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대

홍대입구역 줄리엣신스커피케어 Juliet Shin's Coffe Care : 혹은 커피볶는 집 홍대에서 밥을 먹고, '걷고싶은 길'을 걷기 싫은데 걷고 있었어요. 뭔가 커피 한 잔을 하고 싶은데 술집들 사이에 보이는건 바글바글 스타벅스 뿐. 후레쉬니스 버거의 다양한 음료들도 생각났지만 없어진지 오래. 스타벅스에 다다를 즈음 눈 앞에 나타난 입간판. 5시간 정성들여 팥을 쑤었다는 멘트에 감동받고 2층으로 올라갔지요. 커피 케어. 오홍. 간판 사진이 못나왔네요. 이렇게 실하고 예쁜데. 팥빙수 매니아 친구도 이 비주얼을 보고는 인정해주었어요! 하지만 이 곳의 메인은 커피 저렇게 머신들도 있고, 인테리어도 시크하네요. 하지만 빙수를 먹을까 와플을 먹을까 고민하게 하는 저 주문대 홍대에서, 그것도 상수-합정 라인이 아닌 오리지날 홍대 근처에 좋은 아지트가 생겼네요!!!! 이젠 정말 끝.
동교동 커피공장 2AN : 직장인을 응원하는 커피 동교동에 착하고 이쁜 찻집이 많이 생기고 있답니다. 오늘은 젊은 오빠 둘이서 열심히 하고있는 커피공장 2an (이안)을 소개해요! 얼마전 1주년을 맞아 모든 메뉴 1500원 이벤트를 열었는데, 몸살 안나셨을지 ㅋ 글씨보면 느낌 오시죠? 세련된 곳 아뉘에요 ㅋㅋㅋ 아웅 흔들렸군요. 메뉴들 입니다. 점심시간에 아메리카노 시키면 무조건 2천원 내부는 이렇게 생겼어요. 글씨는 좀 그래두 그림은 잘 그리는 오빠들 같아요 ㅋ 제가 제일 좋아하는 비니루 루돌프 ㅠ.ㅠ 쌓여가는 쿠폰들 네. 담배는 밖에서 요즘같이 눈바람 날리는 날에는 이 곳 커피가 최고에요. 착한 가격에 적당히 쓰고 적당히 향긋한 제가 맛본 가장 구수한 아메리카노의 집 홍대 2번출구 오일뱅크 골목으로 들어가서 건거편 하나은행 골목으로 들어가 첫번째 사..
서교동 조선화로구이 : 점심메뉴가 의외로 괜춘 홍대 청기와 주유소 4거리에서 홍대를 등지고 오른쪽이 동막집이라면 왼쪽은 조선화로 구이집이 되겠어요. 오늘은 점심메뉴 2탄! 딱 세가지입니다. 소고기 전문점이라 벌써 기대가 되는군요. 점심 시간에도 사람이 무척 많답니다. 이 날은 토요일이어서 ^^ 제가 사랑하는 이 곳의 김치 2인방. 고기먹을 때 주는 파김치는 없네용; 요즘 결혼식장 가도 안주는 귀한 갈비탕이죠 ㅋㅋㅋ 고기가 그득그득한데 잘 안보이는군요. ㅋ 그리고, 내 사랑 사골우거지탕 ㅠ.ㅠ 얼큰한 국물에 정말 푸짐하게 들어간 우거지 ㅠ.ㅠ 몸이 허할 때 한 그릇 드시면 땀과 눈물과 힘이 나요! 홍대 주말 낮약속이 있다면 추천합니다. 특히 브런치에 지친 자취생 언니들에게 강추! 이젠 정말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