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

을지로 갈치호 : 밥도둑이 시간 도둑을 이긴 날

by 하와이안걸 2020. 1. 14.

 

 

이사 후, 짐 정리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당근마켓에 입문했다.

필요 없는 물건을 팔고,

판 돈으로 다시 필요 없는 물건을 사는 즐거움이여.

 

 

 

이런 매너 봉투

 

 

 

 

적은 금액도 봉투에 넣어주시는 매너, 

세어보기 민망할까봐 보이게 건네주시는 센스! 

중나에서 갈갈이 찢겼던 마음이 회복되는 듯 했다.

 

 

 

그러던 어느 날.

마침 필요했던 전선정리함을 나눔하겠다는 글을 보고

개봉동 어느 골목까지 꾸역꾸역 찾아갔는데 연락 두절 ㅠㅠ

25분만 기다리고 발길 돌리는데 (환승해야 하니까요)

생각할수록 화가 나고 나 자신이 바보같아서 속에서 천불이 났다.

개봉동 길바닥에 불을 뿜기 직전

건강검진이 끝난 남편으로부터 카톡이 왔다. 

 

 

 

 

 

우울할 땐 레몬사탕, 아니 제육볶음이지

 

 

 

 

건강검진 장소는 을지로 2가.

그의 손에는 야채죽 교환권이 있었지만 무쓸모.

제육을 파는 점심 밥집을 함께 뒤지다가 배고파서 포기하고

조림이나 먹자고 들어간 2층의 갈치 전문점.

 

 

 

그런데 제육이 있었단 말입니다.

 

 

 

 

김팀의 최애반찬 김치전도 있었단 말입니다. 

 

 

 

 

제육은 2인 이상만 되는 것 같았으나

갈치구이를 시켜서인지 1인분도 해주셨다.

고기가 부족하다며 오징어를 섞어주셔서 완전 럭키.

아아. 기분이가 좋아진다!!!

 

 

 

 

들깨미역국도 꿀맛

 

 

 

 

 

 

이 정도만 해도 밥 한그릇 뚝딱인데요.

 

 

 

 

 

 

 

갈치구이님까지 등장 (소 15,000원)

 

 

 

 

잘 먹겠습니다!

 

 

 

 

 

 

바삭바삭 짭짤하게 구운 갈치를 먹어본 게 얼마만인가.

제주도에서 직접 잡으셨다는 갈치.

양념 하나 없어도 이렇게나 밥도둑이구나.

 

 

 

'어머, 이제 확인했어요. 아이 밥 먹이느라 깜박했네요...'

 

 

 

한참 먹는 중에 판매자로부터 채팅이 왔다.

더 기다렸으면 어쩔 뻔 했나 싶고;;;

죄 없는 아기 핑계 대는 것도 꼴보기 싫고;;;

이래저래 다시 울컥할 뻔했으나

괜찮아. 내 앞에는 갈치구이가 있으니!!!

 

 

 

 

 

 

 

 

 

 

 

갈치의 힘으로 다시 당근당근;;;

이젠 정말 끝.

 

댓글4

  • TankGirl 2020.01.17 14:24

    그렇다면 주인분은 낚시꾼???? 직접 잡으셨다니.
    🙀
    어쨌거나 생선구이 맛있게 먹는건 참 어려운 일인 듯
    답글

    • 직접 잡는다는 문구에서 좀 갸우뚱이지만
      제주에서 올라온 갈치 박스는 보았음 ㅋㅋ
      기름 튀고 연기 뿜으며 굽는 생선구이가 제일 맛있는데
      집에서는 엄두가 안나네용. ㅠㅠ

  • 다당 2020.01.20 19:49

    아놔 개봉동 그 집 어입니까 매너완전.
    전 제육을 그리 좋아하진 않았지만 언니 포스팅보고 입맛이 바뀔지경 ㅎ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