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갑자기 떠나고/구구절절

간사이 효도 여행 3 (20150604)

by 하와이안걸 2016. 3. 24.


이렇게 꾸물거리다가는 여행 1주년이 될 듯. -.-
서둘러서 효도 여행 후기를 마무리 짓겠습니다.


3일차 : 오사카성 大阪城, 고베 神戸


전날 교토 강행군에도 불구하고
부모님은 새벽 온천을 가뿐하게 마치시고
내가 깨기만을, 나의 노크만을 기다리고 계셨다. 


신나게 조식을 마치고 오늘은 셔틀을 타지 않고 지하철로 오사카성으로 이동.
오사카성은 너무 넓어서 어떤 코스가 좋은지, 어디로 가야 더 가까운지 아직도 모르겠다.
그냥 덜 갈아타는 것이 장땡 아닐까.



입구에 들어서면서부터 아빠는 흥분.
전날 니조성을 못본 아쉬움을 오사카성에서 다 풀고 갈 기세였다.
한글 설명이 풍부하지도 않고, 기본 지식의 부재;;;로 통역도 하는 둥 마는 둥이었지만
아빠는 사진과 연도, 한문 이름만 봐도 대충 다 이해하시고 우리에게 열심히 설명해 주셨다.
아, 이것이 <대망>의 힘인가...

​그렇게 도착한 오사카성의 천수각 꼭대기. 아빤 나에게 칼자루 열쇠고리를 사주셨다. 왜죠;;;

층층마다 구경하던 중 엄마 왈 "대박이니까 이런건 찍어!"라고.​ 그렇군요. 대박.

이제 아이스크림도 사 드시는 여유. 날씨가 참 덥기도 했고.​

​날씨가 지나치게 좋은 날이었다. 서울 하늘도 매일 저렇게 푸르면 얼마나 좋을까.

이 오솔길을 지나면서 계속 셔터를 눌러댔다. 하늘과 나무가 너무 좋다.​


하지만 끝날 듯 끝나지 않는 오솔길;;; 우리는 또 너무 많이 걷고 말았다. 
원래는 쉬지 않고 바로 고베나 나라로 이동하려고 했는데, 분위기를 보니 호텔에 들러야 할 것 같았다.

호텔 근처에 있던 모스버거에서 간단히 점심을 먹기로 했다.
골고루 시키면 서로 맛보라고 양보할까봐 치즈 모스버거​ 세트로 모두 통일!!!
배 안고프시다더니 뜨끈한 햄버거에 푹 빠지심 ^^


​케찹, 머스터드가 안 보여서 이상하다 싶었는데 이 티슈통을 보고 무릎을 쳤다.


마지막까지 맛있게.
모스버거의 미트 소스가 포장지에 덕지덕지 묻어도 괜찮아요.
감자튀김을 찍어 먹으면 맛있게 깨끗하게 다 먹을 수 있답니다. 


(짝짝짝)


호텔에서 한 시간 반 정도 휴식 시간을 가진 뒤 야경을 보러 고베로 출발.

​차이나타운 기념샷. 만두도 기념으로 사 먹었는데 다 식어서 실망.

​우왕. 말로만 듣던 가구가락! 팬더 너무 귀엽고요.

해가 뉘엿뉘엿 지기 시작하는 고베 타워에 도착

흔한 항구 도시의 ​풍경. 역시 이게 다 였어.

​그래도 바닷바람을 맞으며 산책. 저 멀리 보이는 모자이크까지 가야한다. 역이 있어서.

밤이 되니 좀 더 반짝거리는 고베 타워


패스트푸드 커피 한 잔을 나눠 마시며 바닷바람을 쐬다가 퇴근 시간 즈음에 귀가(?)
고베 스테이크를 먹었으면 달랐을 지 모르겠지만, 내게는 솔직히 그저 그런 항구 도시였다.
차이나타운도 그렇게 활기차지 않았고. 숙소에서 쉬었다가 밤에 잠깐 들른 것이 오히려 다행.




모자이크에서 고속고베역까지 가는 길이 의외로 멀었다;;;
가는 길에 열린 지역 특산물 시장에서 즌다 당고를 포장하고.



다시 고향 같은 우메다에 도착! 오늘 저녁은 선술집 아니고요 ㅋㅋ
야경이 멋진 한큐 32번가 내 29층에 위치한 츠루하시 후게츠(鶴橋 風月)에서.
서울에도 몇 군데 있는 걸로 알고 있다. 빨간 간판에 風月이 크게 보이는.
다행히 창가 자리에 앉아서 야경을 보며 먹을 수 있었다.


그냥 ​야키소바와 해물 오코노미야키를 시켰는데 셋이서 두 개 시켜서 약간 눈치보면서 먹음.


맛이 없지는 않았지만 특별한 맛은 아니었다. 야경과 함께라면 추천!


사실 이 건물 식당가까지만 올라와도 공짜 야경 감상이 가능하다.​ 이렇게 공중정원은 패스;;; 


다른 날에 비해 좀 널널하게 하루를 마친 날이어서, 돌아가는 길에 슈퍼마켓도 들르고
1차 폭풍 쇼핑을 했다. 작은 오빠에게 부탁받은 술도 몇 병 사고.
어제 맛있게 먹은 우니쿠라게도 병에 든 것이 있어서 사고.

 

"오늘이 여행의 딱 중간이야."
"내일도 있고 모레도 있네!"





이젠 정말 끝.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