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녀시대

[m.net/한장의명반] V.A. [쾌도 홍길동 OST] 이제 드라마만 재밌으면 돼! 한창 물오른 강지환과 장근석의 대결 구도, '예쁘니까 괜찮아' 성유리의 복귀작, 또한 [환상의 커플] 홍자매의 후속작으로 방영 전부터 충분히 화제였던 KBS 수목 드라마 [쾌도 홍길동]. 이제는 드라마로 승부해도 좋으련만 또 다시 사운드 트랙의 라인업이 화제에 올랐다. 처음에는 소녀시대나 노브레인이 불러서 난리가 난 것이겠지 했는데 찬찬히 살펴보니 그것만은 아니다. 일단 작곡진이 가수에 따라 마구 변동하는 시스템이 아니다. 즉 가수들 면면만 보면 참으로 버라이어티 하지만 사실 그 뒤에는 애니메이션 OST 계의 보물 이창희, 김준범이 중심 잡고 들어앉아 있다는 사실. 들썩들썩한 첫 트랙 노브레인의 '나는 재수가 좋아'는 반주만 들어서는 '넌 내게 반했어'와 무어가 다르냐 싶지만..
[m.net/한장의명반] 소녀시대 1집 [소녀시대] 어리다고 놀리다니요 이대로 올해 넘기면 노래보다 이미지만 남겠구나 내심 걱정했는데 다행히 좋은 때에 정규 앨범이 나와주었다. 타이틀곡 '소녀시대'는 이승철의 히트곡 '소녀시대'를 리메이크 한 곡으로 원곡을 해치지 않으면서 그녀들만의 발랄함을 부각시킨 켄지의 편곡이 돋보인다. 다음 곡 ‘Ooh La-La!’ 는 그야말로 소녀들을 위한 동화같은 트랙으로, 동요와 가요 사이를 오가는 통통 튀는 귀여운 리듬에 앳된 보컬이 딱 맞아떨어진다. 조금만 더 자라나면 시도도 할 수 없을만큼 귀여운 곡. 이 외에도 Tinkerbell, Merry-go-round 등 소녀 취향의 풋풋한 곡 제목들이 유독 눈에 띈다. 후속곡으로 유력시 되는 Best 3 중에서 'Baby Baby'는 황성제가 오랜만에 내 놓은 발랄한 미디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