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밥

오랜만에 오이피클 강화도 로컬푸드 마켓에서 사온 꼬맹이 오이 두 봉지로이번에는 오이피클에 도전!!! 오이피클은 사실 평소에는 잘 먹지 않는데최근 타르타르 소스를 자주 만들어 먹으면서 피클 소비가 늘어났다.병원에서 김치 대신에 먹기에도 좋을 것 같아 많이 담가보았다. 그냥 먹어도 너무 맛있어서 열 개 정도는 먹은 듯;;; 버릴까 말까 고민했던 꿀병을 이렇게 쓰는 군. 귀찮아도 병 소독은 꼭 해 주시고. 꼬부랑 오이를 빈틈없이 테트리스 하듯 담아봅시다. 물:식초:설탕 비율은 2:1:1가 중론인 듯. 여기에 소금 적당량과 피클링 스파이스를 춥춥 뿌리고 바글바글 끓여 뜨거울 때 붓는다.사실 대충해도 되는 게... 어떻게 해도 대충 먹을만 하게 나온다. ㅋㅋㅋ정 아니다 싶으면 다시 간 해서 끓인 후 식혀서 넣으면 되고... 초미니..
난장 계란 토스트 밀가루 중독자인 나에게 그중에서도 가장 치명적인 아이템을 묻는다면 아마도 깊은 고민 끝에 갓 구운 식빵이라고 답할 것 같다. 이런 내가 식빵 맛집에 가면 나 혼자 먹을 게 분명하고, 기한 내 못먹을 게 분명한데도 두어 개씩 사오다 보니 ​거지꼴을 못 면하고 꼭 냉동실에 남는 식빵이 생긴다. 힘들게 사온 식빵을 아름답게 보내주기 위해 일본식 계란 샌드위치(다마고 산도)에 도전! ​ 이런 모양이 나오면 감사하겠습니다. ​ 패, 팬이 이상한가... ​ 조명이 이상한가... 아니요. 아니요. 그냥 폭망!!! 쓰레기맛!!! 빵에 씨겨자 바르라던 블로거여!!! 글 당장 내리라! ㅠㅠㅠㅠㅠ 그러던 어느 날 트위터에서 싱기방기한 문서를 발견. ​ 젊은이들 사이에서 마약토스트로 유명한 모양인데 간단하면서도 정갈한 레시피..
비빔면 소스 대작전   외모도 입맛도 이제는 생각마저 옛날 사람인 나에게 (진짜여 ㅠㅠ)그나마 트렌디한 소식을 알려주는 곳이 있다면 바로 트위터.바로 그곳에서 줍줍한 이미지가 있으니 바로!!!!! 바로바로 팔도 비빔면 소스 레시피! 이거 저장해 놓고 언제 해봐야지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 어느 날 재료를 보니 우연히 다 갖추고 있는 것이었다! 포인트는 우스타소스와 사이다. (사과식초는 2배가 되었지만 저는 시어도 됩니다!) 중간에 맛을 보고 깜놀! 곧바로 두 배 증량 시작! ㅋㅋㅋ 신나는 마음으로 빈통에 담아보아용. 두 배 증량하면 스타벅스 날씬 주스통에 딱! 스티커는 사사삭 떼고... 조력자들을 배경으로 기념사진 한 컷! 이렇게 만들어 놓고 또 다시 잊고 지냈다요. -.-남편이 늦은 어느 날, 혼밥 겸 테스트해 보기로 결정!!!..
햄버거 스테이크 고기를 좋아하는 남편에게 해줄 수 있는 모든 고기반찬을 다 해본 듯 하다. 제육, 돈까스, 김치찜, 닭도리탕의 도돌이표 인생... 어느 날 안해본 하나의 메뉴가 생각났다. 햄버거 스테이크, 함박!!! 사실 우리 둘 다 간 고기를 즐기지 않고 (고기는 씹어야 제맛!), 비싼 돈 주고 함박을 먹느니 햄버거를 (세트로;;) 푸짐하게 먹는 편을 택했던 것 같다. 어느 날, 청국장에 넣을 돼지고기 간 것을 5천원어치를 샀는데 생각보다 많았다;; 그리고 청국장은 먹을 기회가 좀처럼 없어서 냉동실 고기가 신경쓰일 무렵, 함박이 반짝 떠올라 정육점에 가서 소고기 간 것을 2만원어치 샀다. "그래. 그때 왜 소고기 간 건 안사나 했어!!" 어머;;; 블로그에 레시피는 넘쳐나니 생략. 하지만 나는 볶은 양파가 아닌 생양파..