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집밥

명란크림파스타와 시금치볶음

퇴사와 함께 연휴.

정말 미친 듯이 사먹고 미친 듯이 만들어 먹었다.

언제나 고칼로리. 언제나 넘쳐흘러.



명란 크림 파스타.


마트 휴일 전날 반값으로 산 백명란을 한달 째 건드리지도 못하고 방치.

명란 오일 파스타도 만들어보았으나 쏘쏘한 맛.

마트에서 생크림 하나 후딱 사서 다시 도전해 보았다.

역시 크림이 들어가야 쌍따봉 획득.



- 마늘과 페페론치노는 처음에 무조건. (모든 파스타 공통)

- 명란은 같이 볶으면 팡팡 튀므로 주의. 무조건 마지막에 고명으로.

- 생김을 꼭 넣어야 함. 짠맛이 중화되고 여러모로 맛이 조화로워짐.

- 명란 자체가 부피감이 없으므로 버섯, 양파 등 채소를 어느 정도 같이 볶아줘야 먹을 때 심심하지 않음.





(동남아풍) 시금치볶음.


공심채 볶음을 좋아하는 분들께 추천.

공심채 구하기 어렵고 가격도 왔다리 갔다리 할 때

빨간 철사로 곱게 포장된 시금치 말고 

시장이나 로컬 마켓 등에서 쫑대가 자라난 야생 시금치로 대체하면 좋다.

뒤에 보이는 치킨이 부끄럽군요.



- 마늘과 페페론치노는 처음에 무조건. (그냥 다 맛있어짐.)

- 두꺼운 부분을 먼저 볶고 이파리는 나중에 추가하는 것은 동일.

- 굴소스 + 액젓 + 약간의 설탕 + 뒤적뒤적 = 끝

- 한 단이든 두 단이든 절대 남지 않는 마법의 동남아 나물 세계.

- 야채를 듬뿍 먹고 싶은데 샐러드는 너무 차갑고 공허하게 느껴질 때.







이젠 정말 끝.


  • 다당 2019.03.06 0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앙 언니 둘다 다 먹고싶어요 ㅋㅋ 맛있겠당
    시금치 볶음 뒤로 보이는 치느님. 한결같은 팀장님의 취향 굿굿

  • TankGirl 2019.03.10 2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란 파스타 비주얼 무척 좋구요
    (명란은 역시 명란 크림이쥬)
    시금치는... 음. 시금치네요.
    (역시 나도 초딩인가!)

    그리고 한가지...
    치킨은 부끄러운게 아니자나. 친구.

    • 좀 더 우윳빛깔이 선명하게 나와야 하는데
      그래도 맛있게 보인다니 다행입니다.
      시금치 왜요! 왜요! ㅋㅋㅋㅋㅋ
      뽀빠이 때문에 너무 세뇌당한건가 우리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