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

화곡동 엄마네 실내포장마차 : 무서운 엄마지만 맛은 최고 (없어짐)

by 하와이안걸 2009. 10. 15.

취해서, 혹은 어두워서 담지 못했던 그곳
목동사거리 엄마네 실내포차를 오늘 드디어 올려본다!

기본 셋팅. 아, 이 뭔가... 쫌 더 어른이 된 느낌. ㅠ.ㅠ


향긋하고 매콤한 최고의 오돌뼈. 그러나 깨만 방정맞게 찍혀버렸네.

공기밥처럼 당당히 시켜보는 소세지 부침. 아, 왜 집에선 안해먹는가.

메뉴는 많지만 가격이 없어. 아직도 난 오돌뼈의 가격을 모르네.


다만 이 맛좋은 김치가 공짜라는 것만 알 뿐이지...


목동사거리에서 곰달래길, 화곡사거리 방향 첫번째 골목에서 좌회전.
시뻘건 간판과 담배를 문 미실포스의 어머님이 보일 것임.




* 주의 : 카드 내밀면 진노하심



이젠 정말 끝.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