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뎅김밥

소격동 조선김밥 : 나는 조선의 김밥이다 나는 김밥을 정말 좋아한다.그냥김밥, 고급김밥, 꼬마김밥, 충무김밥, 편의점김밥, 반찬가게김밥(의외로 싸고 맛남!) 등등웬만한 김밥은 가리지 않고 다 먹으며 집에서도 꽤 자주 싸 먹는 편이다. 쟁반은 같지만 다른 날의 김밥 ㅋ (밥이 다르네) 김밥 싸는 손만큼은 커서 남길 때도 많다.(사진은 일부만 잘라 담았거나 이미 몇 줄 먹은 후일 것이다.) 다음 날은 꼭 이렇게 부쳐 먹어야 할 정도.김포로 이사온 뒤에는 오빠집에 나눠주기도 한다. 처음 수요미식회에서 이 집이 소개되었을 때그야말로 눈이 번쩍 + 침이 주르륵.시금치 대신 말린 나물을 푸짐하게 넣은 이제껏 맛보지 못한 새로운 김밥. 당장 달려가고 싶었으나평일 저녁에 가면 재료 소진으로 문이 닫혀있을 것만 같고주말에 가면 줄을 한 시간 넘게 서야할 것 같..
강남역 모퉁이집 : 강남역은 원래 학원가였어 날이 추워지고 체력이 떨어지니 출근길과 같은 루트로 퇴근하기가 버겁다. 그래서 최근에는 강남역까지 이동하여 삼화고속을 기다리곤 하는데 날이 추워지고 체력이 떨어지니 쉬이 허기가 진다;;; 강남역까지만 갔는데도 에너지가 바닥나는 날에는 간식거리를 기웃거리는데, 호떡이나 닭꼬치로 때우기엔 억울한 날이 있기 마련. 그렇게 헤매다 발견한 모퉁이 분식집. 개업년도부터 다루는 메뉴들이 범상치가 않다. 어떠한 사업이든 오래 버티는 것에는 이유가 있는 법. 원래부터 유명한 곳인데 또 나만 몰랐던 것이겠지. ㅋㅋㅋ 정말 모퉁이에 위치한 모퉁이집. 학원가에만 있는 주먹밥 메뉴가 왠지 뭉클하다. 강렬한 메뉴판. 김밥/라면 2~3천원대, 밥/국수/수제비류 5천원 음식 재활용 안한다는 저 강렬한 메시지. 믿슙니다. 북어국은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