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

염창동 진향정육마트 : 고기가 주는 위로, 가격이 주는 격려

by 하와이안걸 2020. 4. 12.

 

 

2월의 마지막 날.

가산동 프로젝트를 마치며 들른 곳이다.

맛도 가격도 너무 만족스러워 100% 재방문을 다짐했는데

아직까지도 못 가고 있다. ㅠㅠ

 

 

 

 

 

 

동네에 하나씩 있을 법한 평범한 정육식당

 

 

 

 

 

 

 

정육식당이니 고기를 골라야겠지

 

 

 

 

 

 

 

상차림 비도 내야하겠지

 

 

 

 

 

 

사실 본인은 상차림 비가 있는 식당을 좋아하지 않는다.

육고기라면 정육식당, 물고기라면 수산시장 내 횟집이 되겠지.

상차림 비를 머릿수대로 내면 싸게 먹은 것 같지도 않고

무엇보다 상차림 자체가 너무 부실해서

잘 먹었다는 느낌도 그닥 들지 않기 때문이다.

 

 

 

 

 

1인분이 200그람이니까 곱하기 2를 하면...(!!!)

 

 

 

 

우와. 삼겹살 7,000원이요? 

우와. 차돌박이 14,000원이요?

우와. 꽃등심 21,000원이요?

 

 

 

(괜찮은데?)

 

 

 

게다가 매일매일 수정하는 듯한 저 가격 패널!

인천공항의 비행 스케줄표보다

증권거래소의 주식상황판보다 멋져 보였다.

 

 

 

 

 

 

모이자 모이자 우리 함께 달리자 (뭔지 알지)

 

 

 

 

 

 

 

상차림도 아주 내 스타일

 

 

 

 

 

 

 

고깃집에서 톳무침과 시금치 겉절이를 맛볼 줄이야

 

 

 

 

 

 

 

시작부터 당당하게 꽃등심

 

 

 

 

 

 

 

소기름 올리시고

 

 

 

 

 

 

 

촤아 촤아 촤아

 

 

 

 

 

 

 

싹둑 싹둑 싹둑

 

 

 

 

 

 

 

잘 먹겠습니다!

 

 

 

 

 

 

 

소고기는 빨리 익어서 좋고, 그래서 슬퍼

 

 

 

 

 

 

 

슬프니까 안창살을 시켜보자!

 

 

 

 

 

 

 

이번엔 일본 스타일로 한 점 한 점 소중히

 

 

 

 

 

 

 

안창살은 비싸니까요

 

 

 

 

 

 

입안에서 고소함이 팡팡 터지는구나.

이거슨 기름인가 육즙인가.

넉달간의 고생이 싸악 잊혀지는구만요. ㅠㅠ

 

 

 

 

 

여기서 메뉴판 다시 소환

 

 

 

 

 

정줄놓고 먹다보면 거지꼴을 못 면하니 식사를 시켜보자. 

사이드 종류도 많고 가격도 착하네!

그런데 된장찌개와 김치찌개의 가격차 무엇 ㅋㅋㅋ

 

 

 

 

 

 

부글부글 계란찜 (3,000원) 

 

 

 

 

 

 

 

냉면에 계란도 주셨어 ㅠㅠ (3,000원) 

 

 

 

 

 

 

 

집에서 끓인 맛, 묵은지 김치찌개 (5,000원)

 

 

 

 

 

 

 

 

고기가 이만큼 ㅠㅠ

 

 

 

 

 

 

 

깨끗이 비웠어요

 

 

 

 

 

 

 

맛있는 점심식사 믿습니다!!!

 

 

 

 

 

 

 

 

 

 

 

 

 

상차림 비는 까맣게 잊었습니다.

이젠 정말 끝.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