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 밖에서

장기동 장기리추어탕 : 소울푸드 하나 추가요

by 하와이안걸 2011. 5. 12.
추어탕을 먹게된 지 어언 1년 ㅋㅋㅋㅋ -> 정말 먹을 수만 있는 수준
추어탕을 찾게된 지 어언 1달 ㅋㅋㅋㅋ -> 가끔 먹고싶은 때가 있는 수준

인천 장기동 초입, 아파트가 들어서기 전부터 있었던 듯한 장기리 추어탕
이전 가게는 하얀 필름지로 안이 보이지 않아서 들어가기가 쉽지 않았다.
그러나 올 봄 새 건물로 입주하면서 처음 가 보게 되었다. 몸 아픈 날에. 


싱싱하게 익은 배추김치가 마음에 든다.

정갈한 무김치도 마찬가지.

양념으로 넣을 고추와 마늘

드디어 추어탕님 등장. 7천원.

추어탕의 성공적인 영입;에 고무되어 만원짜리 추어튀김도 추가!

반으로 가른 풋고추와 함께 튀겨 비리지 않고 굿!

다음번 방문에는 매운탕 (소)를 시켜봄. 2만원.

그런데 머슴솥이야. 이걸 누가 다 먹어;;;

같은 베이스지만 매운탕이라 미나리, 버섯, 수제비가 추가된.



결국은 반 이상이 남아서 포장;; 집에서도 한 번 더 끓여먹음 ㅠㅠ

 


어른의 입맛을 가진 친구와 함께, 아파서 아무것도 하기 싫은 날,
엄마 뭐 좀 사드리고 싶을 때 어울리는 메뉴.





댓글2

  • linus 2011.05.14 13:10

    우와 김치 진짜 맛있게 생겼네.
    나는 신김치나 묵은지보다
    푸욱 익지 않아서 배추향 무향이 아직 남아 있는 아삭한 김치가 좋더라.

    암튼 추어탕의 세계에 발을 들이셨구랴!
    '진보한 혀'로 한 발 더 나아가신 데에 박수를~
    추어탕 먹어본 데 중엔 덕수궁 뒤 허름하고 냄새나던 거기가 제일 맛있던데 ㅎ
    답글

    • BlogIcon tada 2011.05.15 20:22

      그렇소. 맨날 묵은 김치만 먹다가 이 집 김치 반해서 얼마나 먹었는지;;;
      덕수궁 추어탕 한 번 찾아보겠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