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남역

강남역 모퉁이집 : 강남역은 원래 학원가였어 날이 추워지고 체력이 떨어지니 출근길과 같은 루트로 퇴근하기가 버겁다. 그래서 최근에는 강남역까지 이동하여 삼화고속을 기다리곤 하는데 날이 추워지고 체력이 떨어지니 쉬이 허기가 진다;;; 강남역까지만 갔는데도 에너지가 바닥나는 날에는 간식거리를 기웃거리는데, 호떡이나 닭꼬치로 때우기엔 억울한 날이 있기 마련. 그렇게 헤매다 발견한 모퉁이 분식집. 개업년도부터 다루는 메뉴들이 범상치가 않다. 어떠한 사업이든 오래 버티는 것에는 이유가 있는 법. 원래부터 유명한 곳인데 또 나만 몰랐던 것이겠지. ㅋㅋㅋ 정말 모퉁이에 위치한 모퉁이집. 학원가에만 있는 주먹밥 메뉴가 왠지 뭉클하다. 강렬한 메뉴판. 김밥/라면 2~3천원대, 밥/국수/수제비류 5천원 음식 재활용 안한다는 저 강렬한 메시지. 믿슙니다. 북어국은 아..
강남역 알부자 : 아구찜의 매운 콩나물이 그리울 때 아구찜을 좋아하지만 아구 대신 콩나물이 더 좋다면 아구찜 전문점의 시끌벅적한 아저씨 포스가 싫다면 이 곳의 알찜을 조심스레 추천해 봅니다. 알탕과 알찜 알밥 등 알요리 전문점 입니다 ^^ 기본찬(?)으로 나오는 미니 돌솥 알밥 입니다. 달달한 양배추 샐러드와 적당량 덜어먹을 수 있는 김치와 동치미 센스있는 룩앤필; 양배추 & 깻잎 장아찌 기대 이상의 기본찬에 벌써 마음 뿌듯하네요. 알찜 소짜 등장입니다. 새우와 곤이도 함께 들어있네요 ^^ 알이 굉장히 커서 가위로 중간에 잘라줍니다. 이날은 볶음밥을 먹었지만 원래는 공기밥 체질. 밥 위에 매운거 올려서. 쩝. 마지막까지 감동 서비스 -> 식혜입니다. 분위기도 그냥 식당 분위기고 사람도 많고 뭐뭐뭐 그렇습니다만 강남역에 워낙 단골집이 없다보니; 여기 발견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