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그렇게 나의 자리로 돌아왔으니

길을 걷고/허기진 마음

by 하와이안걸 2007.08.28 13:41

본문

여름 궁전

 

하늘이 어여쁜 계절 그 여름은 이제 끝나 가고
해도 달도 별도 널 좋아하던 마음도

한곳에 머물렀던 그 모든 향기를
투명한 유리병에 담아 꼭 쥐고
서러워진 눈망울대신 가벼워진 발걸음으로

아무렇지도 않은 듯
그렇게 나의 자리로 돌아왔으니
나는 괜찮아 여름은 끝나버렸으니

기억이 부르는 계절 그 여름도 이제 끝나 가고
바람 아래 꿈도 날 좋아하던 마음도

한 곳에 머물렀던 그 모든 향기를
투명한 유리병에 담아 꼭 쥐고
서러워진 눈망울 대신 가벼워진 발걸음으로

아무렇지도 않은 듯
그렇게 나의 자리로 돌아왔으니
나는 괜찮아 여름은 끝나버렸으니

참을 수 없었던 목마름도
그때를 지나치면 잊어버리게 되듯
우린 그렇게 잊혀질지 모르지만 
I Remember

아무렇지도 않은 듯
그렇게 나의 자리로 돌아왔으니
나는 괜찮아 여름은 끝나버렸으니

아무렇지도 않은 듯
그렇게 나의 자리로 돌아왔으니
괜찮아 여름은 끝나버렸지만

 


*
by Misty Blue
CRACKER - Compilation For A Bittersweet Love Story 중에서



 


내일부터 나는 휴가.
긴긴 여름이여 안녕.


 

'길을 걷고 > 허기진 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려한 메뚜기 투스텝  (2) 2007.09.04
인생이 뭐 별 거 있나  (2) 2007.08.28
그렇게 나의 자리로 돌아왔으니  (0) 2007.08.28
수 세기 동안 단 1%만이 알았던  (0) 2007.08.10
내가 좋아하는 머언 사람  (0) 2007.08.09
무제  (0) 2007.08.02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