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남동기사식당

연남동 돼지구이백반 : 연탄구이의 참맛 드디어 포스팅하는군요. 연남동 돼지구이 백반집 입니다. 점심시간에 카메라로 찍는건 아무래도 좀 부끄러워 미뤄졌지만 마음속 포스팅 1호는 늘 이집이었답니다. ^^ 연남동 기사식당 골목에 접어들어서 우측에 있어요. 연남돈까스에서 송가네로 조금만 더. 연남순대국 건너편입니다. 혼자가도, 둘이가도, 셋이가도 무조건 돼지구이 백반입니다. 인원수가 많다면 네 명당 찌개하나씩 추천해요. 찌개도 전부 킹왕짱! 내부입니다. 신발벗고 앉는 테이블도 있어요. 추가반찬은 셀프래요. 어떻게? 이렇게 ^^ 기본찬입니다. 특이한건 저 위에 있는 생마늘+고추장. 찌개를 안시켜도 되는 시원시원 그날의 국. 그냥 먹어도 좋고 쌈에는 더 좋은 부추양파무침 그리고 반짝반짝 맛나는 돼지고기! 야채에 마늘을 얹어 쌈싸먹어 보아요! 한명이 가도..
연남동 송가네감자탕 : 한상차림이면 술이 쭉쭉쭉 연남동 기사식당의 대표주자 송가네 감자탕. 늘 5천원짜리 보쌈정식, 뼈다귀해장국만 먹다가 큰 맘 먹고 시켜본 잔칫상. 두당 만원꼴 밖에 들지 않지만 ^^ 여름엔 한치회 무침. 겨울엔 생굴이 나옵니다. 그리고 보쌈도 나와야지요. 고기와 비계가 적당~하니 잘도 삶아진 고기. 그리고 왼쪽에 저 김치! 찢어먹어도 되고, 가위로 끊어먹어도 되고, 이뭐 어떻게 먹어도 너무나 맛있는 김치. 게다가 리필도 된다는 사실!!! 그리고 한쪽에서는 감자탕이 얼큰하게 끓고 있네요. 뼈에 붙은 육질이 달라요! 밥을 꼭 볶아드세요. 날치알과 신김치가 들어가 더욱 감칠맛이 나요! 점심 때나 저녁 때나 새벽에나 늘 사람이 바글바글한 송가네. 뒷편에 별관까지 생겨 이제 자리걱정 없이 고고씽이에요~ 이젠 정말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