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을 걷고/그냥

그녀의 영수씨

by 하와이안걸 2008. 9. 6.
땅을 보며 걷다가 용기 내어 고개를 들면
왼쪽 뺨에 가득 쏟아지는 미소.

고마워요.
덕분에 힘든 여름이 지나갔네요.

'길을 걷고 > 그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덥썩 깨물고 싶은 맛  (2) 2008.09.10
동수동수 김동수  (2) 2008.09.10
그녀의 영수씨  (0) 2008.09.06
월요병을 견디는 방법  (6) 2008.08.03
요즘 빠져있는 것  (5) 2008.07.28
경축! 김동수 통산 200호 홈런 달성!!!  (7) 2008.07.1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