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노

[m.net/한장의명반] V.A. [주노 OST] 밤새 통화해도 할 얘기 가득했던 날들 최근에 가장 재미있게 본 영화 영화 [주노(Juno)]. 영화를 보면서 내내 벼르고 있던 사운드트랙에는 스크린 안에서 쉴 새 없이 종알대던(마치 주노처럼) 뉴욕 출신의 밴드 몰디 피치스(The Moldy Peaches)가 있었다. 특히 가장 많은 트랙을 소화한 이 그룹의 멤버 킴야 도슨(Kimya Dawson)은 마치 주노의 목소리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평범한 일상을 친근하게 노래한다. 원래는 열 아홉 트랙이 실려있으나 온라인으로는 7곡만 공개되었다. 이 중 가장 많은 이들이 감동받은 곡은 바로 주노와 블리커(Michael Cera)가 가사까지 바꿔부를 정도로 아끼는 곡 'Anyone Else But You'. 닭살 가사 하나 없이 덤덤하게 주고 받는 풋풋한 호흡 만..
마음이 허기진 당신에게 개봉과 함께 다다다 달려가서 본 영화 주노(Juno). 흐뭇한 마음으로 검색해보니 [제니, 주노]를 표절했다는 글들이 꽤 있군요. 어떻게 된 일인지 궁금하지만 확인은 천천히 하고 싶은. (깨고 싶지 않아;;;) 그 정도로 이 영화 너무 사랑스럽네요. 주노 입에서 나오는 건 모두 명대사! 살짝쿵 의역 오바가 발견된데다 스포일러 먼지만큼도 주고싶지 않은 이유로 명대사들은 참고 나중나중에 올리겠으니 얼른 달려가서 보세요. ㅋㅋㅋ 이 사람들 대체 뭔데 입만 열면 그냥 ㅠ.ㅠ 겁내 재미없던 마고리엄의 그 아저씨군! 난 평소에도 저만큼 먹을 수 있는데 뭐가 문제냐규; 아이구 어머니! 어이쿠 아버지 ㅠ.ㅠ 엔딩 크레딧과 동시에 불켜지 않는 극장으로 가세요. 미로스페이스 강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