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

봉천동 낙성기사식당 : 개발자가 꼽은 제육볶음의 바이브

by 하와이안걸 2020. 5. 21.

 

5월 초 연휴 기간.

하루 정도는 교외 드라이브를 시도하려 했으나

강화도 진입도 만만치 않다는 제보에 스르륵 포기.

 

 

 

지하철 타고 서울 맛집을 다녀보자는 나와

어떻게든 운전대를 잡고 싶은 남편.

오늘도 배달앱인가 하던 차에 번뜩!

남편 회사 근처에 있다는 최애 기사식당이 떠올랐다.

 

 

 

드라이브 오케이! 주차 오케이!

가격 오케이! 메뉴 오케이!

짧은 대기시간 오케이!!!

솔로몬 요정이 다녀간 순간이었다.

 

 

 

 

 

 

 

간판 한번 아름답고!

 

 

 

 

 

 

 

 

앉자마자 오징어제육 2인분이... (널 알아보신거니)

 

 

 

 

 

 

 

 

밑반찬도 너무 좋구요

 

 

 

 

 

 

 

 

떡볶이 반찬이라니! 가산점 올라갑니다

 

 

 

 

 

 

 

 

국이 아니라 된장찌개를 주시네요 ㅠㅠ

 

 

 

 

 

 

 

 

하지만 메인은 이 녀석이죠!

 

 

 

 

 

 

 

 

냉동 오징어를 잘 분리해서 적당히 익히는 것이 포인트! 

 

 

 

 

 

 

 

 

돌판 위 지글지글!

 

 

 

 

 

 

 

 

좋은 날엔 칠성사이다죠 (흐뭇)

 

 

 

 

 

 

 

 

흑미밥 위에 한 점

 

 

 

 

 

 

 

 

반찬 떡볶이를 여기에 넣어도 구웃 (떡사리의 노예)

 

 

 

 

 

 

 

 

김팀은 수저로 퍼서 밥 비벼먹는 스타일

 

 

 

 

 

 

 

(더 이상의 사진은 생략. 부끄러우니까요...)

 

 

 

 

 

여의도 별미볶음의 잔향이 너무 센 것 같다.

그 뒤로는 어떤 제육을 먹어도 쏘쏘하네. 거참...

하지만 여기도 여기 나름의 맛과 멋이 있었다.

정성스러운 반찬에, 너무 친절하시고,

무엇보다 요즘 같은 시국에

 

 

 

 

 

개별 포장된 수저, 감사합니다 ㅠㅠ

 

 

 

 

 

 

 

상추 끝을 다듬어서 내주시는 배려두요!

 

 

 

 

 

 

 

 

세상 유니크한 기절초풍 왕순대 뷰

 

 

 

 

 

 

 

 

이런 면면이 마음에 콕 와닿아

근처를 지날 때 다시 찾게될 것 같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 집은

간장 돼지불백이 전문이라고 하니 ㅠㅠ

 

 

 

 

 

 

 

 

 

 

 

 

 

 

 

 

 

 

먹고 바로 집으로 왔음;;; (궁금하실까봐)

이젠 정말 끝.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