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차이나타운

휴일을 이용한 인천 맛기행 삼일절은 맞아 남편과 반나절 인천 나들이를 하였다. 이제 인천시민이 되었으니 동네를 더 알자는 차원에서! (동네라 하기에는 차도 많이 갈아타고 좀 멀지만;;) 언제나 여행의 목적은 음식. (난 그래.) 메뉴를 정하고 행선지를 수정한다. [오늘의 미션] 1. 차이나타운에서 가볍게 짜장 한 번 흡입하고 거리 구경 2. 그 외 유명한 것들 (화평동 냉면거리, 잉글랜드 돈까스, 쫄면 등) 맛보기 2. 신포시장에서 닭강정을 포장해서 집에가서 야식으로 또 먹기; 이 중에서 메뉴 두 개만 건져도 성공! 정오를 넘겨 느긋하게 출바알~! 인천 지하철 1호선을 타고 부평역에 도착, 국철로 갈아타서는 종점 인천역까지 달린다. 인천역에 내리니 관광 안내소도 있다. 후아. 정말 여행온 것 같은 기분이 드네. 지도 몇 점 빼어들..
인천 차이나타운 태화원 휴일을 맞아 떠난 인천 맛기행의 목표는 단연 차이나타운의 짜장면이었다! 정말 중국음식 별로 안좋아하지만 맛있는 곳이라면 달라질 수도 있는 일. 하긴. 티비에서 짜장면을 먹는 장면만 봐도 침이 고이는걸 보면 이미 포텐 충만한지도; 하지만 배달 중국집은 맛난 곳이 없다는 것이 우리 동네의 현실. (사실 저번 동네도;) 가보자 가보자 두둥~! (여긴 식객에 나왔던 태화원) 점심코스 15000원 원츄였으나 4인 이상만 ㅠ 식사 가격은 5천원~1만 5천원 사이 간짜장 나오셨다. 6천원. 하아 ㅠ 탱글탱글한 면발 정말 그윽한 향이 나는 짜장 ㅠㅠ 면 위에 가득 부어서 비벼보았습니다. 맛은 뭐 최고;;; ㅠㅠ 삼선짬뽕도 국물 너무 최고 뒤적거릴 수록 해물과 버섯이 팡팡 (음 다 먹었군요;) 이 소라 덩어리 같은 것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