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그냥

티스토리 결산을 보며 느낀 점

by 하와이안걸 2018. 1. 15.


올 한해 내 블로그를 결산한다고 해서 귀찮귀찮아 하다가 
오늘 로그인해서 들어가 보니 그 전년보다 글도 줄고 손님도 줄고
무기력한 일년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리고 빅데이터 이런 거 좋아라해서 아래 화면은 캡쳐해 보았다.


아름답다. 참으로 아름다운 단어들의 조합이다.
다만 '운동'이라는 글자가 저 멀리... 아주 희미하게 찍혀있다는 것이 좀 웃기고 ㅋㅋㅋㅋ
프듀에 빠져있던 증거가 월하소년의 '월하'로 대표된 것도 괜히 빵 터진다. (켄타를 언급하지 않았구나...)


노래, 생각, 아빠, 남편, 시작, 우리...
무기력한 나날들 속에서 나름 자제해가며 글감을 골라왔나 보다.
만약 글이 없던 지난 가을과 겨울에 주구장창 글을 썼다면
단언컨데 키워드는 달라져 있을 것이다.



후렌치파이... 오사쯔... 꼬깔콘... 하겐다즈... 불닭볶음면...




(확실합니다!!!)



그동안 가장 좋아하는 과자는 포카칩인 줄 알았는데
배탈이 난 어느 날, 수퍼에서 이걸로 식사를 하겠다고 집는 나를 보며 느꼈다.
나의 최애 과자는 후렌치파이 사과맛이었다는 것을...


그리고 오사쯔... 뜯자마자 한 봉지 다 비우는 과자 역시 포카칩뿐인 줄 알았는데
이틀 연속으로 이 과자를 클리어하는 나를 보며 느꼈다.
나의 차애 과자이자 최애 봉지과자는 오사쯔라는 것을...




아! 나란 싸람! 해태에 걸맞는 인재였나!!!
(오리온빠가 아니었어!) 




한참 운동할 때는, 세상 쓸 데 없는 음식이 과자와 분식이라고 생각했다.
오만방자했던 나 자신에게 벌을 내리듯 과자를 퍼붓는 일상이여.
올해는 딱 반만 벗어나보도록 하겠습니다. 




 

이젠 정말 끝.






'길을 걷고 > 그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텐션 오프  (4) 2018.03.09
그래도 살아간다  (4) 2018.02.12
티스토리 결산을 보며 느낀 점  (4) 2018.01.15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6) 2018.01.05
생일주간 (빰빠라밤)  (6) 2017.08.29
광고의 덫 물욕의 덫  (4) 2017.08.08

댓글4

  • 다당 2018.01.16 09:10

    후렌치 파이 사과맛 원츄츄츄츄
    답글

  • TankGirl 2018.01.22 11:17

    아, 매일 이 블로그를 들르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허를 찔렸네요. ㅋㅋㅋ

    오사쯔는... 큰 봉지건, 작은 봉지건 멈출 수 없습니다.
    내가 사무실에 오사쯔 전도해서 지금 많은 분들이 수렁에 빠져버렸다능.
    (오사쯔와 함께 '대단한 나초'도 전파해서 모두를 단짠의 수렁으로 밀어넣음)

    언제나 힘들 땐... 나라도 나에게 너그럽자는 마음으로 과자봉지를 뜯습니다.
    그거슨 과자가 아니여! 약이여!
    답글

    • 오사쯔는 정말... 분명 달달하게 먹었는데 입천장이 다 까지는 신기한 경험을 하게 되지요.
      대단한 나초에만은 빠지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ㅋㅋㅋㅋ
      잠시 꼬북칩과 빠새에 빠져있었으나... 다시 짱구와 꼬깔콘으로 돌아오는 으른된 삶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