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 먹고/서울에서

여의도 별미볶음점 : 불맛 최고! 제육볶음 최고!

by 하와이안걸 2020. 1. 20.

 

 

진미집을 시작으로 여의도에서의 약속이 즐거워졌다.

파면 팔수록 검색하면 할수록

아는 사람만 아는 오래된 식당들이

고구마처럼 줄줄이 엮여나왔다.

 

 

 

 

그럼 제육볶음 맛집도 있겠네?

 

 

 

 

허를 찌르는 남편의 한 마디. ;;;

그래. 세상의 반이 좋아하는 메뉴라면 당연히 있겠지. 

 

 

 

 

 

맞아요. 진주집이 있는 여의도백화점 건물.

 

 

 

 

 

 

이야~ 이름이 벌써 맛집이다 ㅋㅋㅋ

 

 

 

 

 

평일 저녁 7시 전에 갔는데 간신히 대기 면하고 막차 탑승!

불 냄새, 매운 냄새, 그리고 퇴근을 마친 직장인들의 열기로

후끈후끈 달아오르는 현장이었다. (내부사진엄두노노)

 

 

 

 

 

 

자신감과 일관성으로 점철된 메뉴판!

 

 

 

 

아, 무얼 시켜야 좋을지 고민되었다.

맨 윗줄에 있는 오삼직화부터 시키는게 정석이나

이날은 오징어보다는 낙지가 좀 더 땡기는 것이다.

그러나 내 의견은 중요치 않았다 ㅋㅋㅋ

 

 

 

첫 방문이니 퓨어한(응?) 제육볶음을 먹고싶다는 전문가 의견에;;;

제육직화 2인과 순두부를 주문했다.

떡추가를 하고 싶었지만 퓨어어쩌구 주의에 따라

한 수 접을 수밖에 없었다. (후회후회대후회!!!)

 

 

 

 

 

 

간소하지만 깔끔한 밑반찬

 

 

 

 

 

맛집이라는 확신에 각자 고개를 끄덕였다.

 

 

 

 

 

김 vs 김

 

 

 

 

나는 반찬통 속 날김 때문에.

그는 양푼 속 김가루 때문에.

맛의 기준은 다른 거니까요.

 

 

 

 

 

순두부 등장

 

 

 

 

 

 

빨간 순두부 오랜만

 

 

 

 

 

사이드 추가하는 버릇으로 순두부를 시켰으나 쏘쏘했다.

미역국에 곧 밥도둑님도 나오니 굳이 안시켜도 될 듯. 

이럴 때 필요한 게 계란말이인데 말이죵.

 

 

 

 

 

어멋! 제육님 등장!

 

 

 

 

자리마다 가스 버너가 있어서 구워먹는건가 했는데

이렇게 구워서 접시에 나오니 너무 좋구만요!

그나저나 저 보석처럼 반짝이는 컬러 무엇.

난생 처음보는 원탑 비주얼이다!

갈 길이 먼 정도가 아니라 집에서의 제육은 걍 포기할란다.

 

 

 

 

 

자, 시작해볼까요?

 

 

 

 

 

 

이것이 직화의 맛

 

 

 

 

불맛이 끝내준다.

단짠의 조화도 적당하고 아삭하게 볶은 채소도 별미!

아, 떡추가를 해야했어 ㅠㅠㅠㅠㅠㅠ

 

 

 

 

 

양푼에 듬뿍 담아

 

 

 

 

 

 

쉐킷쉐킷

 

 

 

 

 

 

고기는 뒷다리(후지)가 대부분인 것 같다.

기름기가 거의 없어 퍽퍽한 식감은 어쩔 수 없지만

이를 양념과 불향이 다 커버한다.  

고기만 좀 더 맛있으면 최상일 듯.

 

 

 

메뉴명에 '삼' 자가 들어가는 아이들은 정말 다 삼겹살일까?

오징어, 쭈꾸미, 낙지가 들어가도 물기 없이 잘 볶아내실까?

여기에 떡 추가를 하면 분명히 더 맛있어. (의문형 포기)

아, 한번은 더 가야할 집이다.

 

 

 

 

+
그래서 한번 더 갔고요.

낙삼 2인분에 떡 추가했어용!

 

 

 

 

엉엉 ㅠㅠ 볶음장인이시여 ㅠㅠ

 

 

 

 

너는 이미 밥을 비비고 있다

 

 

 

 

말이 필요 없음. 떡 예술!

 

 

 

 

낙지도 부들부들

 

 

 

 

 

낙삼의 삼은 삼겹살은 아니었고

제육볶음과 같은 뒷다리 살코기였다.

따라서 제육만 시키기 보다

오삼, 쭈삼, 낙삼 등 말랑한 해산물과 함께 볶아

뻑뻑한 고기의 식감을 보완하면 좋을 듯!

물론 말랑한 떡도 꼭!!!

 

 

 

 

 

 

 

 

 

 

 

 

꽃피는 봄이 오면 (파티원 모집)

이젠 정말 끝.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