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악 듣고/오늘의 노래

내가 날 모르는 것처럼



요즘 갬성을 포기한 나는

요즘 갬성의 노래들도 잘 모른다.



하지만 이 목소리는 뭐랄까.

어디서 들어본 목소리인데 과연 어디였는지, 누구였는지.

그곳이 일본이었는지 서울이었는지.



기억 조차 잊게 만든 신비로운 목소리에

나의 눈물버튼 카더가든이 더해지니

나에겐 타이틀곡보다 더 강력한 러브송이 되었다.





끊이지 않던 질문에 숨어버릴 날 알면서

무슨 이유로 나를 필요해 하나요.






상대방의 마음을 궁금해하지 말 것.

이젠 정말 끝.









'음악 듣고 > 오늘의 노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래방에서  (0) 2019.03.31
내가 날 모르는 것처럼  (0) 2019.03.28
I get lifted  (2) 2019.03.28
예술이야  (0) 2019.03.20
Butterfly  (0) 2019.03.20
새로운 아침  (2) 2019.0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