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과기능

제과제빵 자격증을 따자! - 제과편 (12) 버터파운드케이크, 브라우니 오늘은 버터스펀지케이크, 브라우니 두 가지를 하는 날.버터스펀지케이크는 다른 말로 제누와즈(genoise)라고도 하는데이는 프랑스어로 케이크 시트라는 뜻이다. 또한, 버터스펀지케이크는 시험에 두 가지가 나오는데하나는 공립법, 다른 하나는 별립법이다. 공립법(共立法)은 계란 노른자와 흰자 즉, 전란(全卵)을 한데 섞어 거품을 치고별립법(別立法)은 노른자와 흰자를 각각 거품을 내어 나중에 섞는 방식이다. 공립법은 내가 빠진 날에 이미 했으므로, 오늘은 별립법을 하는 날.즉, 오늘도 공포의 머랭치기를 해야한다. ㅠㅠ 오랜만에 칠판이 빼곡. 오늘의 머랭은 너무 오버가 되었다. ㅎㅎ좀 더 부드럽게 찰랑찰랑 해야하는데이건 뭐 아이스크림... ㅋㅋㅋ 노른자 반죽을 힘차게 섞는 남편을 찍어 보았다.그런데 사진으로 보니..
제과제빵 자격증을 따자! - 제과편 (11) 슈 오늘은 슈크림을 하는 날!기대와 우려가 동시에 다가왔다.엥. 슈크림을 만든다고? 만든다고?? 내가??? 그런데 재료가 정말 간단하다. 겨우 다섯 개라니!이럴 수가 있나 싶어 자세히 보니 크림은 별도 제공. 아... 여기는 시험반이었지. 시험장에서도 크림은 따로 제공된다고 한다. 찹쌀 도너츠의 팥 같은 존재랄까. 팥은 그런대로 이해가 갔는데 (불리고 삶고 으깨고... 시간 부족해...)커스터드 크림은 좀 아쉽다.나중에 선생님이 만들어 주신 크림을 맛보니 더더욱 그랬다.앙꼬없는 찐빵이 딱 요런 거겠지. 오랜만에 컴백한 에이스.이번에는 손반죽이라 파워가 필요했는데 제시간에 출석해 주었다.선생님 왈 "이럴 수는 없어!!! 싶을 정도의 고난이 지나가야 반죽이 완성된다고." 역시. 셋이서 번갈아가며 치댔는데도 팔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