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 밖에서

파주 두지리 별장매운탕 : 어느 실향민 가족의 맛집

외할아버지가 살아계실 때 

외가 식구들은 통일전망대에서 자주 모이곤 했다.

자리를 펴고 제삿상도 술상도 아닌 상을 차리고

황해도 어딘가의 들녘을 바라보던 식구들의 모습.

북녘의 지명이 들어간 노래는 부르고 또 부르던 할아버지.

어린 나는 당장이라도 뉴스 카메라가 달려올까봐 조마조마했다.



그때 식구들끼리 가던 민물매운탕 집이 있었는데

외식이라면 다 좋았던 시절이었지만 그곳만큼은 예외였다.

다행히도 한 두 번 가고는 통일전망대 모임도 끝이 나서

자연스레 기억 속에서도 잊혀졌다.



그리고 작년에 산소 관리로 외가 식구들이 파주에 모이면서

다시 그곳을 찾게 되었다.



한참을 달리길래 지도를 켜 보니




​이거슨 너무나 휴전선 ;;;;;; 



​그곳은 파주 적성면 두지리



믿기지 않을 만큼 넓고 사람들이 많다;;



그때처럼 메기와 참게를 섞어서 주문.



소박한 ​밑반찬



아, 이 미나리 뚜껑 기억난다. 



​이젠 미나리 샤브샤브 좋아합니다!!!



​나이가 들었으니까요.



​라면은 남편이 좋아합니다;;;



​라면 다음에는 수제비



둥둥 떠오르기를 기다려요.


​밥알 아니고 마늘이에요;;;



​마지막은 볶음밥으로 마무리.




예나 지금이나 기쁠 때 찾아간 곳이 아니라

앞으로도 자주 찾지는 않겠지만

그냥 뭐랄까.

당시 없는 형편에 여기까지 힘들게 밥을 먹으러 온 우리 식구들이 

괜시리 짠하고 가여워서 남겨본다.

다들 건강하고 행복해야 해요.






태그는 휴전선맛집;;;

이젠 정말 끝.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파주시 적성면 두지리 94-9 | 두지리별장매운탕
도움말 Daum 지도
  • TankGirl 2019.03.23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전선 맛집은 처음이네요.
    그래도 이 집 없어지면 무척 서운할 듯.
    난 어릴적 갔던 식당 중엔 기억나는 곳이 없네. 그려.

    • 이번에 지도 찾아보고 정말 기함 ㅎㅎㅎ
      누가보면 월북 가족일세.
      자네도 어느날 퍼뜩 나타날 것이여.
      정읍의 어딘가에서. 목동의 어딘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