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균성

[m.net/한장의명반] 강균성 디지털 싱글 [a serenade] 2008년 올해는 달라 2007년 10월 첫 솔로 앨범 [A PATH OF LOVE]를 발표하고 박진영이 작곡한 타이틀곡 '널 볼 때마다'로 활동한 강균성이 이렇게나 빨리 디지털 싱글을 발표했다. 윤도현의 러브레터에 나왔을 때 소속사 선배인 타블로와 함께 나와 '다 지난 일인데'를 부르길래 이 곡으로 후속곡 활동을 하려나 내심 기대했는데.. 이번엔 후속곡으로 부를 곡을 아예 만들어서 나왔구나. ^^ 포기하지 않는 그의 근성과 소속사의 발 빠른 지지가 왠지 훈훈하게 느껴진다. 세레나데라는 타이틀만 들었을 때는 발라드 앨범인 듯 하지만 사랑의 테마만을 따왔을 뿐 장르는 각각 업템포 R&B와 댄스곡. 전 앨범에서 다소 부족했던 파워를 보충한 듯 의미심장하다. 타이틀곡 '이번엔 달라'는 1집 앨범에 수록되어 있..
[한장의명반] 강균성 : A Path of Love 이제 더 이상 풍선은 없다. 안타까운 일이지만 정치적인 타이틀곡이란 확실히 존재하는 것 같다. 곡의 완성도를 떠나 그저 이목을 끌기 위한 타이틀곡. 나라는 가수가 아직 건재하다는 것을 알리기 위한 홍보 수단으로써의, 또는 작곡가에 대한 예우로 내 놓는 타이틀곡이 의외로 많다는 것을 새삼 느끼는 요즘이다. 소속사를 옮기고 최근 솔로 앨범을 발표한 노을 출신의 강균성은 '박진영 작사 작곡'이라는 제법 괜찮은 무기를 내세워 타이틀곡 홍보에 들어갔다. 하지만 곡을 지어줄 제 새끼들이 너무나 많은 JYP. (무려 임정희 3집에도 그의 곡은 없는 걸) 강균성이 황송해하며 받은 곡'널 볼 때마다'는 누적된 피로를 보여주듯 박진영 스럽지 않은 평범한 발라드에 그치고 말았다. 하지만 그 첫 인상을 지우고 들어보면 아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