평가를 하자면 ㅋㅋ

뼈가 작은 만큼 고기는 연하고 부드러웠고, 간은 좀 약한 편.

달고 진한 갈비 양념을 좋아한다면 싱겁다고 느낄 수도 있겠다.

하지만 맥주 안주로 슥슥 집어먹기에는 모자람이 없다.

 

 

 

 

 

 

오삼불고기 (7,000원)

 

 

 

 

그리고 주방 뒤편에서 사장님이 슥슥 비벼주시는 오삼불고기.

계란 노른자를 톡 올려서 주신다.

고기만으로 배를 채울 수 없는 보통 새럼들에게 꼭 필요한 메뉴.

계란 때문인지 희한하게 안 짜고 술술 넘어가는 맛.

 

 

 

 

 

추가하려면 밥 대신 고기를 (12,000원)

 

 

 

 

 

 

온몸에 갈비 냄새 덮은 채로 하루를 마감하고 싶은 날,

남은 갈비 세면서 먹지 않아도 되는 날,

그리고 무엇보다 남이 구워준 갈비를 먹고 싶은 날!

 

 

 

 

 

https://place.map.kakao.com/20467450

 

용강식당

서울 중구 을지로20길 40 (인현동2가 92-9)

place.map.kakao.com

 

 

 

 

 

 

먹부림을 위한 호텔 투숙기는 커밍순!

이젠 정말 끝.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